VUE Smart Glasses


사진 2019. 11. 20. 오전 10 11 10

며칠전 기다리고 기다리던 물건이 하나 도착을 했습니다. 바로 위에 보이는 사진에 있는 녀석인데요. 제목에서 이미 언급을 했듯이 VUE라는 곳에서 나온 스마트 안경입니다. 이 안경을 구입을 한 것은 2016년 말, 킥스타터에서 펀딩으로 구입을 했던 녀석입니다.

출처 : Kickstarter

당시 이맘때 쯤에 펀딩이 있었고 배송은 2017년 3월로 예정이 되어있었는데요. 일정이 밀리고 또 밀리고 하더니 올해 8월부터 본격적인 배송이 되었었고, 저도 8월 정도에는 받을 수 있었으나 렌즈 정보를 입력하는 과정에 문제가 있어서 이번에 받게 되었습니다. 무려 3년만에 받으니 감격이..

이 안경을 간단히 설명을 하면 스마트폰과 연결을 하면 안경에 있는 골전도 장비를 이용 전화는 물론 음악도 들을 수 있고, 활동량도 체크를 하는 등의 일을 할 수 있는 안경입니다. 그리고 안경테 다리는 터치로 되어있어 원터치, 더블터치 그리고 롱터치를 따로 설정을 해 볼륨이나 시리등을 호출할 수도 있는 안경테입니다.

제가 구입을 했던 가격은 배송비를 제외하고 $179이고 배송비는 $15였습니다.


사진 2019. 11. 20. 오전 10 12 23

배송 상자를 열어보면, 단단하게 생긴 상자가 하나 나옵니다. “Your better everyday starts today” 오늘부터 더 좋은 날이 시작된다고 써 있네요. 글쎄요.. 안경하나에??? 바닥을 보면,


사진 2019. 11. 20. 오전 10 12 41

간단한 설명이 들어있습니다. 배터리 3일 지속, 골전도, 활동량 체크, 터치 콘트롤, 7일간 유지되는 배터리 케이스 그리고 생활방수가 된다고 합니다.

그런데 안경을 받아보고 막상 사용을 해보니 다른 것은 다 괜찮은데, 안경의 배터리는 좀 문제가 있더군요. 사용량이 조금만 많다 싶으면 배터리가 줄어드는 모습이 팍팍 보일 정도입니다. 그럴때는 바로 바로 충전을 하면 된다고 생각을 하기 쉽지만 시력이 나빠 종일 안경을 쓰고 다녀야 하는 사람은 좀 불편할 수 있는 일이기도 합니다.


사진 2019. 11. 20. 오전 10 13 24

구성품은 이렇게 됩니다. 안경테, 안경충전케이스, USB-C 케이블, 가이드북, 렌즈닦게 그리고 코걸이 스티커가 들어있습니다. 아쉽게도 충전기는 들어있지 않은데요. 좀 아쉬운 부분입니다.


사진 2019. 11. 20. 오전 10 13 39

안경의 모습입니다. 전형적인 똘똘이 뿔테 스타일입니다. VUE에서는 클래식이라고 하면서 내 놓은 제품인데요. 이런 모습이 될 수 밖에 없는 것은 안경테에 들어가는 배터리과 터치 때문에 안경테 다리가 보통의 뿔테보다 두껍기 때문입니다. 아무래도 밸런스를 맞추기 위해 이런 모습이 되지 않았나 생각을 합니다.

그리고 위에서 이야기를 했지만 안경테케이스 자체가 안경을 충전하는 충전기이기 때문에 케이스를 꼭 가지고 다녀야 하는데, 여행이라도 하게 되면 케이스에도 배터리가 내장이 되어있어 며칠동안은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렌즈를 안경점에서 끼우도 나서 며칠 쓰고 다녀보니 다리가 두꺼워 생기는 불편함과 위에서 이야기를 한 배터리 문제말고는 큰 문제는 없었습니다.

한가지 문제가 있다면 보통 안경을 바꾸면 적응을 하는 기간이 필요한 경우가 종종있는데, 이 안경테의 경우는 골전도 때문에 다리에 돌출부가 있어 그 부분때문에 머리가 좀 아픈데 이건 개인차이기 때문에 뭐라고 하기는 좀 그렇지만 저는 좀 아프더군요. 아마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이건 적응이 되면 해결될 문제이니 큰 문제로 생각을 하지는 않습니다.

출처 : VUE

현재 이 스마트 안경은 사이트에서 $259에 판매를 하고 있습니다. 렌즈도 포함이 된 가격인데요. 자신의 눈 시력에 대해 정확한 정보를 안다면 VUE에서 렌즈도 만들어 껴 주니 정확한 정보만 안다면 배송비와 관세말고는 추가되는 금액은 없을 테니 지금 구입을 하면 대략 30만원 정도 되지 않을까 생각을 합니다.

앞으로 좀 더 써보고 이야기를 해 봐야겠지만 일단은 크게 불만이 생길 안경테 같지는 않습니다. 처음으로 구입을 해 본 스마트안경인데, 이런 제품을 시작으로 조금 더 좋은 개선판 제품들이 나오겠죠?

Synology DS416Play 청소

제가 수년 전부터 NAS로 사용을 하고 있는 녀석이 있습니다. 시놀로지DS416play라는 녀석인데요. 지금 다른 블로그의 서버도 그 녀석으로 운영이 되고 있습니다..

종종 말썽도 부리고 ‘웅웅’거리는 소리도 나지만 나름 선전을 하고 있는 녀석이기도 합니다. 그런 녀석이 언젠가부터 팬에서 소리가 나더군요. 어디서 나나 확인을 해보니 먼지가…

팬에 먼지가 얼마나 많은지 팬에 있는 먼지를 아무리 빨아 드려도 제대로 빨리지 않아 분해를 했는데요. 하나를 뜯으면 다른 곳에 먼지가 있고 또 그곳을 뜯으면 또 다른 곳에… 결국 전체 분해를 해서 먼지를 제거하는 수 밖에 없었습니다.


Synology DS 416Play Teardown Cleaning

지금 이 글이 잘 보이신다면 마지막줄에 있는 링크가 잘 들어가지면 나스가 문제없이 작동을 하고 있는 것인데요. 청소를 하고 나서인가? 팬돌아가는 소리가 나지 않는군요.

솔직히 나스 분해를 해 본적이 없어 램업글도 포기하고 있었는데, 생각보다 쉬운 것이 램업글도 한번 생각을 해봐야겠네요.

* 이 글은 Memory with kiyong2와 함께 게시되었습니다.

Again..

출처 : Thenextweb

몇달을 고민을 한 것 같습니다. 바로 사진을 어떻게 관리를 해야하는 것에 대한 고민이었는데요. 지난해 플리커프로 서비스를 10여년만에 해지하고, 현재 애플iCloud를 이용하고 있는데, 과 동기화를 하는 것 말고는 이렇다 할 기능이 없어 공유를 하거나 어딘가에 올려야 할 때는 꼭 두번씩 일을 해야하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그리하여 최근 구글포토, 아마존 프라임, 고프로 플러스 그리고 플리커를 생각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다 결국 한달에 대략 $60 정도하는 플리커로 다시 돌아갔습니다. 이전에 프로계정에서 일반 계정으로 돌아가면서 수천장의 사진을 사진을 다 정리를 했는데, 다시 업로드를 해 살리는 방법으로 해야 할 것 같습니다.

제가 플리커로 다시 돌아간 것은 일단 사진을 무제한으로 크기에 해상도에 상관없이 올릴 수 있고 동영상도 10분정도는 올릴 수 있기 때문에 제가 사용을 하는데는 크게 문제가 없는 서비스라서 그렇습니다. 그리고 1년이 지난 시점에 보면 다시 프로로 갱신을 하지 않아도 기록물들이 그냥 남아 있는것을 보고 안심이 되어서 다시 시작을 한 것도 있습니다.

특히 동영상의 경우 4K로 촬영을 하면서 시간은 얼마되지 않지만 용량이 엄청난 경우가 많아 플리커를 선택한 것도 있습니다. 전 개인적으로 유튜브에 영상 올리는 것을 좋아하지 않거든요.

여튼 일단 1년을 연장했으니 당분간 다시 사용을 해보고 연장을 고려해봐야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