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정상이 만나다..

우리나라의 수장인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의 수장인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만남이 드디어 이루어 졌습니다. 두 정상은 오늘 (27일) 9시 30분 경 판문점에서 악수를 나눴으며 의장대 사열을 하고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방명록에 글을 남긴 뒤 공식적인 정상회담 일정이 시작이 되었습니다.

이제 두 정상의 만남을 되짚어 보겠습니다. (사진은 방송 캡쳐본으로 화질이 좋지 않을 수 있습니다.)

캡쳐 : MBC
캡쳐 : MBC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판문각에서 나오고 있는 모습입니다. 공식적으로 정상회담에 나오는 9명 이외에 상당히 많은 인원이 있는데, 대부분 경호인력이라고 보시면 될 것 입니다. 왼쪽 뒤로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보이는군요.

캡쳐 : MBC
캡쳐 : MBC

두 정상의 첫 만남입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서로 웃으며 인사를 나누는 모습입니다.

캡쳐 : MBC
캡쳐 : MBC

김정은 위원장이 군사분계선을 넘는 모습입니다. 정말 이런 날이 오기는 오는군요.

캡쳐 : MBC
캡쳐 : MBC

김정은 위원장이 남측으로 온 뒤 문재인 대통령과 다시 한번 악수를 하며 남측의 기자들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약간 상기가 된 모습이지만 문재인 대통령의 활짝 웃고 있는 모습이 참 인상적이네요.

캡쳐 : MBC
캡쳐 : MBC

이 모습은 남한과 북한이 정상회담을 준비하는 과정에 전혀 논의가 된 적이 없다고 하는 장면입니다. 바로 김 위원장의 갑작스런 제의로 문 대통령이 군사분계선을 넘어가는 장면입니다. 문 대통령이나 정상회담을 준비한 참모진 입장에서는 상당히 당황스런 장면일텐데요. 문 대통령은 의연한 모습으로 행동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캡쳐 : MBC
캡쳐 : MBC

두 정상이 북측에서 다시 한번 악수를 나누는 모습입니다. 개인적인 견해지만 이왕이면 조금만 더 친근한 모습을 보였으면 어떠했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캡쳐 : MBC
캡쳐 : MBC

남측으로 다시 한번 넘어오는 두 정상.

캡쳐 : MBC
캡쳐 : MBC

판문점 T2와 T3를 지나서 나오는 두 정상입니다.

캡쳐 : MBC
캡쳐 : MBC

남측의 두 화동이 북한의 김 위원장에게 꽃을 전달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원래가 외국의 정상이 오면 하는 행위인데, 어딘가 모르게 찡한 장면이었습니다.

캡쳐 : MBC
캡쳐 : MBC

두 정상과 화동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캡쳐 : MBC
캡쳐 : MBC

의장대 사열을 위해 취타대장에게 안내를 받고 있는 두 정상의 모습입니다. 여기서 한가지 눈여겨 본 점은 바로 김여정 부부장의 위치인데, 북측의 다른 사람은 뒤에서 멀리 따라오는 것과 달리 김여정 부부장은 근접위치에서  따라가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캡쳐 : MBC
캡쳐 : MBC

취타대가 연주하며 두 정상을 사열대로 안내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캡쳐 : MBC
캡쳐 : MBC

사열대로 이동을 하면서도 끈임없이 이야기를 하고 있는 두 정상입니다.

캡쳐 : MBC
캡쳐 : MBC

사열대로 오르고 있는 두 정상

캡쳐 : MBC
캡쳐 : MBC

국군의장대를 바라고 있는 김정은 위원장의 모습입니다. 굉장히 상기되고 굳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아직은 적국인 국가의 군대를 바라보고 있는 것이기 때문에 표정관리를 하는 것은 아닌가 합니다.

캡쳐 : MBC
캡쳐 : MBC

의장대의 경례를 받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모습입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모습은 좀 어정쩡한 모습이군요.

캡쳐 : MBC
캡쳐 : MBC

의장대 사열을 하고 있는 두 정상입니다. 이 영상에서도 보이는지 몰라도 김정은 위원장은 의장대에게 눈길을 거의 주고 있지 않는 모습입니다. 위에서 이야기를 했지만 아무래도 적국의 군을 사열하기 때문에 그런 것은 아닌가 합니다.

캡쳐 : MBC
캡쳐 : MBC

남측의 수행원을 김정은 위원장에게 인사를 시킨 뒤 북한의 수행원과 인사를 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입니다. 남측 수행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소개를 시켜주었고, 북측 수행원은 김정은 위원장이 소개 시켜주는 모습이기도 합니다.

북한의 군인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거수경례를 하는 것이 참 인상적입니다.

캡쳐 : MBC
캡쳐 : MBC

환하게 웃으며 인사를 나누는 김여정 부부장입니다

구면이라서 그런가? 정말 반갑게 인사를 나누는 모습입니다.

캡쳐 : MBC
캡쳐 : MBC

이제는 기념촬영을 하기 위해 이동하는 모습입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얼굴이 초반보다는 많이 폈네요.

캡쳐 : MBC
캡쳐 : MBC

두 정상과 양측 수행원들 다함께 기념촬영을 한 뒤 모습입니다. 우리쪽은 모르겠지만, 북한은서열순으로 촬영을 하는데, 김여정 부부장이 끝에 서 있는 것이 좀 의아한 모습이었습니다.

캡쳐 : MBC
캡쳐 : MBC

정상회담을 위해 평화의 집으로 이동을 하고 있는 두 정상입니다.

캡쳐 : MBC
캡쳐 : MBC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는 김정은 위원장의 모습입니다. 이 모습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좀 딱딱하게 서 있는 모습을 보여주었는데, 뭐 그러고 싶어서 그런 건 아니고 옆에서 서 있는 모습일 어쩔 수 없이 뻘줌해 보이는 것 같은데, 조금은 더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여주거나, 아니면 문재인 대통령도 옆에 앉아서 같이 서명을 했으면 어떠했을까 합니다.

이렇게 서명을 하고 두 정상은 본격적인 일정에 들어갔습니다. 회의장에 들어간 뒤 간단한 인사말을 하고 난 뒤 회담에 들어갔는데요. 인사말을 하는 과정이 상당히 좋아보여 좋은 결과를 예상해도 되지는 않을까 생각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연륜만큼 너그러운 모습을, 김정은 위원장은 젊은 지도자인 만큼 화통한 모습을 보여주었으면 좋겠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