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71) 文, 安 힘겨루기

출처 : 뉴스 1

문재인 후보와 안철수 후보의 힘겨루기… 어떻게 보십니까? 이 힘겨루기는 일단 두 후보가 죽이 되든 밥이 되든 일단 단일화를 하겠다는 의지로 보입니다. 뭐 대부분이 예상을 하고 있는 일이기는 하지만 요즘 힘겨루기를 보면서 ‘이러다 단일화를 못하는 것이 아니야???’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힘겨루기를 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문재인과 안철수는 현재 경쟁을 해야 하는 상대이지만, 지금의 모습을 보면 경쟁을 하고 있다기 보다는 서로 눈치를 보면서 어떻게 하면 상대를 누를 수 있을까 고민을 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지금의 모습을 봐서 단일화에 가장 목을 메는 쪽은 민주통합당이라고 봅니다. 박근혜 후보를 포함해서 3자 후보로 경쟁을 할 경우 박근혜 후보가 앞서는 것으로 되어있지만, 만약 단일화를 할 경우 누가 후보로 되든 간에 박근혜 후보를 상대로 이기는 것으로 계속 발표가 되고 있기 때문에 문재인 후보의 캠프가 어떻게 해서든 안철수 캠프를 흡수해 단일화를 하려는 것입니다.

하지만 문제는 안철수 후보 쪽입니다. 안철수 후보 진영은 솔직히 탁 까놓고 말을 해서 정치를 해도 그만 하지 않아도 그만인 쪽입니다. 뭐 정치에 목을 메는 것도 아니고, 설사 그만 둔다고 해도 돌아갈 곳이 있기 때문입니다.

반면 민주통합당은 모습이 다릅니다. 안철수 후보가 단일후보로 될 경우 민주통합당에게는 엄청난 타격이 됩니다. 일단 불임정당이라는 꼬리표는 떼기 힘들 것이고, 아무리 단일화를 했다고 해도 다음 정권에서 또 야당이 되고, 앞으로 5년간 또 힘이 들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안철수 후보가 당선이 되어서 대통령이 되고, 정당을 창당할 경우 민주통합당 소속 후보가 대규모로 이동을 할 확률이 높기 때문에 이번 단일화에 목숨을 거는 수 밖에 없는 것입니다.

지금의 민주통합당은 딱 부자가 망한 모습의 정당입니다. 어디다가 손을 내밀자니 쪽 팔리고, 그렇다고 자존심을 내세우지나 굶어 죽을 것 같고… 그러니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이 되고 있는 것이고, 또한 문재인 후보마저 탁 까놓고 말을 해서 대통령이 정말 정말 되고 싶다는 의지가 크게 보이지 않기 때문에 맥이 많이 빠지는 것으로 보입니다.

출처 : 민주통합당
변경 : kiyong2

보통 대통령 선거에서는 당내 경선이 끝이 나면, 경선 후보들이 뭉쳐서 대통령 후보를 돕거나 아니면 탈당을 해서 잠잠히 있는 등 여러가지 모습이 있습니다. 그런데 민주통합당의 경우 현재 어떻습니까?

손학규 후보는 물론이고, 김두관 후보, 정세균 후보 그 누구 하나 앞에 서서 대선 예비 레이스를 도와주고 있는 정치인들이 없습니다. 물론 그들은 경선에서 온갖 상처를 입고 문재인 후보에게 등을 돌린 것 일수도 있습니다. 문제는 이 부분입니다. 만약 그들이 상처를 입고 나서 등을 돌렸다면 문재인 후보는 먼저 그들에게 손을 내밀어 그들의 정치적 영향력을 이용해야 할 의무가 있는 것인데, 문재인 후보는 그렇지 못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민주통합당에서 손학규 후보라 하면, 각종 선거에서 그를 중심으로 했을 경우 거의 무패를 했을 정도입니다. 그리고 김두관 후보라 하면 그를 중심으로 철옹성 같은 경상도 그 중에서도 그가 도지사로 있던 경남지역의 표심을 잡을 수 있는 인물입니다. 그리고 정세균 후보라 하면, 민주통합당 중진 중 동교동계와 열린우리당계를 아우를 수 있는 몇 안 되는 중진이 아닐까 합니다.

그렇지만 문재인 후보는 순수하게 거의 친노 진영의 인영의 인물로써만 캠프를 구성하므로 써, 그 외의 인물들에게는 환영을 받지 못해 당에서도 이러는데, 어떻게 안철수 후보와의 단일화를 강하게 밀고 나갈 수 있겠느냐 이것입니다.

안철수 후보 진영에서도 이제 슬슬 자신들이 후보가 되어야 한다고 강하게 밀고 나가고 있는데, 자신만이 정치개혁과 정권교체를 다 할 수 있다는 말을 하면서, 자신이 단일화 후보가 되어야 한다는 말을 간접적으로 했습니다.

그렇다면 안철수 후보는 어떨까요?

그는 이것 저것 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한마디면 끝이 납니다. 그 말은 바로….

출처 : YTN 방송 캡쳐

‘ 정 치 신 인 ’

물론 따지고 보면 문재인 후보도 정치신인 것은 맞습니다. 하지만 그에 비하면 안철수 후보는 글쎄요… 문재인 후보 진영도 아마도 이 점을 노리는 것 같습니다. 일단 그의 모습은 딱 봐도 정치신인의 모습이고 캠프 역시 정치적 신인급 들이 많기 때문에 그를 믿을 수 없는 것이고, 솔직히 하찮아 보일 수도 있어 그러는 것이라고 봅니다.

하지만 안철수 후보도 자존심이라는 것이 있겠죠.. 그러니 어느 순간부터 강하게 밀고 나가는 것 같습니다.

아무리 안철수 후보는 정치를 해도 그만 안 해도 그만이지만, 이왕 시작한 거 제대로 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겠죠?

이번 선거에서 야당(?) 아니 민주통합당과 안철수 진영이 승리를 하기 위해서는 단일화가 최우선입니다. 하지만 더 우선은 서로의 자존심을 조금씩만 죽이는 것입니다.

그리고 단일화를 할 것이라면 빨리 하고 말 것이면 빨리 접는 것이 중요한데, 안철수 후보의 성격상 문재인 후보 진영에서 단일화를 하자고 고개 숙이면서 손을 내밀어도 생각을 해보니 뭐니 하면서 시간을 질질 끌 것이라는 점을 생각해 보면, 빠른 시일에 결정을 해야 할 것입니다.

제가 볼 때 문재인 후보 진영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집안을 탄탄하게 만드는 것이고, 안철수 후보 진영에서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공약에 대해 좀 더 디테일 해질 필요가 있지 않을까 합니다.

PS : 그나저나 군소후보 중 다른 후보들은 그렇다고 쳐도 이정희 의원은 요즘 뭐한데요???

첫 화면 썸네일 출처 : 문재인 (노컷뉴스), 안철수 (뉴스 1), 봉황 및 무궁화 (블로그 : 오두막 위에 서린 무지개)
변경 : kiyong2


본 사이트의 모든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CC BY-NC-ND 3.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작성자 : kiyong2
분 류 : 2012년 12.19 대선
작성일 : 2012, 10월 9th, 화요일
꼬리표 : , , , , , , , , , , , , , , ,

0개의 댓글이 “D-71) 文, 安 힘겨루기”에 있습니다.


댓글 작성이 금지되어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