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for the '리뷰' Category

Page 2 of 62

공작 (2018)

– 제작 –
사나이픽처스 , 영화사 월광
– 배급 –
CJ 엔터테인먼트

영화 공작은 90년대 국가안전기획부(안기부)에서 북에 보낸 북파간첩인 흑금성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로 사실 이렇다 할 액션이 나올 것을 기대하기는 힘든 영화입니다. 사실 영화에서도 액션씬이라고는 거의 나오지 않고 심리적인 내용으로만 이야기가 전개가 되는 영화인데요.

단순히 시대적 배경이나 정치적인 것을 모두 배제를 하고 영화를 보게 된다면 나름 나쁘지는 않은 영화라고 봅니다. 각본이나 감독의 연출력 그리고 배우들의 세세한 감정연기까지 나름 괜찮은 영화라는 것입니다. 하지만 이 영화를 볼 때 많은 리뷰를 보면 꼭 정치색을 영화에 입히고 있습니다.

뭐 쉽게 말을 하면 보통 보수라고 하는 사람들이 하는 이야기인 좌파, 좌빨, 빨갱이 등등 정치색을 입히고 있다는 점입니다.

이런 영화에 정치색을 입히게 된다면 한도 끝도 없습니다. 북한에 관한 영화는 무조건 전쟁영화나 아니면 북한을 때려부수는 영화를 만들어야지만 만족을 하려는 것인지는 몰라도 실화를 바탕으로 하였지만 픽션이 들어간 것이기 때문에 순수하게 영화로써만 접근을 해야한다는 것이 저의 생각입니다.

윤종빈 감독의 메이저 영화들을 쭉 보면, 비스티보이즈, 범죄와의 전쟁, 군도 그리고 공작까지 이렇게 총 4편인데, 처음 3편의 경우는 보여지는 것을 중시하면서 만든 영화였다면, 공작의 경우는 보여지는 것 보다는 심리적인 면을 강조를 하면서, 배우들의 연기 하나하나가 굉장히 중요했던 영화라고 봅니다.

특히 윤종빈 사단의 핵심 배우인 하정우가 이번 영화에서는 나오지 않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아마도 과거 하정우가 주연을 맡았던 영화 베를린 때문에 서로의 연기가 비교가 될 것을 우려했던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위에서 계속 언급을 하였지만, 공작에서는 배우들의 감정 연기가 상당히 중요했던 영화입니다. 주연인 황정민이나, 리명훈 역의 이성민 그리고 정무택 역의 주지훈까지 그 누구하나 이렇다 할 액션보다는 감정 연기에 치중을 하면서 나름 섬세한 연기를 보여주었습니다.

하지만 뭐랄까? 이게 득도 있지만 실도 있던 것이 너무나 감정선에만 치중을 하다가 보니 영화가 좀 지루하게 전개가 된다는 점입니다. 장르가 드라마이지만 마치 무언가가 나오지 않을까 하는 긴막감이 속속 나오는데, 그럴때 마다 황정민 특유의 웃음과 연기로 무마가 되거나 해결이 되다가 보니 좀 지루하게 영화가 흘러간다는 것입니다.

당시의 시대상이나 정치상황을 잘 모르는 세대들에게는 영화의 설득력이 너무나 약하고, 그나마 아는 세대에게도 이미 영화 ‘더킹’에서 한번 표현이 된 것이들이기 때문에 재탕이 되는 듯한 모습도 보였습니다.

영화 공작. 분명 잘 만든 영화이기는 합니다. 하지만 영화가 젊은 세대들에게 공감을 얻기는 힘이 좀 약하고 그렇다고 모든 세대들이 즐기기에는 정치색이 너무 느껴져 거부감이 들 수 있는 영화라고 봅니다. 영화의 특성상 정치색을 완전하게 뺄 수는 없었겠지만, 조금은 다각도로 보면서 영화가 전개되면 어떠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별점 : ★★★☆☆

신과 함께 – 인과 연 (2018)

이번 달 초에 개봉을 한 신과 함께 – 인과 연 (이하 신과 함께2)를 개봉과 동시에 관람을 하였는데, 귀차니즘과 휴가 때문에 이제서야 리뷰를 쓰게 되었습니다.

영화 신과 함께2는 지난해 흥행을 했던 신과 함께-죄와 벌의 2편으로 당시에 1편과 2편이 동시에 제작이 되었다는 점으로 화제가 되었던 영화입니다. 하지만 XXXXXX의 문제로 올 초에 일부 재촬영을 하는 등의 문제가 있던 영화이기도 하죠.

신과 함께2는 솔직히 뭐랄까? 딱 잘라 말을 해서 난잡하고 지루하기만 했던 영화입니다. 너무나 많은 이야기를 담으려고 이런 저런 이야기로 난잡하기만 하였고, 이야기들이 너무나 루즈하게 전개가 되다보니 굉장히 지루하게 느껴졌습니다.

또한 저는 아니지만 많은 사람들의 요청으로 아이맥스관에서 상영까지 했다는데, 아이맥스 카메라로 촬영을 한 영화도 아니고 CG로만 범벅이 되었는 영화를 굳이 아이맥스에서 볼 필요가 있을까? 하는 의문이 영화가 끝남과 동시에 들기도 하였습니다.

배우들의 연기? 뭐 특별히 뭐라고 할 점은 없습니다. 뭐 잘해도 감독이 OK를 한 것이고 엉망이었어도 감독이 OK를 한 것이기 때문에 연기자들을 뭐라고 하기는 좀 그런 상황이었습니다. 더군다나 1편에는 괜찮았는데, 2편에 그것도 동시에 제작을 한 2편에 갑자기 엉망이 될 일은 없기 때문이죠.

하지만 이 영화에 가장 큰 문제는 제한된 시간에 너무나 많은 이야기를 담으려고 하다가 보니 스토리가 너무나 엉망이라는 점입니다.

뭐 많은 이야기를 담으려고 해서 무조건 영화가 엉망이 되는 것은 아닙니다. 감독의 연출력으로 커버를 잘 하면 되는 일인데, 이 영화가 신과 함께 1편을 만든 감독이 만든 것이 맞나? 하는 의문이 들 정도로 너무나 엉성한 연출력을 보여주었고, 온통 CG 범벅에 엉성한 스토리 그리고 개판 5분전의 연출력까지, 대체 이 영화의 감독인 김용화 감독은 대체 무엇을 말하고 싶은 것인지 도통 이해를 할 수 없었습니다.

신과 함께2에서는 차사들의 생전이야기가 주가 되는 스토리를 가지는데, 이게 뭐 진지하게 이어지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가볍게 하는 것도 아니고 이랬다 저랬다 하는 것이 한숨이 한 없이 나왔고, 1편에서 스스로 만든 설정을 2편에서는 아무렇지 않게 깨 버리는 것도 너무나 한심해 보였습니다.

정말이지 이런식의 후속작은 차라리 만들지 않았으면… 하는 생각이 들 정도입니다. 현재 이 영화는 천만이 또 넘었다고 합니다. 뭐, 1편의 후광이 지금까지 이어진 것이겠죠. 특히 개봉 시기에 이렇다 할 경쟁작이 없던 것도 한 몫을 했죠.

전편인 1편에서 저는 별점을 한 개를 주었는데, 이 영화는 정말이지 1개도 아까운 영화라고 봅니다. 하지만 그래도…

별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