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bra Elite Active 65t 구입

저는 개인적으로 무선 장비에 대한 신뢰도가 많이 없습니다. 그 장비가 뭐든 간에 말이죠.

더군다나 이어폰에 대한 신뢰도는 더 없는데요. 과거 몇몇 블루투스 이어폰을 구입했을 때 제대로 장비가 없었고 수리나 교환을 받아도 늘 똑같은 모습을 보여주었죠.

수년째 사용하고 있는 Shure SE425, Source : Shure UK

그래서 apple airpods을 구입하고 싶어도 구입을 하지 않았고 수년간 Shure의 이어폰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Shure 이어폰을 이것 저것 해서 대략 15년째 쓰고 있습니다.

신뢰를 하지 않는 무선 장비 중 Jabra라는 기업의 무선 장비는 더 더욱 그랬습니다. Jabra의 기기를 엄청 구입을 해 본 것은 아니고 한 서너번 구입을 했었는데 모두 저에게 후회만 밀려오게 만들었죠.

그러던 제가 생애 처음으로 구입을 한 블루투스 이어폰으로 Jabra의 제품을 선택하였습니다.

이번에 구입을 한 Jabra Elite Active 65t, © kiyong2 & Kiyong Ahn

제품명은 Jabra Elite Active 65t라는 True Wireless 제품입니다.

이런 저런 이어폰을 구입을 하려고 미국 아마존을 돌아다니다 이 제품을 보았는데 평점이 나쁘지 않아 아마존에서 구입을 하려하다 개인적인 신뢰도가 별로 없던 Jabra 제품이어서 혹시나 문제가 생기지는 않을까? 해서 돈을 조금 더 지불을 하더라고 국내에서 정품으로 구입을 했습니다. 사실 Alexa를 지원하는 것도 한 몫 했습니다.

제품을 구입을 하고 나서 페어링을 하고 이런 저런 음악도 들어보고 음성 어시스턴트도 이용을 해 보았습니다.

음질은 솔직히 제가 십수년째 이용을 하고 있는 Shure의 유선 이어폰에는 미치지 못합니다. 하지만 음질이 크게 뭉게지지 않고 저음을 좋아하지 않는데 저음을 강화할지 아님 고음을 강화할지 등등 설정이 가능해 실망스러울 정도는 아닙니다.

Jabra Elite Active 65t Unboxing, © kiyong2 & Kiyong Ahn

그런데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 하는 일이 일어났으니 블루투스 연결이 끊어진다고 할까 아니면 배터리 수명이 좌우가 달라서 그렇다고 해야할까? 여튼 한쪽이 잘 나오지 않는 현상이 잊혀질만 하면 어쩌다 한번씩 발생을 합니다. 제 생각에는 아마도 배터리 수명이 좌우가 미세하게 달라 그런 것 같은데 언제 발생할지 몰라 은근히 신경이 쓰입니다.

추가 : 10일 정도 사용을 해보니, 충전기에서 이어폰을 뺄 때 왼쪽부터 빼야지 오른쪽부터 빼면 오른쪽만 인식이 되는 상황이 발생을 하더군요. 그렇게 되면 오른쪽만 나오는 일이 생기더군요. 왜냐하면 이 모델은 오른쪽 이어폰만 쓰는 것은 가능해도 왼쪽만 사용하는 것은 되지 않기 때문에 이런 일이 발생하는 것 같습니다.

Source : MacRumors

음성 어시스턴의 경우도 Alexa로 설정을 해 놓아도 어쩌다 Siri로 연결이 되는데 이건 대체 뭐가 문제인지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음악이나 아이폰의 이런 저런 제어가 가능한 Siri로 변경을 해 버렸는데 아예 Siri로 설정을 해 버리면 큰 문제는 없었습니다. 또 아이폰의 경우 구글 어시스턴트는 지원을 않는데요. 이 점은 좀 아쉽습니다.

Jabra는 물론 이런 블루투스의 이어폰의 경우 가장 크게 문제가 되는 것이 배터리의 수명인데요. 오랜기간 아니 대략 2, 3년 정도 사용을 하게 되면 배터리 수명이 급속히 줄어드는 것을 느낄 수 있을 텐데 배터리 교체에 대해 기업들이 대책이 있는지 없다면 개인이 교체를 할 수 있는 방법은 있는지 너무나 궁금하네요.

PS : 아무리 인터넷을 찾아보아도 분해영상이 없으니 참… 그냥 내가 해 볼 수도 없으니 나중엔 어쩌지?

Amazon Echo Dot (3rd Generation)

직구로 구입을 한 Amazon Echo Dot © kiyong2 & Kiyong Ahn

아마존에서 직구를 통해 에코닷 3세대를 구입을 했습니다. 지금 사용을 하고 있는 구글 홈 미니를 구입하기 전 구입을 한 것인데 배대지를 통해 이런 저런 것을 구입을 하다보니 좀 많이 늦게 도착을 했네요. 당시 에코닷을 구입을 했는데, 구글홈미니가 세일을 해 어쩔수(?) 없이 질렀드랬죠.

에코닷은 다들 아시다시피 ‘Alexa’(알렉사)라는 호출명으로 부르고 이야기를 하게 되는데 저의 아주, 아주아주 짧은 영어도 비교적 잘 알아듣는 다는 것이 참 신기하네요.

많지는 않지만 제가 사용을 하고 있는 iot 기기들과 호환도 비교적 잘되고 설정도 쉬워 괜히 구입을 했다는 생각은 들지 않습니다.

오픈을 하면 들어있는 내용물 © kiyong2 & Kiyong Ahn

뉴스와 음악을 들을때는 구글홈을 쓰고, 기타 다른 것은 현재 에코닷을 쓰고 있는데, 지금은 구독을 중지하고 있지만 애플뮤직을 다음달에 다시 구독을 하게 되면 에코닷으로 음악도 들을 예정입니다.

에코닷의 한가지 아쉬운 점은 구글홈의 경우 블루투스를 음성으로 연결하고 해제하는 것이 가능한데 에코닷의 경우 연결은 음성으로 가능한데 해제는 기기에서 하라고 나오더군요.

에코닷 (3rd Gen)과 구글홈미니 © kiyong2 & Kiyong Ahn

그리도 또 하나,

한국어가 안되는 건 다 아시죠? 아마존이 정식으로 한국에서 판매가 되지 않으니 유저들이 아무리 외쳐도 아마존에서 지원해 줄 일도 없고, 어찌보면 가장 아쉬운 점이네요.

갑작스런 불안감

일요일이었던 어제 오후, 갑작스런 불안감 현상이 발생을 했습니다. 특별한 이유없이 무슨 큰일이 일어날 것 같은 불안감이 저의 몸을 감싸고 있었던 것입니다.

하지만 큰일은 커녕 이렇다 할 일도 일어나지 않은 채 잠에 들었고 아침에 일어났는데, 그 불안감 증세는 약해지지 않고 같은 강도로 계속 이어졌습니다.

어제까지는 대수롭지 않게 생각을 하시던 어머니도 갑자기 걱정을 하셨고, 일단은 이제 하루가 지난 것이니 청심원 이라도 먹어보라는 말씀을 하시더군요.

그래서 구입을 한 광동원방우황청심원,

© kiyong2 & Kiyong Ahn

제 기억에 맞다면 태어나서 제 돈을 주고 처음 구입을 한 녀석입니다.

환으로 된 것을 먹으려 했는데 어머니께서 효과를 빨리 보려면 마시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하셔서 구입을 해 마셨는데, 병에 크기에 비해 양이 상당히 적더군요.

50ml라는 양이 이렇게 적었나?

여튼 약을 마시고도 크게 진정이 되는 것은 느끼지 못했는데 아무래도 일단 한글날인 내일까지 버텨보고 그래도 그러면 정신과든 신경정신과든 한번 가 봐야 할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