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더블 1955 버거

맥도날드에 상당히 오래간만에 들러 햄버거를 하나 사서 먹었습니다.

출시된지 몇 달이 된 ‘더블 1955 버거’를 먹었는데요. 이제와서 무슨? 이라고 생각을 할 수도 있겠지만, 개인적으로 맥도날드에서 어쩌다 한번 맥모닝을 먹기는 했지만, 버거는 상당히 오래간만이라 출시한지 몇 달이 되어가는 버거를 이제와서 먹게 되어 글을 쓰게 되었네요.

맥도날드 1955 더블버거 ⓒ kiyong2

맥도날드 1955 더블버거 세트 ⓒ kiyong2

세트구성은 더블 1955 버거, 감자튀김 그리고 음료로 되어있습니다.

음료는 제가 탄산음료를 먹지 않아서 어쩔 수 없이 오래전부터 아예 먹지 않는 아이스 아메리카노로 변경을 해서 먹게 되었네요. 아무리 생각을 해도 아이스 아메리카노는 제 입맛에 안 맞네요.

세트를 보자마자 든 생각이기는 한데, 더블 1955 버거세트의 경우는 런치메뉴할인이 적용이 되지 않아서 8,000원이라는 거금을 받는데요. (이 가격인줄 알았으면 차라리 버거킹을 갔음)

감자튀김이라도 컬리후라이로 해주었으면 어떠했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기본구성으로 말이죠.

맥도날드 1955 더블버거 ⓒ kiyong2

맥도날드 1955 더블버거 ⓒ kiyong2

버거의 모습입니다. 아.. 2장의 패티가 상당히 퍽퍽하게 보입니다.

개인적으로 1955버거의 핵심은 베이컨과 양파라고 생각을 하는데, 이 녀석은 베이컨도 보이지 않고 양파는 안들어있는 것인지 아니면 아주 적은 것인지는 몰라도 맛이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기억에는 1955버거에는 치즈가 들어있지 않았던 것으로 기억을 하는데, 더블 1955 버거에는 치즈가 들어있더군요.

여기서 이 녀석이 과연 맥도날드 스테디셀러 상품인 빅맥을 대신할 수 있느냐 하는 것입니다.

맥도날드 빅맥

맥도날드 스테디셀러 상품인 빅맥 (출처:나무위키)

일단 맛에서는 빅맥보다는 났습니다.

어떤 면이 났다고 물으신다면 빅맥을 먹을 때 아쉬웠던 그 퍽퍽함이 더블 1955 버거에서는 느낄 수 없었습니다. 뭐 이 녀석은 빅맥과 같이 패티가 두장이 들어있음에도 퍽퍽함이 덜하게 느껴진 것은 바로 빅맥과 다르게 중간에 빵이 없기 때문인데요.

먹다 보면 “단순히 중간에 빵이 하나 빠졌다고 빅맥하고 이렇게 차이나 많이 나나???” 라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물론 소스도 다르고 패티도 조금 다르겠지만 글쎄요..

전 누군가가 와서 이 가격(8,000원)을 주고 다시 사 먹을 수 있겠냐고 물으신다면, 전 단호하게 “NO”라고 말을 할 것 같습니다. 맛이 빅맥에 비해 조금 났기는 하지만 그보다 월등한 맛이라고 하기도 힘들고, 할인도 되지 않는 이 녀석을 글쎄요…

가격대비 질이 좀 떨어지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는 제품이었습니다.

#맥도날드 #햄버거 #버거 #1955 #더블1955버거 #빅맥 #커피 #탄산음료 #아이스아메리카노 #아메리카노

본 사이트의 모든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CC BY-NC-ND 3.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작성자 : kiyong2
분 류 : 1. 일상다반사, 구입, 먹거리
작성일 : 2017, 4월 4th, 화요일
꼬리표 : , , , , , , , , , ,

0개의 댓글이 “맥도날드 더블 1955 버거”에 있습니다.


댓글 작성이 금지되어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