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7 (2017)

제작 : 우정필름
배급 : CJ엔터테인먼트

화제의 영화인 ‘신과 함께 – 죄와 벌’에 묻혀 화제성에 비해 크게 화제가 되지 않고 있는 영화인 영화 ‘1987’을 보았습니다.

이 영화에 대해 이렇다 할 정보는 없었고 단순히 트레일러만 보고 선택을 했던 영화입니다.

연기파 배우인 김윤석, 하정우, 유해진 그리고 박희순 등의 배우가 출연하여 배우들의 연기 대결 모습을 긴장감 있게 볼 수 있는 영화입니다.

특히 김정남 역의 설경구, 박종철 역에 여진구, 이한열 역에 강동원 등등 카메오들의 연기도 훌륭했던 영화입니다.

하지만 영화는 이렇다 할 클라이맥스가 없이 평이하게 흘러 조금 루즈한 느낌을 주는 영화이기도 합니다.

또한, 영화는 제목이 1987이라서 그런 것인지는 몰라도 정치적으로 多事多難(다사다난)했던 1987년의 일들을 너무나 포괄적으로 담으려고 해서 그런지 조금은 산만한 모습을 보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공식적으로는 주연이 6명이지만 영화를 보면 누가 주인공이지?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영화의 중심을 잡고 이끌어 가는 배우가 없다시피 합니다.

Source : 다음영화

Source : 다음영화

뭐 공안처장 역을 맡은 김윤석이 극을 이끌어 가기는 하지만 악역이 극을 이끌어 간다… 글쎄요..

하지만 배우들은 주연, 조연 할 것 없이 좋은 연기를 보여주었습니다.

아마도 어설프게 만들면 엄청난 지탄을 받을 수 있는 주제이기 때문에 배우들 한명 한명도 열연을 했던 것 같은데, 그래도 몇몇 배우들은 조금, 아주 조금 아쉬운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스토리면에서는 조금 아쉬운 점이 있었는데요. 박종철 고문치사, 이한열 열사 사망 등 굵직한 주제만 가지고 이야기를 만들어 가다 보니 조금은 억지스럽게 연결고리를 만드는 모습을 보이고, 허구로 만들어진 내용은 아무리 극의 연결성과 재미를 위해 넣은 것이겠지만, 확실한 팩트가 아닌 내용이나 인물은 제외했었으면 어떠했을까 생각이 됩니다.

영화 1987은 뭐랄까? 재미가 있고 없고, 잘 만들고 못 만들고를 떠나 개인적으로 너무 힘든 영화였습니다. 왜냐하면 러닝타임 내내 몸에 힘이들어가 보는데 굉장히 힘이들었는데요.

보통 다른 영화의 경우 아무리 몸에 힘들 잔뜩 들어간다고 해도 클라이맥스 부분이 있어 경직된 몸과 마음을 확 풀어주는 부분이 있으므로 영화를 보고 나서 몸이 힘든 경우는 거의 없었습니다.

Source : 다음영화

Source : 다음영화

하지만 뭐랄까? 이 영화는 보는 내내 조금씩 조금씩 관객의 몸을 조이는 듯한 전계를 보여줍니다. 그렇다고 해서 보통의 영화처럼 이 조임을 풀어줄 만한 클라이맥스 부분이 없다시피 해서 영화가 시작되는 순간부터 조여오던 몸이 끝나고 나서는 굉장히 피곤하게 느껴질 정도였습니다.

저 같은 경우 영화를 보는 내내 조여졌던 몸이 영화가 끝이 나고 나서 풀어지니 헛구역질이 나기까지했습니다.

솔직히 영화 1987은 흥행면에서는 크게 성공을 할 것 같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꼭 잊지 말아야 할 역사 중 하나인 1987년 민주화 운동을 다시 한번 되새기게 하여 절대 잊으면 안 되는 역사라는 점을 인식시켜주는 영화라고 봅니다.

별점 : ★★★☆☆

 


본 사이트의 모든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CC BY-NC-ND 3.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작성자 : kiyong2
분 류 : 영화
작성일 : 2018, 1월 4th, 목요일
꼬리표 : , , , , , , , , , ,

0개의 댓글이 “1987 (2017)”에 있습니다.


댓글 작성이 금지되어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