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20) 안철수는 확실히 해라

안철수 전 후보가 대통령 후보에서 사퇴를 하고 나서 어영부영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로 단일화를 이루고 난 뒤 본격적인 선거운동이 레이스를 하고 있는 가운데, 안철수 전 후보가 울먹이며, “단일후보는 이제 문재인이다”라는 말만 남긴채 잠적을 하다 시피 하고 있어 문재인 후보로써는 힘든 선거운동이 되고 있습니다.

일단 안철수 전 후보의 공약은 그가 지지표명을 확실히 하고 있지 않아 새누리당박근혜 후보와 문재인 후보가 서로 나눠서 하는 먹는 먹이가 되어버렸고, 그가 확실히 하지 않고 있는 바람에 지지자들 역시 양쪽으로 갈리거나 아니면 아예 지지하는 후보가 없어지는 등의 애매모한 모습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이는 모든 것이 안철수 전 후보의 잘못입니다. 그는 우리 정치가 쇄신을 해야 한다고 하면서 막상 본인이 지저분한 플래이를 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기본적으로 단일후보가 되면 단일후보를 지지하는 연설을 하면서 그와 같이 아니면 단독적으로 지지연설을 하는 행동을 하는 것이 기본적인 행동입니다. 그러나 그는 지지연설은 둘째치고 잠적을 하다시피 하고 있어 정치권 그 중에서도 특히 민주통합당에게는 계륵(鷄肋)같은 존재가 되어버렸습니다.

안철수 전 후보를 버리자니 그를 지지하다 자신에게 온 지지자들이 이탈을 할 것 같고, 껴 안고 가자니 뭐하나 도와주는 것이 없으니 애매한 상황인 것 같습니다.

* 출처 : 한국일보, * 저작권 : 연합뉴스

지금 안철수 전 후보의 이러한 모습은 아무래도 자신의 존재감을 정치권에 확실히 각인을 시키려는 의도가 있는 것은 아닐까 생각을 합니다. 정치권에서 이런 저런 기반도 없고 영향력도 미비한 그가 이번 대선에서 누구 한명을 확실하게 지지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으므로써 새누리당은 물론이고, 민주통합당까지 자신을 무시하지 못하고 보이지 않는 구애의 손길을 계속 보낼 수 있기 때문은 아닌가 합니다.

그리고 이런식으로 질질 끌다가 선거 2,3일을 앞두고 문재인 후보를 지지한다는 말을 하면서 본격적으로 지지연설을 하면서 다니면 자신을 지지했던 지지층이 문재인 후보에게 한번에 쭉 흡수가 될 수 있다고 생각을 하고 있는 것 같기도 합니다.

안철수 전 후보는 이번 대선이 끝이 나도 정치권에 남아있을 것을 표명한 적이 있습니다. 이는 반대로 말을 해서 자신만을 위한 정당을 창당하고 본격적인 정치인 생활을 할 수 있다는 뜻도 됩니다. 아마도 안철수의 진심캠프에 있던 사람들을 중심으로 당을 창당하지 않을까 생각을 하는데요.

지금의 이러한 모습으로 봐서는 그는 창당을 해봤자 새누리당이나 민주통합당처럼 오랜 정당으로 남기 힘들고, 매번 선거때마다 나타났다 없어지는 뭐 그런 정당이 될 수 있다고 봅니다.

뭐 그건 나중 이야기이고, 안철수 전 후보는 만약 정권교체를 위해서 자신이 했던 말인 백의종군(白衣從軍)을 하고 싶다면 지금 당장이라도 나와 문재인 후보의 당선을 위해 조금이라도 노력을 하는 모습을 보여야 합니다.

PS : 전 선거를 보다보다 후보도 아닌 사람이 이렇게 대선에 영향력을 미치는 것은 처음 보는 것 같네요.

MB의 추억 (2012)

– 감독 –
ⓒ 김재환

영화 ‘MB의 추억’. 전 이 영화에 대한 정보가 거의 없었습니다. 뭐 사실 정보가 없다고 해도 이맘때 그를 소재로 영화, 아니 다큐를 만들었다. 이건 뭐 뻔한 거니깐요.

이 영화를 보기 위해 백방으로 뛰어다닌 것은 아니고 이번 주에 뭐 볼만한 영화가 없을까 하면서 찾아다니던 중 CGV 강변에서 이 영화가 한다는 것을 보고 예매를 한 뒤 바로 영화를 보게 되었습니다.

영화를 이메일 배급 방식을 이용해 다른 사람과 같이 볼 수도 있지만 작은 화면으로 보기도 싫고 1인당 4천원이라는 돈을 지불하면서 보기가 싫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전 관람권이 있어 무료로 보기는 했지만 영화를 보실 분들은 CGV 강변에 직접 방문을 해서 현장 매표소에서 티켓을 구입하면 이번 달까지 3D와 4DX를 제외한 모든 영화를 평일 5천원에 보실 수 있습니다. 이러한 방법이 있는데 제가 굳이 불편한 방법을 선택할 필요는 없겠죠.

전 영화를 보기 전 이 영화가 MB의 지난 5년간 벌인 4대강이나 살리는 척 하면서 죽인 경제 그리고 각종 비리들을 이야기 하는 영화인 줄 알았는데 막상 영화를 보니 그런 내용이라기보다는 5년 전 그가 선거운동을 하면서 말을 한 각종 공약과 현재 죽어있는 서민경제등을 이야기하며 그를 비꼬는 듯이 만든 영화입니다.

무능력한 정치인을 비꼬거나 비난을 하는 다큐를 보면 유쾌하거나 통쾌한 뭐 그런 느낌이 있어야 하는데 이 영화를 뭐랄까 보는 내내 마음이 안 좋은 것이 왜? 사람들은 이 양반을 뽑아서 경제를 무너트리고 그리고 후회를 하는가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가 했던 747공약이나 서민들의 교육문제 그리고 서민 경제공약들을 보여주면서 그가 얼마나 공약을 실천하지 않고 엉터리고 정치를 했는지 간접적으로 느끼게 해 줍니다.

그런데 한 가지 궁금한 것은 영상들을 보면 그가 지금의 이런 모습일 줄 알고 준비를 한 것이 아닐 텐데 상당히 근접해서 만들어져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뭐 이런 저런 곳에 얻은 영상이기는 하지만 참 궁금하기는 합니다.

영화 ‘MB의 추억’은 고발을 당할 것을 염려해서일까? 그를 직접적으로 비난을 하거나 욕하는 부분은 거의 없다시피 합니다. 시간도 길지 않고 내용도 있는 그대로를 보여주는 것이기 때문에 청와대에서 걸고넘어지기도 참 애매한 내용으로 가득하죠.

하지만 끝부분에 고향 사람들을 보여주면서 아직도 그를 믿는 다는 사람들을 직접으로 보여주게 되는데 글쎄요.. 아직도 그를 지지하는 사람을 마치 바보인 냥 내용이 만들어지는 것은 좀 그렇더군요.

마지막으로 영화 마지막 스크롤에서 출연자 명단에 전여옥 전 의원이 나오는데, 그가 나오는 장면이 하나도 없었다는 점에서 왜? 그 부분을 삭제를 했는지 의문이 드는 부분입니다.

영화 MB의 추억은 많은 상영관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CGV의 상징적인 상영관 중 하나인 강변점에서 상영을 하고 있다는 점은 참 고무적인 일이 아닐까 합니다. 뭐 하루에 두 번만 상영을 하는 교차상영이지만요.

영화의 성격상 상영이 그다지 길 것 같지는 않은데 보실 분들은 빨리 보시는 것이 어떨까 합니다.

별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