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병언 관련 우려했던 일이 현실로…

구원파 유병언의 운전사로 알려졌던 양회정이 자수의사를 밝힌지 1시간30분만에 인천지검에 자수를 했다고 합니다.

중요한 인물들이 다 자수를 했는데, 뭐가 우려했던 일이냐?

바로 선거입니다.

전 지난 25일 유병언의 장남인 유대균과 박수경 체포 당시 아래와 같은 글을 페이스북에 올린적이 있습니다.

ⓒ kiyong2

유병언의 시신문제가 어떤 결과가 나오던 마무리가 되었고, 유대균, 박수경의 체포 후 김엄마가 체포되었고, 그리고 오늘 양회정이 자수를 하였습니다.

이 문제는 분명 내일 이상 갈 것이고 결국은 선거가 제대로 묻히게 된다는 점입니다.

물론 그렇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가십성 기사를 언론들이 그냥 지나갈일이 없고, 내일 오후까지는 충분히 보도를 낼 수 있는 사건들이라는 점입니다.

이렇게 되면 역대 최대규모의 보궐선거는 자연스럽게 묻히게 될 것이고, 현재 세월호 관련된 각종 시위들이 그냥 묻혀버리게 되는 결과를 낳습니다.

아.. 진실을 넘어, 정말 구리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