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 for '공모자들'

공모자들 (2012) – 두번째

이 영화에 개인적으로 꽂혔나 봅니다. 영화 ‘공모자들’을 3일만에 또 보았네요. 두번째로 보는 것이라 뭐 이런 저런 쓸데없는 생각대신 순수하게 영화로써면 생각을 하면서 보았습니다.

올해는 처음으로 두번이나 보는 영화가 되어버렸는데요. 그만큼 영화의 재미가 있었다는 뜻도 되겠네요.. 개인적으로 말이죠.. ^^ㅋ

영화를 보기 전 이런 저런 사이트에서 몇몇 분들의 리뷰를 보았습니다. 그런데 대부분의 말이 끝이나고 나서 영화 ‘도가니’ 때와 같은 느낌을 받았다는 것이었습니다. 쉽게 말을 해서 ‘찝찔했다’ 뭐 이거죠..

영화 공모자들은 그런 영화입니다. 이것이 단순히 픽션이라고 해도 영화가 끝이 나고 나서 찝찔할 텐데 이것이 수년간 벌어진 실제사건을 모아서 만든 픽션영화이기 때문에 그 느낌이 더한 것은 아닐까 합니다.

두번째 봐서 그럴까? 영화를 단순히 영화로써만 보게 되더군요. 이전의 리뷰에서도 말을 했는데, 초, 중반까지의 지루함은 정말 어쩔 수 없는 영화입니다. 후반부를 위해서 어쩔 수 없는 스토리고 설정이지만 단순히 영화로써만 생각을 하면 좀 그렇습니다.

한편 영화를 두번째로 보면서 영화의 디테일 아니 배우들의 디테일한 연기를 보게 되었습니다. 주인공인 임창정의 디테일한 모습이나 최다니엘의 디테일한 모습 등등 말이죠.

반전이라는 반전은 모조리 아는 상태에서 보니 배우들의 모습이 오히려 더 소름끼치게 느껴졌으며 임창정의 연기 그중에서도 마지막 싸움 장면에서는 울컥하는 느낌까지 전해지는 것 같았습니다.

앞으로 임창정이 어떠한 모습으로 영화에 나올지는 모르겠지만 영화 ‘스카우트’ 이후로 코믹과 진지함의 어중간한 모습을 보여주었는데, 이번에 확실한 그의 모습을 보여주었다고 봅니다.

공모자들 (2012)

음악이면 음악 영화면 영화 장르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인정을 받은 배우인 임창정의 새 영화인 영화 ‘공모자들’을 보았습니다. 영화 ‘공모자들’을 알게 된 것은 방송에서 영화프로그램을 통해서입니다. 그 전만해도 이 영화에 대한 정보도 없었고, 임창정이 영화를 찍고 있었다는 것도 몰랐습니다.

사실 언론에서도 그다지 큰 관심을 받은 영화도 아니니 더 더욱 알기 힘들었겠죠.

여하튼 그렇게 해서 알게 된 영화를 오늘 개봉을 하자마자 영화관으로 달려가 보았습니다.

우선 마음이 급하니 결론부터 이야기를 하겠습니다.

전 이 영화를 보고 흥분을 감출 수 없었습니다. 제 페이스북에도 올렸는데, 스토리는 물론이고 반전, 배우들의 연기 그리고 감독의 연출력까지 그 어떤 것 하나 아쉬운 점이 없을 정도였습니다. 또한 영화를 보고 나서는 몸에 소름까지 돋을 정도였으니 더 이상 말이 필요가 없겠죠.

특히 김홍선 감독은 지금까지 쭉 조감독 생활을 하다가 이번 영화가 감독 데뷔작이라는 점에서 더 큰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먼저 스토리면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이 영화는 제가 잘은 모르겠지만, 지금까지 본 적이 없는 소재를 가지고 영화를 만들었습니다. 바로 장기 불법 매매를 넘어 불법 적출을 소재로 삼고 있기 때문입니다.

불법 매매에 대해서는 익히 알고 있는 사실인데, 불법적출이라… 영화를 보면서 개인적으로 충격적이 아닐 수 없었습니다.

더군다나 중국으로 떠나는 배 안에서 사람을 납치해서 장기를 적출한다… 정말 생각도 하기 싫은 소재였습니다. 특히나 영화 시작에 나오는 안내문에서는 실제로 있는 일을 허구로 만들었다고 하는데, 이런 일이 실제로 있다는 것 자체가 충격이었습니다.

영화는 이 난해하고 설명하기 힘든 소재를 가지고 감독은 시나리오도 쓰고 연출까지 하였는데, 아주 멋진 영화를 만들었습니다.

영화 ‘공모자들’는 중국과 불법밀매를 하는 임창정(영규 역)를 중심으로 물 흐르듯이 모든 것이 자연스럽게 흘러갑니다. 배우들의 연기는 물론이고 스토리 흐름까지…

그리고 배역들을 보면 임창정을 시작해서 그와 같이 일을 하는 오달수(경재 역), 조달환(준식 역), 이영훈(대웅 역) 그리고 장기매매업자인 신승환(동배 역) 임창정의 연인으로 나오는 조윤희(유리 역)까지 그 누구 하나 빠지면 스토리가 엉켜버리는 배역들로 배우들의 연기는 물론이고 캐릭터 하나 하나가 잘 묘사가 되었습니다.

이 배역들 중 유리역은 가장 축축 처지는 듯한 그리고 ‘이 배역이 왜 필요하지’라는 생각을 했는데, 이 배역과 연결이 되는 아버지가 이 영화에서 가장 큰 충격을 담당하는 것이어서 이 배우의 존재감이 끝에 가서 확실해지더군요.

배우들의 연기적인 면에서도 전 올해 개봉을 한 영화 중 단연 최고가 아닐까 합니다. 특히나 임창정의 연기는 그가 찍은 최고의 영화인 ‘스카우트’를 넘어서는 연기를 하지 않았을까 할 정도입니다. 영화 스카우트의 경우는 흥행적인 면에서는 좋은 성적을 거두지는 못하였지만, 영화 자체는 많은 찬사를 받았던 영화라는 점에서 이 영화는 더 큰 찬사와 그의 연기 인생에 터닝포인트가 될 수 있는 영화가 아닐까 합니다. 왜냐하면 이 영화에서 보여준 그의 연기변신은 그 누가 한 연기변신보다 완벽했고, 멋있었기 때문입니다.

또한 또 한명의 주인공인 최다니엘의 경우는 중반부까지는 이렇다 할 연기가 없지만 후반부에서는 그의 연기는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그의 모습을 보여주었고, 연기 또한 소름이 돋을 정도의 연기를 보여주었다는 점에서 박수를 쳐 주고 싶었습니다.

위에서 이야기를 했지만 이 영화는 반전 또한 엄청납니다. 물론 영화의 반전을 이야기 할 수는 없지만, 그 반전 역시 엄청난 충격으로 다가왔고, 불법장기적출의 방식이 그대로 나오므로 써 설마 설마 하면서 빠져들게 만들하더군요.

영화는 중반부까지는 영화 프로그램에서 나오는 스토리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하지만 후반부로 갈수록 영화가 본격적으로 진행이 되면서 진정 스릴러 다운 모습이 나오는데, 제가 본 스릴러 장르의 한국영화 중 단연 최고는 나홍진 감독‘추격자’이었는데요. 이 영화는 추격자보다 높으면 높았지 낮은 점수를 주고 싶지 않은 영화입니다.

하지만 이 영화는 좋다, 나쁘다 라는 평이 명확하게 갈릴만한 영화이기도 한데요. 일단은 영화가 좀 잔인하고, 많은 여성분들이 좋아하지 않는 스릴러의 장르이고, 추격자에 비해 확 와 닿는 것이 적다는 면에서 좋은 평을 하지 않는 분들도 있을 것이라고 봅니다.

그러나 영화는 제가 볼 때 100%완벽은 아니지만 전혀 후회없는 모습을 보여주었고, 아쉬운 면도 없었다는 점에서 좋은 점수를 조고 싶습니다. 하지만 초중반까지는 약간 영화가 지루하게 흘러가는 면에서는 약간, 아주 약간 아쉬운 감도 없지 않아 있기 하네요…

별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