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I OSMO Mobile 3

Source : DJI

지난 달 오즈모 모바일 3가 예판에 들어가고 나서 예약을 했었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3월 오즈모 모바일 2가 예판을 뒤 배송이 대란 아닌 대란이 일어난 것을 알고 있어 이번에도 그러지는 않을까 하고 예약을 취소했습니다.

당시 저는 운이 좋게 배송일보다 엄청 빨리오기는 했지만 저보다 한,두시간 늦게 예약을 한 분들은 빨리오기는 커녕 배송일이 지나도 배송이 오지 않아 난리가 났던 것으로 기억을 합니다.

올해는 좀 달랐을까?

설마 했던 올해, 역시 배송문제가 있었습니다. 아니 문제가 발생을 하고 있습니다. 아직까지 인터넷에서 예약을 한 분들은 배송을 받지 못하고 있는 일이 일어나고 있는 것입니다.

취소를 했던 저는 혹시나 하는 마음에 일렉트로마트로 가서 DJI코너를 확인해 보았습니다. 그런데 역시나일까? 아직까지 오즈모 모바일 2의 홍보전단이 붙어있더군요. 그래도 모르니 DJI코너를 찾아보았습니다.

그런데…

물건이 있었습니다. 단품이 아닌 콤보만 있었는데, 다른 지점도 확인을 해보니 거의 모든 지점이 있었습니다.

막상 물건을 앞에 놓고 보니 이걸 사야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을 하고 있던 차에 가격표에 몇몇 카드에 한해서 2만원을 할인한다는 문구가 써 있어 얼른 구입을 했습니다.

새로 구입을 한 DJI 오즈모 모바일 3, ⓒ kiyong2 & Kiyong Ahn 

콤보의 가격은 165,000원인데, 할인을 받아서 145,000원에 구입을 했는데, 단품이 135,000원이라는 점을 생각해 보면 1만원만 추가를 하면 삼각대와 케이스가 들어있는 제품을 구입할 수 있는 것입니다.

집에 와서 물건을 뜯어보고 아이폰과 연결을 하는데, 지난 버전인 오즈모 모바일 2와 다르게 연결되는 앱이 변경이 되어 다시 앱을 설치를 하고 사용을 해 보았습니다. 이런 저런 기능은 기존 모델과 크게 다르지 않았고 앱도 바뀌기만 했지 기존과 사용법은 크게 다르지 않기 때문에 사용에는 불편함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거치대에 아무리 폰을 중심에 맞춰놓아도 계속 중심이 맞지 않는다고 나오는데, 대체 뭐가 문제인지 모르겠네요. 뭐 쓰다가 보면 알겠죠 뭐..

나쁜 녀석들 : 더 무비 (2019)

제작 : CJ 엔터테인먼트
영화사 비단길
배급 : CJ엔터테인먼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청와대 앞에서 삭발 퍼포먼스를 한 오늘 저는 위례에 가서 영화를 한편 보았습니다. 오래간만은 아니고 리뷰를 쓰지 않은 영화도 몇편인데 간만에 리뷰를 씁니다.

이번에 본 영화는 드라마 ‘나쁜 녀석들’의 연장선상에 서 있는 영화인 ‘나쁜 녀석들 : 더 무비’(이하 영화 나쁜 녀석들)입니다.

저는 OCN에서 이 드라마가 방영을 했을 당시 엄청나게 재미있게 봤습니다. 그리고 시즌1에 비해 약하기는 했지만 시즌2도 재밌게 봤고요. 전편을 소장까지 할 정도입니다.

그러다 이 드라마가 영화로 개봉을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기대를 참 많이 했습니다. 김상중은 어떻게 나올지 마동석, 조동혁 그리고 박해진은 과연 어떤 모습으로 나올지 하면서 말이죠. 반면 김상중을 옆에서 보조(?)하던 강예원에 대한 기대는 뭐 하지 않았습니다만, 전체적으로는 기대가 참 많이 된 영화였습니다.

그런데 웬일? 조동혁은 이런 이런 이유로 체포작전에서 빠지고 강예원은 사고로 빠지고, 더 웃긴건 사이코패스였던 박해진은 출연은 커녕 언급도 거의 없어 좀 황당하기는 했습니다.

Continue reading ‘나쁜 녀석들 : 더 무비 (2019)’

블로그 추가

블로그를 하나 추가 하였습니다.

지극히 개인적인 일들을 적는 블로그를 하나 개설하였습니다. 뭐 쉽게 말을 하면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에 적던 내용들을 이제 그곳에 적는다고 생각을 하면 쉬울 것 같습니다.

그렇다보니 여기보다는 이런 저런 글들이 좀 올라오게 될 것 같습니다. 영상도 가끔 올릴 수 있구요.

일단 가장 중요한 것은 그 블로그는 호스팅을 받는 것이 아닌 제가 직접 운영을 하는 곳이라 일단 용량 걱정이 없어 부담이 적기 때문에 이런 저런 것들을 올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물론 제가 직접 찍은 것만요…

여기에는 일상적인 것이 올라오지는 않지만 사이드바에서는 나타나니 참조 바랍니다.

PS : 제 일상에 누가 관심이 있겠냐만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