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eve Seung Joon Yoo

꼭 군대 가겠다던 유승준.

이제와서 이러는 것은 성룡이 운영을 하고 있는 소속사가 유승준과 함께 출연을 한 영화가 줄줄이 흥행에 실패를 하니 일단 한국인이 유승준에 대한 거부감을 없애기 위해 이런 쇼를 한 것이고, 이것이 잘 먹히면 한국에서 다시 연예계 생활을 할 수 있게 하려고 하는 것이 아닐까?

그나저나 유승준과 같은 방법으로 병역을 기피했지만, 이미지 세탁을 잘해 유승준과 반대의 결과를 낳은 연예인들에게는 왜? 우리정부는 유승준과 똑같은 잣대로 행동을 하지 못할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