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 for '김명민'

간첩 (2012)

– 제작 –
ⓒ ㈜영화사 울림
– 배급 –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간첩’. 개인적으로 이런 저런 기대감을 많이 가졌던 영화입니다. 왜냐하면 우리나라에서만 있을 수 있는 소재이고, 김명민, 염정아 등이 예고편만 봐서는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모습의 연기를 보여주었기 때문에 기대감을 많이 가졌던 영화입니다.

영화는 영화 제목에서 나타나듯이 간첩, 그 중에서도 우리나라에서 생활을 하면서 간첩질(?)을 하는 고정 간첩을 소재로 하고 있다는 점에서 조금은 새롭게 느껴졌습니다.

물론 이런 저런 영화에서 고정간첩을 다룬 적이 많이는 있지만, 이번 영화처럼 고정간첩 자체를 소재로 삼는 경우는 별로 없기 때문이죠. 사실 우리나라 여건상 간첩 그것도 고정간첩을 다루기는 좀 그런 것도 사실이죠.

스토리는 단순합니다. 북에서 한 인사가 넘어오게 되고 그 인사를 암살하기 위해 북에서 간첩이 내려와 우리나라의 고정간첩과 접선을 해서 그를 죽이려고 하는 뭐 그런 스토리입니다. 스포는 뺀 스토리이기는 해요..

스토리의 구조는 뭐랄까? 단순하지만 결코 단순하지만은 않습니다. 영화는 고정간첩을 소재로 하고 있지만, 그 고정간첩의 모습으로 우리네의 삶에 찌든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아내에게 구박을 받으며 맨날 돈에 쪼달리는 김명민, 자식을 혼자 키우며 부동산을 운영하면서 억척같이 살아가는 싱글맘 염정아, 목장을 하면서 한미FTA를 열심히 반대하면서 우리 한우를 지켜가는 정겨운 등등 우리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친근한 모습으로 캐릭터가 구성되어 있습니다.

그 중에서 김과장 역의 김명민과 강대리 역을 맡은 염정아의 연기가 참 인상적이고 기억에 많이 남는데, 가벼우면서도 가볍지 않은 모습으로 적정선을 잘 지켜가며 오버를 하지도 않고 그렇다고 좀 부족해 보이지도 않는 연기를 보여줍니다.

전체적인 스토리도 영화가 강약을 잘 조절을 하면서 진지할 때는 한없이 진지하고 가벼울 때는 한 없이 가벼운 극단적인 모습이 잘 조화가 되어 지루할 틈을 주지 않았습니다.

완벽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괜찮은 영화라고 생각이 되는데요. 아무래도 배급사 때문에 영화관 편식이 있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인데, 특정 영화 때문에 상영관 확보도 어려운 상황에 개봉을 한지 얼마되지 않았는데도 상영횟수가 절반이상 줄어든 모습이 좀 아쉽게 느껴지는 영화입니다.

PS : 멘붕상태로 쓴 글입니다.

별점 : ★★★☆☆

연가시 (2012)

영화 연가시. 전 개인적으로 이 여화에 대해 별로 관심이 없었습니다. 개봉에도 별로 신경을 쓰지 않았고, 연기파 배우인 김명민이 주연으로 나오는데도 이렇다 할 관심이 없었습니다.

그렇다면 이 영화를 왜 보게 되었냐면, 단순히 별로 관심이 없었던 영화가 300만을 넘고 400만을 향해 간다는 뉴스를 보고 아무런 생각 없이 영화를 선택하여 보게 되었습니다.

영화에 대한 저의 결론은 나중에 이야기를 하도록 하고, 영화 자체만 가지고 이야기를 하겠습니다.

영화 연가시는 연가시라는 무척추동물을 소재로 삼았다는 점에서 좀 새롭습니다. 하지만 문제는 그것이 다라는 점입니다. 인간의 뇌를 조절을 해서 자살에 이르게 한다는 것이나, 아니면 이 생명체를 없애는 방법 등 기초가 되는 뿌리는 새로우나 몸통이나 줄기는 그다지 신선한 느낌은 없었습니다.

특히나 이런 저런 일들이 일어나다가 후반부에 마치 갑자기 끝을 내려는 듯이 갑자기 해결이 된다거나, 비상대책위원회의 막내격인 이하늬가 상부의 지시를 어기는 것은 물론 그들에게 이런 저런 명령조로 이야기를 하는 등 헐리우드는 물론이고 우리나라의 비슷한 영화에서도 흔히 볼 수 있는 컨셉이었습니다. 특히나 김동완이 연기를 한 경찰도 마찮가지구요.

영화는 시나리오가 좀 진부적인 느낌은 있었지만, 감독의 연출력은 비교적 괜찮았던 영화로 생각이 됩니다. 영화의 흐름을 전체적으로 조율을 잘하였고, 배우들 한명 한명의 캐릭터가 뚜렷한 것이 없었는데, 이 어설픈 캐릭터들을 잘 어울어지게 만든 것이 감독의 능력 또한 나쁘지는 않았습니다.

그러나 문제는 이미 언급을 하였지만, 뚜렷한 캐릭터가 없는 배우들입니다.

주인공인 김명민은 물론이고, 그의 가족, 그의 동생인 김동완 그리고 이하늬 등등. 마치 이 사람이 아니면 이 영화가 어떻게 될뻔했냐? 라는 생각이 드는 배우와 배역이 단 하나도 없었다는 점입니다.

김명민은 가족들을 위해 헌신적인 것은 있었지만, 어디서나 흔히 볼 수 있는 캐릭터와 연기였고, 나머지 배우들은 뭐… 말할 필요도 없겠죠. 배우 김명민은 지난 영화인 ‘조선명탐정 : 각시투구꽃의 비밀’에서부터 그만의 색이 없어지고, 감독이나 시나리오에면 치중된 연기를 보여주었는데, 그만의 색이 없어진 것이 좀 많이 아쉽게 느껴진 부분입니다.

다른 배우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일단 아내로 출연을 하는 문정희는 이런 저런 감정연기는 비교적 훌륭하게 소화를 하였으나, 뭐랄까? 그녀 역시 영화 전체적인 흐름에 따라 흘러가는 모습만 보여 여기서도 그녀의 캐릭터가 없어 아쉽더군요.

이 영화를 보고 나오면서 저의 머릿속에서는 하나의 생각만 들었습니다.

바로 이 영화가 어떻게 300만이라는 숫자가 들었을까 하는 것이었습니다. 어디를 보아도 우리나라 사람들이 좋아할 만한 스타일도 아니고, 그렇다고 해서 질질 짜는 영화도 아니고 그렇다고 감성을 툭툭 찌르는 영화도 아니라는 점에서 조금은 의아한 결과였습니다.

그렇다면 킬링타임용으로는 어떨까 하는 말이 나올 수 있는데, 글쎄요.. 영화가 너무는 아니지만 조금은 무겁게 진행이 된다는 점에서 단순히 즐길거리로만 생각을 하기는 좀 그런 영화네요.

별점 : ★★☆☆☆

페이스 메이커 (2011)

올해 두번째로 보게 된 영화는 페이스 메이커입니다. 뭐랄까? 참 아이러니하게 두번째 보는 영화도 스포츠 영화네요.

하지만 느끼는 감동은 확실히 다릅니다. 뭐랄까? 이전에 본 영화인 퍼펙트 게임의 경우는 단순히 야구를 좋아하는 프로야구 올드팬들을 위한 영화라면 이 영화는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영화라고 보시면 쉬울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에는 총 4편의 마라톤 영화가 있습니다.

가장 먼저 개봉을 한 조승우 주연의 ‘말이톤’, 두번째는 신현준 주연의 ‘맨발의 기봉이’ 마지막으로 최근에 개봉을 한 장동건 주연의 ‘마이웨이’입니다. 그리고 이 영화 ‘페이스메이커’.

Continue reading ‘페이스 메이커 (2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