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창꼬 (2012)

– 제작 –
ⓒ (주)영화사 오름
– 배급 –
NEW

작년에 본 것을 이제야 쓰는군요. 그러니 간단히 쓰겠습니다.

영화 ’반창꼬’ 우연인지는 몰라도 소방관이라는 특수성이 있는 직업을 다루는 영화인 ‘타워’와 비슷한 시기에 개봉을 했다는 점이 어떻게 받아드리게 될지는 좀 의문입니다.

왜냐하면 ‘타워’가 남성적인 영화라면 ‘반창꼬’는 여성적인 영화이기 때문입니다.

반창꼬는 사별을 한 고수한효주가 좋아하는 감정을 노골적으로 표현을 하면서 영화가 계속 이어지게 됩니다.

의사인 한효주가 자신의 의료사고의 처벌 수위를 낮게 하기 위해서는 고수가 필요한데 고수가 그것을 거절하면서 어떻게 해서든 고수를 자신의 편으로 만들기 위해 계속 따라다니면서 노골적으로 감정표현을 하게 되는데 나중에는…

영화의 스토리는 그다지 복잡하지는 않습니다. 그리고 스포일러를 안다고 해서 영화의 재미가 반감이 되거나 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영화가 한효주를 중심으로 이어지다가 보니 한 없이 가벼워지는 현상이 발생을 하는데, 이를 사별을 한 고수가 눌러 주므로써 적당한 수위를 유지하지 않았나 합니다.

또한 ‘타워’처럼 규모가 크지는 않지만 이런 저런 사고들과 그 사고를 처리하는 모습이 나오면서 여성관람객들이 이 영화 주인공의 직업이 무엇인지 잊어버리지 않게 해주고, 한효주 또한 중간 중간 자신이 의료사고를 내서 문제가 된 환자의 모습을 보여 주므로 써 그녀의 한 없이 가벼움을 많이 상쇄시켜주는 역할을 잘 했다는 점입니다.

반면 영화에서는 고수의 부인이 어떻게 사망을 하게 되었는지 직접적인 모습이 아닌 간접적인 모습으로 보여주게 되는데 이 과정이 설득력이 떨어지고, 그리고 고수가 사람을 구하려다 사고가 나는 장면이 나오는데 여기서 다치지 않고 멀쩡하다는 점도 설득력이 많이 떨어집니다. 그리고 응급차가 환자를 수송하면서 잠수교라…

하지만 영화를 전체적으로 보면 나쁘지는 않은 영화입니다. 적당한 가벼움과 적당한 무게감 그리고 강약 조절이 비교적 잘된 영화라고 봅니다.

PS : 영화 반창꼬는 좀 영화가 정리가 잘 안되는 느낌도 들어요.

별점 : ★★☆☆☆


본 사이트의 모든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CC BY-NC-ND 3.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작성자 : kiyong2
분 류 : 영화
작성일 : 2013, 1월 2nd, 수요일
꼬리표 : , , , , ,

0개의 댓글이 “반창꼬 (2012)”에 있습니다.


댓글 작성이 금지되어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