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for the '영화' Category

취화선 (2002)

제작 : 태흥영화㈜ 배급 : (주)시네마서비스

제작 : 태흥영화㈜
배급 : (주)시네마서비스

집에서 IPTV 1를 통해 이런 저런 방송이나 영화를 검색을 하다가 영화 취화선이 무료로 풀린 것을 보고 오래간만이 영화나 볼까 하고 Play를 눌렀습니다.

영화 취화선은 많은 분들이 이미 아실 정도로 유명한 영화라 영화의 스토리 이야기는 생략을 하고 오로지 영화의 이야기로만 글을 서 내려가도록 하겠습니다.

영화는 임권택 감독과 정일성 촬영감독의 작품으로 임권택 감독과 정일성 촬영감독 특유의 연출력과 영상미를 느낄 수 있는 영화입니다.

반대로 이 두사람이 수십년동안 작업을 하면서 자신들만의 색을 완성한 사람들이라 지금의 시선 아니 이 영화가 개봉을 했을 2002년 당시에도 색감이 어쩌면 좀 촌스럽게 느껴지기도 하는 스타일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 두 콤비의 스타일은 이미 많은 사람들에게 찬사를 받은 스타일로 화면의 톤이 조금 어두운 것을 빼면 참으로 멋진 영상미를 보여줍니다.

시나리오 역시 한명의 생애를 시간에 따라 쭉 나간 것은 아니지만, 어떻게 그림을 시작을 했는지, 어떻게 그 시대에 유명해졌는지 등을 잘 표현하였고, 중간 중간 나오는 장승업(이하 오원(吾園))의 그림 역시 완성작을 보여주는 경우가 많기는 하지만 몇몇 작품의 경우는 그리는 모습까지 보여주어 오원만이 가지고 있는 특유의 힘과 멋을 잘 표한한 작품입니다.

배우들의 연기를 보면, 오원을 연기한 최민식은 소름이 돋을 정도로 멋진 연기를 하였고, 자신이 한 장승업이라는 인물의 연기를 넘어 이 영화 자체를 쭉 끌고가는 힘이 상당했습니다.

특히나 임권택 감독의 스타일이라면 스타일이 여배우의 경우 늘 연기를 할 때 힘을 뺄 수 있는 한 최대한 뺀 상태에서 가련한 연기를 추구하는 모습을 보이기 때문에 남자배우들의 연기가 상당히 중요한데, 최민식의 경우 오원의 연기를 하면서 영화 전체를 쭉 이끌고 가는 힘이 기대 이상으로 상당했다는 점입니다.

그러나 여기도 문제가 있으니 영화를 보고 나면 최민의 모습 말고는 머릿속에 많이 남지 않는 다는 점입니다. 아무리 최민식을 원탑으로 하는 영화라고 해도 눈에 띄는 조연이나 신스틸러 등의 모습이 인상에 남지 않는 다는 점은 조금은 아쉬운 점이었습니다.

이럴 경우 만약, 주연이 이끌어가는 힘이 조금만 약해도 영화 전체가 묻혀버리는 경우가 발생을 하기 때문이죠.

영화 취화선은 어떤 누구도 토를 달기 힘든 명작입니다. 영화의 시나리오도 탄탄하고 감독의 연출력 그리고 촬영감독의 영상까지 어느 하나 흠을 잡기 힘든영화입니다. 뭐 액션영화나 스릴러영화 같은 영화를 즐겨보는 분들이라면 긴장감도 떨어지고 좀 지루할수는 있지만, 영화를 끝까지 보면 이 영화 특유의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IPTV에서 이 영화가 언제까지 무료로 풀려있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시간이 될 때 한번 쯤 더 봐야할 것 같은 의무감이 드는 영화네요.

#한국영화 #취화선 #최민식 #오원 #그림 #장승업 #조선시대 #임권택 #정일성

4발가락 (2002)

nebal_2002

– 제작 –
(주)파이시스필름
– 배급 –
㈜에스에스원 시네마

B급? 아님 C급? 여튼 A급 영화라고 말을 하기는 좀 힘든 영화지만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영화 중 하나인 영화 ‘4발가락’을 올해 처음 보는 영화로 선택하였습니다.

IPTV같은 것으로 본 것이 아닌 좋아하는 영화다 보니 10수년 전 부터 가지고 있던 영화들 중 뒤지고 뒤져서 보게 되었는데요.

대략 10번 이상은 본 것 같습니다.

이 영화는 뭐 특별한 것은 없습니다. 고등학교 때 부터 친구였던 4명이 같은 조직에 들어갔고, 조직 안에서 활동을 하다 조직을 배신한 조직들을 처리한다..라고 쉽게 설명을 할 수 있는 영화입니다.

하지만 그들의 이야기는 웨이터인 고구마가 이 4명에 대해 이것 저것을 물어보고 바텐더인 정은표가 그 질문에 답을 해 주는 방식으로 스토리가 전개가 됩니다.

르까프에 이창훈, 아우디에 허준호, 해태에 이원종 그리고 각 그랜저에 박준규 등 당시 이름꽤나 있는 배우들이 출연을 했던 영화입니다.

Continue reading ‘4발가락 (2002)’

연산군 (장한사모편) (1961)

Prince_Yeonsan_1961지난 2012년 전 KMDb1를 통해서 본 영화인 폭군연산(폭수,쾌거편)의 글을 쓴 적이 있습니다.

당시 전 영화의 단점으로 너무 연산군의 난폭한면만 부각을 시켰다고 글을 쓴 적이 있습니다.

뭐 쉽게 말을 하면 영화로써는 잘 만들었지만, 연산군을 무조건 나쁜 사람으로만 만들었다. 뭐 이런 겁니다.

하지만 이번에 연산군(장한사모편)을 보고 나서 생각이 완전히 달라졌습니다.

영화 폭군연산은 이 영화의 연장선상에 있는 영화였고, 결국은 이 영화의 속편이었던 것입니다.

그렇다면 이 영화는 어떤 내용이 담겨 있느냐?

연산이 왕이 된 뒤 어머니 폐비 윤씨를 그리워 하는 장면과 그녀가 죽음을 당하는 내용 그리고 폐비 윤씨가 어떻게 사약을 받게 되었고, 그 과정에 있던 사람들을 처벌을 하면서 점점 난폭해지는 연산의 모습을 담았습니다.

Continue reading ‘연산군 (장한사모편) (19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