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 for '김명민'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 (2017)

Source : Daum Movie

– 제작 –
청년필름
– 배급 –
쇼박스

국내에는 이런 저런 코미디 영화가 참 많이 있습니다. 하지만 성공을 하든 실패를 하든 대부분의 영화가 일회성으로 끝이 나는 경우가 많이 있는데요.

코미디 영화가 성공을 거둔 뒤 시리즈로 계속 나온 영화가 무엇이 있나? 하고 생각을 해보면 딱 3편의 영화가 생각이 납니다

가장 먼저 ‘가문의 영광’ 시리즈, 두번째는 ‘두사부일체’ 시리즈 그리고 이번에 본 ‘조선명탐정’ 시리즈 입니다.

추가로 ‘달마야 놀자’‘황산벌’‘평양성’으로 이어지는 시리즈 그리고 ‘주유소 습격사건’ 시리즈는 두편이 나오면서 시리즈로 쭉 나오나 했는데 2편에서 끝나 아쉬웠던 영화들이기도 합니다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이하 조선명탐정3)은 많지 않은 사극 코미디물로 1편 때 부터 상당히 좋아하던 영화였습니다.

그래서 2편을 보고 난 뒤에도 다음편이 나오기를 기대했던 영화였습니다.

그런 영화가 올해 초 제작발표회를 하면서 이 시리즈 물을 좋아하는 저에게는 기대감을 주었고, 영화관에서 본다 본다 하다 시간이 맞지 않아 결국 이번에 집에서 볼 수 있게 되어 이번에 보았습니다.

뭐 코미디 영화에서 이렇다 할 작품성을 논하기는 좀 힘듭니다. 물론 작품성이 대단한 코미디 영화도 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현실적으로 거의 불가능한 공식이 되어버렸으니 그 부분은 언급을 하지 않고 넘어가겠습니다.

Source : Daum Movie

Source : Daum Movie

영화 조선명탐정은 개봉을 하기 전 늘 김명민이 얼마나 망가지느냐가 늘 궁금해지는 영화입니다.

조선명탐정3의 기본소재는 흡혈귀 입니다. 자 흡혈귀… 대충 스토리가 예상이 되지요?

스토리의 큰 줄기는 여자주인공인 김지원의 정체를 알아가며 김명민이 의문의 죽음을 추적하는 그런 내용입니다.

후반부에는 김명민에 대한 반전이 하나 있는데 이 반전 내용이 김지원과 연결이 되면서 무조건 가볍지만은 않은 코미디 영화로 만들어버립니다.

이런 걸 보면 영화를 만든 김석윤감독의 연출이 비교적 괜찮다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한가지 아쉬운 점을 말하자면, 마무리가 조금 아쉬웠는데, 이건 뭐 깔끔한 마무리라고 하기도 그렇고, 그렇다고 지저분한 마무리도 아니고 참 뭐라고 말하기 애매한 마무리를 보여줍니다.

또한 매번 영화가 끝이 날 때마다 나오지만 다음편을 예고하는 듯한 결말은 과연 이 영화가 4편이 또 나올까? 아니 나올 수 있을까? 하는 의구심을 들게 합니다. (이유는 아시죠?)

Source : Daum Movie

Source : Daum Movie

배우들의 연기는 뭐랄까? 김명민과 이름을 언급하지 않고 있는 남자 주인공(이하 남주)이 두사람의 연기가 코믹적이지 않으면 이 영화는 결코 코미디 영화로 분류하기 힘들 정도로 코믹적인 연기를 보여줍니다. 물론 김명민은 처음부터 끝까지 쭉~ 코믹연기로 가지 않고 강약을 조절하며 연기를 하였지만 다른 남주는 예전부터 늘 그랬듯이 그냥 코믹으로만 갑니다.

그래서 그럴가? 김명민과 다른 남주가 만나 둘다 코믹적으로 연기를 하게 되면 영화가 한 없이 가벼워지는 모습을 보여주게 됩니다.

전 이런게 좋습니다. 무거울 때는 한없이 무겁고 가벼울때는 한없이 가벼운 그런 스토리 말입니다.

하지만 이런 스타일의 영화의 핵심은 이 상반된 스타일의 이야기 전개를 어떻게 잘 버물여 자연스럽게 만드냐인데, 위에서 언급을 했듯이 감독의 연출력이 비교적 괜찮았다는 점을 여기서 보게 된 것입니다.

Source : Daum Movie Source : Daum Movie
Source : Daum Movie

다시 배우들 이야기로 들어와 김지원과 이민기의 연기는 좀 생각을 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이 두 배우의 연기는 영화가 현대극이든 사극이든 연기 스타일이 똑같고 연기톤도 애매하며, 연기도 영화에서 늘 그랬듯이 잘한다는 생각은 그다지 들지 않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어떻게 보면 감독이 이런 스타일을 좋아하는 것 같기도 합니다. 우연인지는 몰라도 그가 만든 영화는 다 보았는데 영화에서 꼭 한두명씩 “이 배우는 뭐지?”라는 생각이 드는 배우와 같이 하는데 지금 생각나는 배우로는 조선명탐정2의 이연희가 생각이 나네요.

영화 조선명탐정3은 뭐 괜찮습니다. 킬링타임용으로도 좋습니다. 하지만 남주의 사건이 터지면서 영화의 관심도가 뚝 떨어져 결국 한달 정도만에 IPTV에 올라왔는데, 코미디 영화를 좋아하는 분이라면 가볍게 한번 즐겨 볼만한 영화는 아닐까 생각합니다.

별점 : ★★★☆☆

간첩 (2012)

– 제작 –
ⓒ ㈜영화사 울림
– 배급 –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간첩’. 개인적으로 이런 저런 기대감을 많이 가졌던 영화입니다. 왜냐하면 우리나라에서만 있을 수 있는 소재이고, 김명민, 염정아 등이 예고편만 봐서는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모습의 연기를 보여주었기 때문에 기대감을 많이 가졌던 영화입니다.

영화는 영화 제목에서 나타나듯이 간첩, 그 중에서도 우리나라에서 생활을 하면서 간첩질(?)을 하는 고정 간첩을 소재로 하고 있다는 점에서 조금은 새롭게 느껴졌습니다.

물론 이런 저런 영화에서 고정간첩을 다룬 적이 많이는 있지만, 이번 영화처럼 고정간첩 자체를 소재로 삼는 경우는 별로 없기 때문이죠. 사실 우리나라 여건상 간첩 그것도 고정간첩을 다루기는 좀 그런 것도 사실이죠.

스토리는 단순합니다. 북에서 한 인사가 넘어오게 되고 그 인사를 암살하기 위해 북에서 간첩이 내려와 우리나라의 고정간첩과 접선을 해서 그를 죽이려고 하는 뭐 그런 스토리입니다. 스포는 뺀 스토리이기는 해요..

스토리의 구조는 뭐랄까? 단순하지만 결코 단순하지만은 않습니다. 영화는 고정간첩을 소재로 하고 있지만, 그 고정간첩의 모습으로 우리네의 삶에 찌든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아내에게 구박을 받으며 맨날 돈에 쪼달리는 김명민, 자식을 혼자 키우며 부동산을 운영하면서 억척같이 살아가는 싱글맘 염정아, 목장을 하면서 한미FTA를 열심히 반대하면서 우리 한우를 지켜가는 정겨운 등등 우리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친근한 모습으로 캐릭터가 구성되어 있습니다.

그 중에서 김과장 역의 김명민과 강대리 역을 맡은 염정아의 연기가 참 인상적이고 기억에 많이 남는데, 가벼우면서도 가볍지 않은 모습으로 적정선을 잘 지켜가며 오버를 하지도 않고 그렇다고 좀 부족해 보이지도 않는 연기를 보여줍니다.

전체적인 스토리도 영화가 강약을 잘 조절을 하면서 진지할 때는 한없이 진지하고 가벼울 때는 한 없이 가벼운 극단적인 모습이 잘 조화가 되어 지루할 틈을 주지 않았습니다.

완벽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괜찮은 영화라고 생각이 되는데요. 아무래도 배급사 때문에 영화관 편식이 있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인데, 특정 영화 때문에 상영관 확보도 어려운 상황에 개봉을 한지 얼마되지 않았는데도 상영횟수가 절반이상 줄어든 모습이 좀 아쉽게 느껴지는 영화입니다.

PS : 멘붕상태로 쓴 글입니다.

별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