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파 (2011)

영화 파파. 이 영화는 제가 보고 싶은 마음은 그다지 없었습니다. 그다지 기대작도 아니었고 화제의 작품도 아니기 때문이죠.

그렇다면 왜? 이 영화를 봤냐!하고 물으면 단순합니다. 그냥 킬링타임, 즉 시간이나 때우려고 본 겁니다.

이 영화에 대한 평은 그다지 좋지도 나쁘지도 않은 평을 받았던 것으로 기억을 합니다. 뭐 보통의 휴먼 영화처럼 본전치기만 하는 그런식입니다.

그런데 저 같은 경우는 보통보다는 조금 낮은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배우들의 연기, 그리고 감독의 연출력 등 이런거 다 빼고도 영화는 이미 시나리오에서 많은 점수를 잃고 시작을 합니다.

이유는 영화를 보는 내내 진부적인 스토리와 어디선가 많이 본듯한 스토리가 처음부터 끝까지 계속 이어집니다. 그러니 배우들의 연기가 눈에 들어오지도 않고 감독의 연출력 따위는 신경도 쓰고 싶지 않을 정도의 이야기를 보인다는 점입니다.

반면 배우들의 연기는 이전의 연기들보다 한층 업그레이드 된 모습을 볼 수 있는데요. 그 중에서 고아라의 연기는 지난 영화인 ‘페이스메이커’보다 몇단계는 업그레이드 된 듯한 연기를 보여줍니다.

그러나 박용우의 연기는 지금까지의 모습을 그대로 유지를 하고 있는 듯한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데요. ‘달콤, 살벌한 연인’ 때부터 이어진 약간 어설픈 코미디 연기가 여기서도 쭉 이어진다는 점입니다. 박용우라는 배우에게는 코믹적인 모습만 빼면 너무나 진지한 느낌으로 다가오는데 영화 후반부에 고아라를 위해 진실을 말하는 장면은 이 영화의 백미가 아닐까 합니다.

다른 조연배우들은 음…….. 좀 많이 산만하기만 합니다.

영화 ‘파파’는 휴먼드라마 형식을 띄고 있지만 음악영화에 가까운 느낌을 줍니다. 영화의 많은 부분이 음악에 관한 이야기이고 오디션과 연결이 되는 음악이야기도 많이 나오기 때문이죠. 하지만 영화는 “난 음악영화가 아니야!” 라는 말을 외치듯 뭐랄까? 스스로를 부정하는 듯한 느낌을 줍니다.

우연치 않게 아이들을 부양하게 되면서 가족애를 중심이야기가 전계가 되기는 하지만 그것은 고아라에게 음악을 선택이 아닌 동생들을 위한 필연적이라는 점을 부각시키기 위한 수단으로 밖에 보이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영화는 적지 않은 단점을 보이고 있는데도, 딱 한가지 확실히 말을 할 수 있는 것은 요즘 영화관에서 상영하고 있는 영화 중에 남녀노소 무리없이 어우러져서 같이 불 수 있는 영화가 아닌가 합니다. 그러나 혼자보거나 연인과 같이 보기는 좀 따분한 영화가 되지 않을까 합니다.

PS : 이 영화는 처음에는 1월 개봉이었는데, 갑자기 2월 개봉으로 늦춰졌더군요. 아마도 고아라가 출연을 한 ‘페이스메이커’를 피하기 위해 그런 것 같은데, 진짜로는 어떤 이유인지 궁금하네요.

별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