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for the '문화' Category

봉준호

아카데미시상식 후보들, 출처: BBC News

전 아카데미 시상식에 크게 관심이 없습니다. 이유를 아시는 분들은 대략 아실텐데요. 바로 그들만의 리그이기 때문입니다.

아카데미는 올해 국제장편영화상이라는 이름으로 바뀌기는 했지만 지난해까지는 외국어영화상이라고 말을 할 정도로 영어권 이외의 영화는 철저하게 배척을 하는 모습을 보였기 때문에 어짜피 그들만의 리그를 한국인인 제가 크게 반응을 할 필요는 없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챙기다면 굳이 챙기는 것이 바로 작품상입니다. 작품상을 보면 영어권 영화들이 거의 대부분 수상을 했지만 작품성이 제법있는 영화들이 받은 경우가 많이 있었기 때문이죠.

이번의 경우도 그럴것이라고 생각을 했습니다.

영화 1917, 출처 : 동아일보

많은 미국인들이 영화 기생충에 관심을 많이 가지기는 하였지만 그들은 늘 언제나 자신의 국가에서 만들고, 실화를 중심으로 만들어진 영화에 손을 들어주는 경우가 너무나 많았기 때문에 영화 1917이 받을 확률이 높다고 판단을 했습니다. 특히나 1917의 경우 전쟁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이고 롱테이크방식으로 만들어져 화제성 역시 높아 수상을 할 것이라고 생각을 했습니다.

하지만 음향과 시각적인 부분을 빼고는 이렇다 할 수상은 없더군요.

그러나 기생충은 모든 면이 좋았어도 단 하나의 큰 약점이 있었습니다.

바로 영어로 만들어진 영화가 아니라는 점 이었습니다. 다시 말을 해 미국인들이 자막으로 영화를 봐야한다는 점이었죠.

작품상 수상에 기뻐하는 감독, 배우 그리고 관계자들, 출처: REUTERS

그렇기에 영화 기생충의 작품상 수상은 대단한 의미가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영화가 미국에서 먹힐 수 있다는 점과 자막을 병적으로 싫어하는 미국인들이 자막이 있는 그것도 아시아권의 영화에 열렬한 반응을 보였다는 것 입니다. 방송에서 어느 평론가는 그런 말을 하더군요. 기생충을 상영한 국가 중 우리나라가 가장 조용하다고…

그것도 그런 것이 미국 영화 관련 사이트로로 유명한 IMDB에서 기생충의 평점은 오늘(10일) 기준으로 8.6으로 아시아권 영화 중 최고이고 역대 평점에서도 공동 7위로 상당히 높습니다.

영화 기생충은 자체가 장르라는 봉준호라는 한 감독의 연출력이 미국에서도 인정을 받기 시작했음을 알리는 계기이고 약간은 매니아적인 그의 영화가 미국까지 넓히게 됐다고 봅니다.

기생충의 수상은 한국영화는 새로운 출발이라고 볼 수 있다. 출처 : Outlook

그러나 봉테일이라고 불린 정도로 병적으로 디테일을 중요시하는 그의 연출력이 가끔 관람에 방해가 되는 경우가 있기는 하지만 그의 연출력이 전세계적으로 인정을 받으면서 이제는 진정한 거장의 반열에 오른 것은 아닌가 합니다.

지난해 칸국제영화제를 시작으로 유수의 국제영화제의 수상과 평단의 높은 평가와 흥행 그리고 예술성과 상업성을 갖춘 영화로 이제 사람들의 기억에 남게 될 것입니다.

솔직히 충격이었다

미국 인디씬에서 화제를 낳고 있다는 예지(Yaeji)의 음악을 이런 저런 경로를 통해 찾다가 우연히 보게 된 씽씽(SsingSsign).

출처 : 유튜브

유튜브에서 썸네일을 봤을 때만해도

이게 뭐야?

라는 생각을했습니다. 아니 그 이상의 느낌이 들기도 했습니다.

그게 뭐랄까? 개인적으로는 이 밴드가 정말 우리나라의 밴드이고 더군다나 정말 소리꾼들이란 말인가? 하는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뭐 화제의 밴드라고 하니 일단 들어봤습니다.

출처 : NPR Music

음악을 들으니 더욱더 충격적이었습니다.

엄청난 무언가가 머리를 ‘퍽’ 하고 때리는 듯한 충격이었습니다.

이러한 조합, 아니 이러한 밴드는 아마도 속칭 국악계의 아이돌로 불리우는 경기민요 명창인 이희문 명창의 도발 아닌 도발이 아니었으면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봅니다.

이희문 명창, 출처 : 서울문화투데이

밴드는 음악을 좋아하면 만들수 있고 음악을 할 수 있지만, 소리를 하는 분들이 이러한 생각을 한다는 것은 결코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이 밴드의 음악을 접하고 나서 이들의 음악을 일일이 찾아서 듣고 있고, NPR Music에 출연을 했던 영상도 거의 매시간 보고 있습니다.

충격이 감탄을 넘어 빠지게 만들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이 밴드의 자세한 정보는 더 찾아봐야 하겠지만 프로젝트 밴드라는 것을 어디서 봤습니다.

음악을 듣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프로젝트 밴드가 아닌 쭉 이어가는 밴드가 되었으면 좋겠지만 여기서 노래? 소리? 여튼 그것을 하는 분들은 밴드가 업이 아닌 우리의 소리가 업인 분들이기에 밴드를 앞으로 계속 이어가기는 조금은 힘들지 않을까 생각이 됩니다.

하지만 근래 꽤 많은 활동을 하는 것 같은데, 찾아가서 보지는 못하겠지만 영상이나마 꾸준히 업로드가 되어 아쉬움을 달랬으면 하네요.

PS : 아래는 씽씽의 보컬인 이희문, 조원석, 주다혜의 공연 영상입니다.


창부타령 – 이희문 명창 (KBS 국악한마당)

민요 천안삼거리, 는실타령 – 프로젝트 놈 (조원석, 신승태, 김주현) (KBS 국악한마당)

배띄어라 – 추다혜

MB가 벌써 역사전집에?

오늘 볼일이 있어 우연히 천호동을 갔었는데, 그 곳에서 본 한 역사전집이 있었습니다.

그 역사전집에는 세종대왕, 유관순 등을 소개하며 우리나라의 역사가 있었는데요. 그 곳에 있는 또 한 사람. 바로 MB.

IMG-20120626-00137

벌써 MB가 역사전집에 등장을 하더군요. 물론 그 안은 볼 수가 없어 그가 진짜로 있는지 없는지는 확인을 못하였습니다.

인터넷을 뒤져보니 아마도 마지막권인 “민주화를 거쳐 새 시대로”편에 이명박이 등장하는 것 같기는 한데,아무리 대통령이라고 해도 살아있는 사람이 벌써 역사전집에 등장이라… 더군다나 동화형식의 책에…

아직 임기도 끝이 나지 않은 대통령을 벌써 이러한 역사책에 등장을 시키는 것은 너무나 이른 시기상조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는군요.

출판사가 너무나 대통령의 등을 살살 긁어주는 것은 아닌가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