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 for 10월, 2012

로지텍 트랙맨 마블

PC 두대를 한개의 마우스만 가지고 왔다 갔다 하려니 짜증이 나서 구입을 한 로지텍의 트랙맨 마블 마우스입니다.

보시다 시피 트랙볼 마우스이구요. 나온지 좀 오래된 마우스이지만, 아직까지도 잘(?) 팔리고 있는 마우스죠.

나머지 사진보기

강철대오 : 구국의 철가방 (2011)

– 제작 –
ⓒ 스페이스M
– 배급 –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강철대오 : 구국의 철가방’(이하 강철대오)는 육상효 감독의 3번째 작품인데요. 이 영화로 육 감독은 자신만의 장르를 많은 부분 완성을 하지 않았나 합니다.

그가 처음 감독으로써 만든 작품은 ‘달마야 놀자’의 마지막 편인 ‘달마야 서울가자’였는데 이 영화는 성공 유무를 떠나 전작의 아류라는 점 때문에 블랙 코미디의 모습이 많이 약했었습니다.

그러나 두 번째 작품인 ’방가 방가’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자신만의 블랙 코미디 장르를 구축해 나가기 시작하였는데 방가 방가에서 이주 노동자들의 어려움을 잘 표현 했었다면 이번 영화인 강철대오는 시대상을 잘 반영을 하면서 그만의 블랙 코미디로 잘 만들어진 영화입니다.

이 영화는 ‘1985년5월 23일 미국 문화원 점거 농성’을 모티브로 하여 만들어진 영화인데, 그것은 모티브일 뿐 많은 부분이 허구로 된 영화입니다.

영화는 얼핏 보면 참 허술하고 ‘왜 이런 영화를 만들었을까?’ 하는 의문이 들 수 있는데 그 안에서 일어나는 대학생들의 민주화 운동과 주인공인 김인권의 짝사랑을 위한 행동 등 많은 부분이 짜임새 잘 만들어진 영화라고 봅니다.

특히 농성 속에서의 짝사랑이나 아니면 농성만 다루게 되면 지루하거나 짜증이 나게 진행이 될 수 있는데 이 두 가지를 적절히 잘 믹스를 하면서 영화는 전개가 되기 때문에 도입부의 지루함만 잘 견딜 수 있다면 빅재미는 아니지만 어느 정도의 재미는 느낄 수 있는 영화입니다.

더군다나 감초연기로 많은 사랑을 받는 김인권이 두 번째 주연을 맡으면서 육 감독과의 호흡이 상당히 잘 맞는 다는 점을 이 영화를 통해 알 수 있는데 개인적으로 우리나라에서 자신만의 블랙 코미디 장르를 구축하고 있는 김상진 감독에 이어 자신만의 블랙 코미디 장르를 구축한 두 번째 감독이 되지는 않을까 합니다.

위에서 언급을 하였지만 영화는 초반에는 조금은 지루한 모습을 보입니다. 주인공인 강대오가 짜장면 그릇을 수거하다 깨끗이 설거지를 하고 잘 먹었다는 메모를 남긴 여대생을 무조건 짝사랑을 하면서 시작을 하게 됩니다.

그러다 우연히 그녀를 보고 그녀의 얼굴을 한번이라도 보기 위해 경비원을 피해 그녀의 방으로가 돈을 덜 받았다는 이유를 되면서 그녀를 본격적으로 짝사랑을 하면서 영화는 본격적으로 시작이 됩니다.

영화는 미국 문화원 점거 농성을 소재로 삼았기 때문에 영화의 대부분은 미국 문화원이라는 한정된 공간에서 이야기가 진행이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배우들의 호흡이 중요합니다. 물론 건물 밖의 경찰들이 등장을 하기는 하지만 대부분이 미국 문화원 내에서 이루어지기 때문에 자칫 잘못 전개되면 보는 관객도 답답함을 느낄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영화는 그 안에서도 이런 저런 상황을 만들어 보는 관객으로 하여금 지금이라도 덜 지루하게 만들어 주려고 노력을 하게 됩니다. 그 중 하나가 대학생들이 돌아가면서 민중가요를 부르는 장면이 있는데 강대오 차례에서 강대오는… ㅋㅋ

영화 마무리에서도 조금 억지스럽게 끝을 내는 것은 아닌가? 했는데 예상을 할 수 있는 내용이지만 비교적 자연스럽게 마무리를 짓게 됩니다. 그러나 마지막 장면은 글쎄요…

배우들의 연기는 뭐랄까? 농성을 하는 대학생들의 연기는 솔직히 뭐라고 말을 하기 좀 그런 모습을 보입니다. 연기가 멋지다고 하기도 그렇고 반대로 연기가 뭐 이리 엉망인가? 라고 말을 하기도 그런 딱 중간의 연기를 보여줍니다. 그 중 한명은 이렇다 할 말도 없고 조금 부자연스런 모습을 보여주는 대학생이 있는데 이는 뭐 나중에 나오는 장면에서 해결이 되는 문제이니 별 문제가 없었죠.

주인공인 김인권과 유다인의 연기를 보면 김인권은 자신의 역할을 제대로 해 준 반면 유다인은 좀 아쉬움이 남는 연기를 보여주었습니다.

김인권의 경우는 다년간 쌓여진 조연으로써의 연기와 주연으로써 육상효 감독과의 두 번째 작품이라서 그럴까 감독과의 호흡이 잘 맞지 않았나 하는 생각을 합니다.

김인권인 적당한 호흡조절과 코믹적인 연기 그리고 진지한 연기를 잘 넘나들며 좋은 연기를 보여준 반면 유다인의 연기는 감독이 어떠한 주문을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단순 연기로만 보면 무조건 예쁘게 무조건 예쁘게 연기를 하라는 주문을 받았는지 몰라도 이건 좀 아는데… 라는 생각이 들 정도의 연기였다고 봅니다. 아무리 농성 속에서 짝사랑을 받는 연기라고 해도 이건 뭐…

사실 육 감독의 영화를 보면 경력이 좀 많은 배우들의 연기는 탄탄한 모습을 보이는 반면 주인공이나 조연급이라고 해도 비중이 많지 않으면 조금은 허술한 모습을 보이는 경향이 있는데 이 영화도 그런 모습을 보이는 듯 했습니다.

전 개인적으로 이 영화를 보기 전 딱 ‘방가 방가’ 정도만 되면 좋겠다는 뜻을 보인 적이 있습니다. 그러나 개인적인 생각인지는 몰라도 일단 방가 방가는 넘어섰지 않나 하는 생각입니다.

영화 강철대오 구국의 철가방. 뭐랄까 코미디 영화이기는 하지만 뒤집어지거나 배꼽이 빠지게 웃긴 영화는 아닙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 많이 보기 힘든 블랙 코미디의 성격을 잘 보여준 영화가 아닐까 합니다.

별점 : ★★★☆☆

Outlook.com, Microsoft outlook 2007 설정하기

저는 개인적으로 마이크로소프트의 메일인 아웃룩 닷컴 메일을 쓰고 있습니다. 이 서비스가 등장하기 전에는 유료로 해서 모바일미 메일인 .ME (지금은 iCloud)를 쓰고 있었는데, 모바일미가 무료화 되고 나서 이런 저런 서비가 없어져 단순히 메일에 집중할 수 있는 서비스를 찾다 아웃룩닷컴이 오픈을 하자 마자 이전을 했었죠.

데스크탑에서는 메일프로그램을 모질라선더버드를 사용했었는데, 이번에 사용하고 있는 블랙베리와의 동기화를 위해 마이크로소프트의 마이크로소프트 아웃룩을 사용하게 되었고, 메일프로그램 역시 옮기기로 하고 설정을 하였습니다.

그런데, 메일 설정이 요즘은 보통 메일 주소를 쓰면 프로그램 자체가 서버주소를 찾아서 자동으로 설정을 해주는 것이 보통인데, 제가 사용하고 있는 프로그램의 버전이 2007이라서 그런가? 자동으로 서버를 설정해 주지 못하더군요. 그리하여 이런 저런 방법을 인터넷에서 찾아도 방법을 찾는 것이 쉽지 않아 이런 저런 방법을 해보다가 찾아낸 방법을 기록해 놓을 겸 옮겨해서 끄적 거려 봅니다.

1. 새 전자 메일 계정 추가

ⓒ kiyong2

처음 계정 설정에 들어가면 이러한 설정 화면이 나옵니다. 이 곳에서 첫번째를 체크해주고 다음으로 넘어갑니다.

2. 새 전자 메일 계정 추가 (자동 계정 설정)

ⓒ kiyong2

그렇다면 자동 계정 설정이 나오는데, 2007 버전에서는 아웃룩 닷컴을 잡지 못하더군요.

이유는 다음에 이야기를 하기로 하고 아래에 있는 ‘수동으로 서버 설정 또는 추가 서버 유형 구성’을 체크하고 다음으로 넘어갑니다.

3. 새 전자 메일 계정 추가 (전자 메일 서비스 선택)

ⓒ kiyong2

여기서는 맨 위에 있는 ‘인터넷 전자 메일’을 체크 해 주고 다음으로 넘어갑니다.

4. 전자 메일 계정 변경 (인터넷 전자 메일 설정)

ⓒ kiyong2

여기서 본격적인 설정을 해 주어야 합니다.

일단 사용자의 이름과 메일 주소를 적어 주고, 서버정보가 중요한데, 메일을 아웃룩 닷컴을 쓰고 있어도 서버는 라이브 닷컴. 그래서 프로그램이 메일 주소만 가지고 서버를 설정 해 주기 때문에 이 놈을 잡아주지 못했던 것입니다.

로그온 정보는 메일에 로그인할 때 쓰는 아이디와 비번을 적어 줍니다.

그런 다음 오른쪽 아래 있는 ‘기타 설정’을 클릭해 줍니다.

5. 인터넷 전자 메일 설정 (보내는 메일 서버)

ⓒ kiyong2

이 곳에 자신의 로그온 정보를 설정해 줍니다.

사실 이 항목은 첫번째 있는 ‘받는 메일 서버와 동일한 설정 사용’을 체크해도 무방합니다.

6. 인터넷 전자 메일 설정 (고급)

ⓒ kiyong2

이 항목에서는 받는 서버와 보내는 서버의 포트를 설정해 주는 곳인데, 받는 메일 서버의 포트는 995, 보내는 메일 서버의 포트는 25 또는 587로 설정을 해야 합니다. 저 같은 경우는 25 포트가 막혀 있어 587 포트로 했습니다. 그리고 연결방식을 설정해 주어야 하는데, 자동으로 할 경우 오류가 발생하는 문제가 있어군요. 그래서 아웃룩닷컴의 방식인 TLS로 설정해 줍니다.

그리고 배달 부분은 본인의 입맛에 맛게 설정을 하시면 됩니다.

이렇게 되면 모든 설정이 완료가 된 것입니다. 모든 설정이 끝이 난 뒤 반드시 테스트를 한 번 해 보실 것을 권합니다.

모든 설정이 끝을 내고 나서 테스트로 메일을 보내보고 받아보니 아무런 문제가 없이 잘 됩니다.

혹시 저 같이 Microsoft Outlook 2007 이나 그 이하버전을 사용하시는 분이라면 이렇게 설정하면 잘 되실 것입니다. 그리고 자동으로 서버를 잡아주지 못하는 프로그램을 쓰시는 분의 경우도 이와 같게 설정을 해주시면 되실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