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P.S 파트너 (2012)

– 제작 –
ⓒ 나의PS파트너 문화산업전문회사
– 배급 –
CJ 엔터테인먼트
간만에 유쾌한(?) 로맨틱영화인 ‘나의 P.S 파트너’. 영화는 개봉하는 날 봤는데 리뷰는 이제야 쓰게 되는군요.

영화 ‘나의 PS 파트너’는 연인과의 헤어짐에 힘들어하는 지성(현승역)에게 김아중(윤정역)이 전화를 잘못 걸면서 영화의 내용이 본격적으로 시작이 되게 됩니다. 로맨틱 영화이기는 하지만 솔직히 그다지 로맨틱한 느낌은 많이 없고 단순한 드라마 장르처럼 보여지더군요.

그래서 그럴까? 전 영화를 보면서 로맨틱이라는 장르를 잊어버리는 바람에 영화가 러닝타임 내내 붕붕 떠다니는 듯한 느낌을 많이 받았습니다. 사실 로맨틱영화라면 당연하다고 느껴졌을 느낌인데 그런 느낌을 많이 받지를 않아서 그런 것 같습니다.

영화는 두 배우의 만남이 있고 난 뒤부터 본격적인 내용이 시작되게 됩니다. 지성과 김아중이 서로를 잘 받쳐주고 이끌어주면서 자칫 잘못하면 뻔한 스토리에 뻔한 결과 그리고 지루하기보다는 따분하게 느낄 수 있는 영화를 발랄한 느낌으로 잘 이어졌다는 점입니다.

특히 김아중은 예전 영화인 ’미녀는 괴로워’ 이후 이런 장르가 잘 어울리고 본인에게도 몸에 잘 맞는 옷 같아서 보는 사람에게도 이질감이나 거리감은 크게 느껴지지 않으며 이 배역이 김아중 말고는 누구에게 잘 맞을까 하는 의구심이 들 정도였습니다.

하지만 지성의 경우는 좀 느낌이 다릅니다. 소재가 조금 다를 뿐 어느 영화에서나 많이 볼 수 있는 캐릭터였고 시련과 새로운 사랑을 다룬 로맨틱영화에서는 아주 지겹게 본 캐릭터라는 점입니다. 그리고 연기도 마찬가지입니다. 지성이 연기를 못했다기 보다는 흔한 캐릭터에 흔한 설정으로 가다 보니 진부한 느낌을 많이 받았고, 특히 주변 친구들은 그런 그의 모습을 더 부각시키면서 영화를 조금은 어중간하게 만들었습니다.

친구들 이야기가 나와서 말인데 지성의 친한 친구 두 명과 김아중의 애인은 이 영화에서 비중을 크게 차지 하지 않으면서 그 이야기에 감초같은 역할을 적당히 해주고 빠졌어야 하는데, 영화 이곳 저곳에 등장을 하면서 오히려 영화를 탁하게 만들었고 나중에는 짜증까지 유발을 하는 것 같았습니다. 이는 아무래도 감독이 강약 조절에 실패를 해서 그런 것은 아닌가 하는데, 이 모든 단점을 김아중이 자신의 연기는 물론이고 지성의 연기까지 잘 받쳐주면서 잘 버무려진 것은 아닐까 합니다.

영화는 또 폰섹스라는 소재로 영화를 만든 만큼 아예 수위를 낮게 가든가 아니면 아주 높게 가든가 했어야 하는데 스스로 수위를 조절하려고 했을까? 소재에 비해 과감한 대사나 장면들의 부재는 오히려 어중간한 느낌을 주지는 않았나 합니다.

별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