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베리 9900 하우징

블랙베리 9900

저는 개인적으로 블랙베리 9900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가장 무난한 블랙을 사용하고 있는데요. 사용을 한 지 6개월 정도 지나니 저와 비슷한 휴대폰을 가진 유저들이 눈에 종종 들어오더군요. 그래서 마음을 먹었습니다.

“하우징하자!”

라고 그래서 무조건 가든파이브로 달려가 영화 한편을 보고나서 스마툴에 들러 하우징을 하였습니다. 색상은 레드. 선택을 하고 나서 바로 직원분이 하우징 작업을 하였고, 그 지루한 시간을 견디고나서 뿌듯한 마음으로 집을 향했습니다.

하지만 색이 어딘가 마음에 들지 않고 뒷면을 우연히 손톱으로 살짝 건들였는데 색상이 벗겨지는 것을 보고 뒷판만 원래대로 다시 돌려놓기 마음먹고 튜닝작업에 들어갔습니다.

먼저 무식하게 분해를 하였습니다.

블랙베리 분해

자 이런 모습입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분해가 상당히 어려울 줄 알았는데, 분해를 할 수 있는 도구만 있다면 누구나 할 수 있을 정도의 간단한 구조더군요. 물론 세부적인 분해 즉 회로기판까지 한다면 아무나 손을 댈 수는 없지만 하우징을 하는데는 큰 어려움이 없는 분해였습니다.

더군다나 보통은 나사가 헷갈리는 경우가 있는데, 블랙베리 9900의 경우는 나가도 부분마다 크기나 색이 조금씩 달라 헷갈리는 경우도 적더군요.

분해된 블랙베리 기판 정면

기판 즉 보드의 정면입니다. 이 곳에는 액정과 키보드가 연결이 되는데, 솔직히 툭 튀어나온 부품이 없어 분해를 좀 과감하게 해도 큰 문제는 없을 듯 하더군요.

분해된 블랙베리 기판 배면

기판의 배면 모습입니다. 이 곳의 경우는 조금 실수를 하면 휠수 있는 핀이 몇개 눈에 띄는데요. 이 부분들의 경우는 직접적으로 드리이버나 분해도구가 닿을 수 있는 부분들이 아니기 때문에 휘거나 하는 걱정은 없는 부분입니다.

하지만 그래도 조심을 하는 것이 좋겠지요?

전 스마툴에서 하우징을 받은 뒤 집에 와 이런 저런 조합을 다시 한번 해 보았습니다. 그래서 내린 결론이 앞쪽은 레드, 뒤쪽은 블랙 그리고 베터리 커버는 레드로 가자였습니다. 좀 블랙이 깨기는 하지만 모두 레드로 하니 뭔가 포인트가 없는 느낌이 들었거든요.

나중에 금액적인 면이 좀 더 된다면 검은색을 레드가 아닌 다른색으로 바꿔봐야겠습니다.

여하튼 그렇게 해서 나온 모습이 바로,

하우징이 완료된 블랙베리

이 녀석입니다. 이쁜가요? 뭐 제가 볼때는 일단 괜찮아 보입니다.

좀 아쉬운 면이 있다면 키보드의 색이 원래 레드가 아닌 도색을 해서 레드가 된 것이라 잘못해서 흡집이 나면 색이 벗겨진다는 점인데, 조심해야 할 것 같습니다.

블랙베리 9900 하우징”의 2개의 생각

댓글이 마감 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