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 for '국도대장정'

577 프로젝트 (2012)

어제 ‘공모자들’을 보기 전 사실 보려고 했던 영화가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남자 배우 중 좋아하는 배우로 꼽히는 하정우의 새 영화가 개봉을 했기 때문인데요. 오늘 그 영화인 ‘577 프로젝트’ (이하 577)을 보았습니다.

올해 들어 처음으로 코엑스에 있는 메가박스에서 보았는데요. 이곳의 시설은 과연 언제쯤이나 좋아질지… 참…

여담이구요…

영화이야기로 들어가겠습니다. 영화 577은 하정우가 지난해 백상예술대상에서 하정우가 시상식에서 자신이 상을 받으면 국토대장정을 하겠다고 공약을 했는데, 실제로 최우수 남자 연기상을 받으면서 그 공약은 실제상황이 되어버렸고, 그 공약인 국토대장정의 준비상황과 여정을 담은 다큐? 로드무비? 아님 로드댜큐? 뭐 그런 식의 영화입니다.

영화는 처음 하정우의 속칭 입방아로부터 시작을 합니다. 그리고 같이 대장정을 떠날 배우들을 오디션을 통해 뽑고 그리고 대장정 모습을 보여주는 것으로 스토리 구성이 됩니다. 대본도 없고 짜여준 구성 그리고 상황도 없는 영화입니다. 다시 말을 하면 그냥 무작정 걷고 니들이 알아서 만들어지는 상황을 그냥 격어라 뭐 그런 겁니다.

그렇기 때문에 자칫 잘못하면 영화는 굉장히 지루하게 전개가 될 수 있었습니다. 뭐 무작정 걷는걷는 것 당연히 그렇겠지요.

하지만 영화는 중간 중간 하정우가 진행을 하는 방식으로 ‘하숙쇼’가 진행이 되고, 또한 중간 중간에 노골적인 스폰서 광고가 등장을 하게 되는데, 하숙쇼에서는 이렇다할 재미를 찾기가 약간은 힘이 들지만 노골적인 스폰서 광고에서는 대부분의 관객들이 빵빵 터지는 것이 정말 웃끼더군요.

특히 신라면 큰사발 광고는… ㅋㅋㅋㅋ

또한 무작정 걷기만 하는 자신들도 지루했는지, 일행 한명을 상대로 몰래카메라를 진행하게 됩니다. 만약 그 상황이었으면 저도 어안이 벙벙했을 듯… ㅋㅋ (결과는 영화에서…)

영화 577에는 뭐랄까? 국토대장정을 해야지만 느낄 수 있는 희로애락들이 잘 담겨져 있습니다. 하지만 일반인이 걷는 것과 달리 잠자리 걱정과 먹는 걱정이 없어서 그럴까? 걷는 것에 대한 애절함 말고는 그다지 와닿는 것은 없더군요.

그리고 그들이 걷는 모습을 보면 맨 앞에 안전을 위해 선두차량을 놓고, 맨 뒤에는 안전과 화장실 용도로 사용할 캠핑카가 따라다니게 되는데, 어느 도로에서는 편도 3차인의 도로에서 인도쪽 도로로 걷는 것이 아닌 중간 도로를 이용 차량운행을 방해하는 모습이 보였고, 걷는 도중 만난 다른 대장정 팀과의 쓸데없는 경쟁 그리고 아무리 영화라고 해도 민박이나 모텔에서 자고 있는 사람들을 향해 물을 뿌리는 장면은 좀 거슬리는 장면이더군요.

특히 물을 뿌리는 장면들은 아무리 자신들이 돈을 지불하고 이용을 하는 것이라고 해도 엄연한 개인 사업장인데, 침대의 이불과 요는 세탁을 하면 된다고 치지만 매트리스 같은 것을 어쩔라고 그러한 행동들을 한 것인지…

또한 배우들의 노골적인 욕설이나, 한 배우와 스텝의 마찰 또한 좀 거슬리는 장면이더군요.

영화 577, 배우들이 서울 예술의 전당에서 해남 땅끝마을까지 577km를 걷는 것이 자신들에게는 큰 의미가 있지만, 자신들만의 준비된 이러한 이벤트가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공감을 얻어낼 수 있을지는 의문이 듭니다.

PS : 이 영화의 장르가 다큐나 로드다큐가 아닌 드라마와 코미디로 됐는지 궁금하네요. 코미디는 중간중간 웃끼니 그렇다 쳐도 드라마는 좀 이해가 안되네요.

별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