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 for '★★★☆☆'

여의도 (2010)

제작 : JF금산
배급 : 어뮤즈엔터테인먼트

영화 여의도를 우연히 구해서 보게 되었습니다. 2010년에 개봉을 했다고 하든데, 아무리 생각을 해봐도 기억에 없는 것이 작은 영화관이나 다양성 영화를 상영하는 상영관에서 상영을 했던 영화가 아닌가 생각을 해 봅니다.

결론부터 말을 하면 영화 여의도는 생각보다는 괜찮은 영화입니다. 주인공으로 영화를 전체적으로 이끌어가는 김태우 (황우진 역)의 힘도 좋고, 친구 박성웅 (강정훈 역), 황우진 부인인 황수정, 고세원(조부장 역) 등등 조연들의 연기도 나름 나쁘지 않은 연기를 보여주었습니다.

주인공 김태우 특유의 힘을 뺀 연기가 가끔 영화를 보는 사람에게 전염 아닌 전염이 되어 힘을 빼게 만드는 마법을 보이고는 하는데, 이 영화에서도 그의 마법은 그대로 통하는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그렇기에 그의 영화를 보면 그에게 몰입이 잘 되는 것 같습니다.

회사에서는 부장에게 치이고, 사채빚에 치이고, 사채빚으로 인해 부인에게 마저…

고난의 연속이라서 그런지 그는 영화 러닝타임 내내 자신의 아이를 보고 웃는 경우가 아니라면 웃는 모습은 거의 찾아볼 수가 없는 무기력한 모습을 보여줍니다. 어쩌면 이러한 스토리가 김태우라는 배우에게는 참 잘 어울리는 모습 같습니다. 그래서 그럴까? 많은 다양성영화에서 김태우는 이런 모습을 많이 보여주었죠.

영화의 스토리도 나쁘지는 않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꼭 좋다는 것은 아닌데요.

출처 : 영화 캡쳐, © JF금산

박성웅이 등장을 해 극의 스토리 라인을 바꿔 놓지 않았다면 영화는 흔하디 흔한 스토리의 영화가 되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가 등장을 하면서, 스토리는 단순히 삶과 빚에 찌든 주인공 이야기가 아닌 조금은 다른 스타일의 영화로 변모를 시켜버렸는데, 그점이 좋다면 좋고 나쁘다고 보면 나쁠 수도 있다는 점입니다.

사실 회사 일에 치이거나 사채에 관련된 영화는 참 많습니다. 물론 그 두 이야기를 합쳐놓은 영화도 많고 말이죠. 하지만 이 두이야기에 살인이라는 설정까지 집어 넣다가 보니, 영화를 보면서 막판에는 “이게 뭐냐??” 라는 생각이 좀 들었습니다.

이는 아마도 시나리오를 쓴 작가가 영화에 반전을 넣고 싶어서 강정훈이라는 인물을 등장시킨 것 같은데, 그의 등장과 함께 살인이 시작이 되었고, 막판에 나오는 반전은 글쎄요… 이를 꼭 관객에게 숨기고 막판에 이렇게 풀어야 재미가 있을까?? 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뭐, 영화를 보면서 딴짓을 하지 않았다면 후반부로 갈수록 유추가 가능하게 이야기가 전개가 되기 때문입니다.

출처 : 영화 캡쳐, © JF금산

하지만 영화는 전체적으로 보면 괜찮습니다. 스토리가 막판에 가 좀 이상하게 흘러서 그렇지, 배우들의 연기나 감독의 연출력 등등 나쁘지 않은 모습을 보여주었다는 점입니다.

이 영화를 저는 이런 저런 경로를 통해 구하기는 했는데, 리뷰를 쓰고나서 보니 유튜브에 올라와 있기도 하더군요. 유튜브에 올라온지 3년은 되었든데, 영화의 저작권을 가진 곳에서 어떻게 이걸 걸고 넘어지지 않았는지 의문이 가지는 하지만 뭐, 보실 분들은 한번 찾아서 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PS : 이왕이면 합법적인 루트를 통해 영화를 보시기 바랍니다.

PS2 : 고영욱은 여기 왜 나오니?

별점 : ★★★☆☆

공작 (2018)

– 제작 –
사나이픽처스 , 영화사 월광
– 배급 –
CJ 엔터테인먼트

영화 공작은 90년대 국가안전기획부(안기부)에서 북에 보낸 북파간첩인 흑금성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로 사실 이렇다 할 액션이 나올 것을 기대하기는 힘든 영화입니다. 사실 영화에서도 액션씬이라고는 거의 나오지 않고 심리적인 내용으로만 이야기가 전개가 되는 영화인데요.

단순히 시대적 배경이나 정치적인 것을 모두 배제를 하고 영화를 보게 된다면 나름 나쁘지는 않은 영화라고 봅니다. 각본이나 감독의 연출력 그리고 배우들의 세세한 감정연기까지 나름 괜찮은 영화라는 것입니다. 하지만 이 영화를 볼 때 많은 리뷰를 보면 꼭 정치색을 영화에 입히고 있습니다.

뭐 쉽게 말을 하면 보통 보수라고 하는 사람들이 하는 이야기인 좌파, 좌빨, 빨갱이 등등 정치색을 입히고 있다는 점입니다.

이런 영화에 정치색을 입히게 된다면 한도 끝도 없습니다. 북한에 관한 영화는 무조건 전쟁영화나 아니면 북한을 때려부수는 영화를 만들어야지만 만족을 하려는 것인지는 몰라도 실화를 바탕으로 하였지만 픽션이 들어간 것이기 때문에 순수하게 영화로써만 접근을 해야한다는 것이 저의 생각입니다.

윤종빈 감독의 메이저 영화들을 쭉 보면, 비스티보이즈, 범죄와의 전쟁, 군도 그리고 공작까지 이렇게 총 4편인데, 처음 3편의 경우는 보여지는 것을 중시하면서 만든 영화였다면, 공작의 경우는 보여지는 것 보다는 심리적인 면을 강조를 하면서, 배우들의 연기 하나하나가 굉장히 중요했던 영화라고 봅니다.

특히 윤종빈 사단의 핵심 배우인 하정우가 이번 영화에서는 나오지 않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아마도 과거 하정우가 주연을 맡았던 영화 베를린 때문에 서로의 연기가 비교가 될 것을 우려했던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위에서 계속 언급을 하였지만, 공작에서는 배우들의 감정 연기가 상당히 중요했던 영화입니다. 주연인 황정민이나, 리명훈 역의 이성민 그리고 정무택 역의 주지훈까지 그 누구하나 이렇다 할 액션보다는 감정 연기에 치중을 하면서 나름 섬세한 연기를 보여주었습니다.

하지만 뭐랄까? 이게 득도 있지만 실도 있던 것이 너무나 감정선에만 치중을 하다가 보니 영화가 좀 지루하게 전개가 된다는 점입니다. 장르가 드라마이지만 마치 무언가가 나오지 않을까 하는 긴막감이 속속 나오는데, 그럴때 마다 황정민 특유의 웃음과 연기로 무마가 되거나 해결이 되다가 보니 좀 지루하게 영화가 흘러간다는 것입니다.

당시의 시대상이나 정치상황을 잘 모르는 세대들에게는 영화의 설득력이 너무나 약하고, 그나마 아는 세대에게도 이미 영화 ‘더킹’에서 한번 표현이 된 것이들이기 때문에 재탕이 되는 듯한 모습도 보였습니다.

영화 공작. 분명 잘 만든 영화이기는 합니다. 하지만 영화가 젊은 세대들에게 공감을 얻기는 힘이 좀 약하고 그렇다고 모든 세대들이 즐기기에는 정치색이 너무 느껴져 거부감이 들 수 있는 영화라고 봅니다. 영화의 특성상 정치색을 완전하게 뺄 수는 없었겠지만, 조금은 다각도로 보면서 영화가 전개되면 어떠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별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