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for the '2012년 12.19 대선' Category

D-1) 18대 대통령선거 D-1

드디어 내일 앞으로 5년간 국가를 이끌어 갈 대통령을 뽑는 18대 대통령 선거일입니다.

대통령 후보로는 새누리당 박근혜, 민주통합당 문재인, 무소속 박종선, 무소속 김소연, 무소속 강지원 그리고 무소속 김순자  이렇게 7명이 대통령이라는 자리를 놓고 투표를 하게 됩니다. 현재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와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 이 둘중 한명이 대통령이 된다는 것은 뻔한 결과인데요. 어느 여론조사를 보아도 모두 박빙으로 이라고 나오기 때문에 이번 선거는 어느 대선보다도 손이 땀이 나는 승부가 벌어지지 않을까 합니다.

보수와 진보로 나뉘어 투표가 이루어지게 되었는데, 왼쪽으로 많이 간 보수인 새누리당과 구)열린우리당계가 집권을 하면서 중도에서 왼쪽에서 치우친 당이 되어버린 민주통합당 아마도 이러한 모습들 때문에 중도층의 국민들의 표가 분산이 되어 박빙이 된 것은 아닌가 합니다.

Continue reading ‘D-1) 18대 대통령선거 D-1’

D-12)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 유세 영상

마천시장에서 유세 중인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

오늘 제가 살고 있는 지역인 송파새누리당 박근혜 후보가 유세를 왔습니다. 정확히 말을 하면 송파구 마천동 내에 있는 마천시장에 유세를 왔는데요. 제가 알기로는 이 지역에는 대통령 후보가 유세를 온 것은 아마도 처음이 아니었나 생각을 합니다.

이번 유세에서는 대부분이 알만한 이야기들로만 유세가 이어졌는데요. 그렇다면 박근혜 후보는 왜? 이 지역에 유세를 온 것일까요? 송파구는 강남3구 중 하나로 새누리당의 텃밭인데 말이죠.

이 지역은 지금이 아닌 18대 국회의원까지 민주당 계열 정당의 텃밭이었습니다. 강남3구는 물론이고 서울시내에서 아마도 유일하게 새누리당 당시 한나라당이 한번도 승리를 거두지 못한 지역이라고 보는데요. 이번 19대 총선에서 드디어 새누리당이 이 지역을 차지하게 되었고, 그 승리의 밑바탕에 박근혜 후보가 있다는 것입니다.

지금까지 이 지역의 국회의원 유세 당시 당의 지도층은 물론이고 당 대표가 나타난 적은 단 한번도 없었습니다. 그러나 친박진영의 한 주축을 담당하고 있는 김을동 후보가 이 지역에 공천이 되면서, 박근혜 후보가 지지유세를 했었는데, 김을동 당시 후보의 네임밸류도 있겠지만 박근혜 후보의 지지연설도 한몫을 하지 않았나 생각을 합니다.

그리하여 이 지역은 끝내 새누리당이 점령을 하게 되었고, 이것을 본 박근혜 후보가 이 지역을 유세오게 된 것이 아닌가 합니다.

사실 강남3구에서 이 지역만 비교적 새누리당에 배척적인 모습을 보이는데요. 유력 대통령 후보가 이 지역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는 점을 보여주기 위함이 아니었나 합니다.

이번 유세에는 정옥임 중앙선대위 대변인박진 전 의원, 지상욱 전 서울시장 후보, 박인숙 의원, 유일호 의원, 김을동 의원, 신동우 의원, 윤상현 의원이 동참을 하였고, 유명인으로는 유남규 탁구 국가대표 감독이 참석을 하였습니다.

PS.1 : 이 글과 영상은 제가 지지하는 후보와는 무관하며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가 제가 살고 있는 주변에 유세를 올 경우 찾아가 영상을 촬영하고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지난번에 가락시장 유세가 예정되어 있었는데, 취소가 되는 바람에..

PS.2 : 영상은 유세현장에 사람이 많아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는 과정에 흔들림이 심했습니다.

D-20) 안철수는 확실히 해라

안철수 전 후보가 대통령 후보에서 사퇴를 하고 나서 어영부영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로 단일화를 이루고 난 뒤 본격적인 선거운동이 레이스를 하고 있는 가운데, 안철수 전 후보가 울먹이며, “단일후보는 이제 문재인이다”라는 말만 남긴채 잠적을 하다 시피 하고 있어 문재인 후보로써는 힘든 선거운동이 되고 있습니다.

일단 안철수 전 후보의 공약은 그가 지지표명을 확실히 하고 있지 않아 새누리당박근혜 후보와 문재인 후보가 서로 나눠서 하는 먹는 먹이가 되어버렸고, 그가 확실히 하지 않고 있는 바람에 지지자들 역시 양쪽으로 갈리거나 아니면 아예 지지하는 후보가 없어지는 등의 애매모한 모습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이는 모든 것이 안철수 전 후보의 잘못입니다. 그는 우리 정치가 쇄신을 해야 한다고 하면서 막상 본인이 지저분한 플래이를 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기본적으로 단일후보가 되면 단일후보를 지지하는 연설을 하면서 그와 같이 아니면 단독적으로 지지연설을 하는 행동을 하는 것이 기본적인 행동입니다. 그러나 그는 지지연설은 둘째치고 잠적을 하다시피 하고 있어 정치권 그 중에서도 특히 민주통합당에게는 계륵(鷄肋)같은 존재가 되어버렸습니다.

안철수 전 후보를 버리자니 그를 지지하다 자신에게 온 지지자들이 이탈을 할 것 같고, 껴 안고 가자니 뭐하나 도와주는 것이 없으니 애매한 상황인 것 같습니다.

* 출처 : 한국일보, * 저작권 : 연합뉴스

지금 안철수 전 후보의 이러한 모습은 아무래도 자신의 존재감을 정치권에 확실히 각인을 시키려는 의도가 있는 것은 아닐까 생각을 합니다. 정치권에서 이런 저런 기반도 없고 영향력도 미비한 그가 이번 대선에서 누구 한명을 확실하게 지지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으므로써 새누리당은 물론이고, 민주통합당까지 자신을 무시하지 못하고 보이지 않는 구애의 손길을 계속 보낼 수 있기 때문은 아닌가 합니다.

그리고 이런식으로 질질 끌다가 선거 2,3일을 앞두고 문재인 후보를 지지한다는 말을 하면서 본격적으로 지지연설을 하면서 다니면 자신을 지지했던 지지층이 문재인 후보에게 한번에 쭉 흡수가 될 수 있다고 생각을 하고 있는 것 같기도 합니다.

안철수 전 후보는 이번 대선이 끝이 나도 정치권에 남아있을 것을 표명한 적이 있습니다. 이는 반대로 말을 해서 자신만을 위한 정당을 창당하고 본격적인 정치인 생활을 할 수 있다는 뜻도 됩니다. 아마도 안철수의 진심캠프에 있던 사람들을 중심으로 당을 창당하지 않을까 생각을 하는데요.

지금의 이러한 모습으로 봐서는 그는 창당을 해봤자 새누리당이나 민주통합당처럼 오랜 정당으로 남기 힘들고, 매번 선거때마다 나타났다 없어지는 뭐 그런 정당이 될 수 있다고 봅니다.

뭐 그건 나중 이야기이고, 안철수 전 후보는 만약 정권교체를 위해서 자신이 했던 말인 백의종군(白衣從軍)을 하고 싶다면 지금 당장이라도 나와 문재인 후보의 당선을 위해 조금이라도 노력을 하는 모습을 보여야 합니다.

PS : 전 선거를 보다보다 후보도 아닌 사람이 이렇게 대선에 영향력을 미치는 것은 처음 보는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