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 for '김상진'

강철대오 : 구국의 철가방 (2011)

– 제작 –
ⓒ 스페이스M
– 배급 –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강철대오 : 구국의 철가방’(이하 강철대오)는 육상효 감독의 3번째 작품인데요. 이 영화로 육 감독은 자신만의 장르를 많은 부분 완성을 하지 않았나 합니다.

그가 처음 감독으로써 만든 작품은 ‘달마야 놀자’의 마지막 편인 ‘달마야 서울가자’였는데 이 영화는 성공 유무를 떠나 전작의 아류라는 점 때문에 블랙 코미디의 모습이 많이 약했었습니다.

그러나 두 번째 작품인 ’방가 방가’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자신만의 블랙 코미디 장르를 구축해 나가기 시작하였는데 방가 방가에서 이주 노동자들의 어려움을 잘 표현 했었다면 이번 영화인 강철대오는 시대상을 잘 반영을 하면서 그만의 블랙 코미디로 잘 만들어진 영화입니다.

이 영화는 ‘1985년5월 23일 미국 문화원 점거 농성’을 모티브로 하여 만들어진 영화인데, 그것은 모티브일 뿐 많은 부분이 허구로 된 영화입니다.

영화는 얼핏 보면 참 허술하고 ‘왜 이런 영화를 만들었을까?’ 하는 의문이 들 수 있는데 그 안에서 일어나는 대학생들의 민주화 운동과 주인공인 김인권의 짝사랑을 위한 행동 등 많은 부분이 짜임새 잘 만들어진 영화라고 봅니다.

특히 농성 속에서의 짝사랑이나 아니면 농성만 다루게 되면 지루하거나 짜증이 나게 진행이 될 수 있는데 이 두 가지를 적절히 잘 믹스를 하면서 영화는 전개가 되기 때문에 도입부의 지루함만 잘 견딜 수 있다면 빅재미는 아니지만 어느 정도의 재미는 느낄 수 있는 영화입니다.

더군다나 감초연기로 많은 사랑을 받는 김인권이 두 번째 주연을 맡으면서 육 감독과의 호흡이 상당히 잘 맞는 다는 점을 이 영화를 통해 알 수 있는데 개인적으로 우리나라에서 자신만의 블랙 코미디 장르를 구축하고 있는 김상진 감독에 이어 자신만의 블랙 코미디 장르를 구축한 두 번째 감독이 되지는 않을까 합니다.

위에서 언급을 하였지만 영화는 초반에는 조금은 지루한 모습을 보입니다. 주인공인 강대오가 짜장면 그릇을 수거하다 깨끗이 설거지를 하고 잘 먹었다는 메모를 남긴 여대생을 무조건 짝사랑을 하면서 시작을 하게 됩니다.

그러다 우연히 그녀를 보고 그녀의 얼굴을 한번이라도 보기 위해 경비원을 피해 그녀의 방으로가 돈을 덜 받았다는 이유를 되면서 그녀를 본격적으로 짝사랑을 하면서 영화는 본격적으로 시작이 됩니다.

영화는 미국 문화원 점거 농성을 소재로 삼았기 때문에 영화의 대부분은 미국 문화원이라는 한정된 공간에서 이야기가 진행이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배우들의 호흡이 중요합니다. 물론 건물 밖의 경찰들이 등장을 하기는 하지만 대부분이 미국 문화원 내에서 이루어지기 때문에 자칫 잘못 전개되면 보는 관객도 답답함을 느낄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영화는 그 안에서도 이런 저런 상황을 만들어 보는 관객으로 하여금 지금이라도 덜 지루하게 만들어 주려고 노력을 하게 됩니다. 그 중 하나가 대학생들이 돌아가면서 민중가요를 부르는 장면이 있는데 강대오 차례에서 강대오는… ㅋㅋ

영화 마무리에서도 조금 억지스럽게 끝을 내는 것은 아닌가? 했는데 예상을 할 수 있는 내용이지만 비교적 자연스럽게 마무리를 짓게 됩니다. 그러나 마지막 장면은 글쎄요…

배우들의 연기는 뭐랄까? 농성을 하는 대학생들의 연기는 솔직히 뭐라고 말을 하기 좀 그런 모습을 보입니다. 연기가 멋지다고 하기도 그렇고 반대로 연기가 뭐 이리 엉망인가? 라고 말을 하기도 그런 딱 중간의 연기를 보여줍니다. 그 중 한명은 이렇다 할 말도 없고 조금 부자연스런 모습을 보여주는 대학생이 있는데 이는 뭐 나중에 나오는 장면에서 해결이 되는 문제이니 별 문제가 없었죠.

주인공인 김인권과 유다인의 연기를 보면 김인권은 자신의 역할을 제대로 해 준 반면 유다인은 좀 아쉬움이 남는 연기를 보여주었습니다.

김인권의 경우는 다년간 쌓여진 조연으로써의 연기와 주연으로써 육상효 감독과의 두 번째 작품이라서 그럴까 감독과의 호흡이 잘 맞지 않았나 하는 생각을 합니다.

김인권인 적당한 호흡조절과 코믹적인 연기 그리고 진지한 연기를 잘 넘나들며 좋은 연기를 보여준 반면 유다인의 연기는 감독이 어떠한 주문을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단순 연기로만 보면 무조건 예쁘게 무조건 예쁘게 연기를 하라는 주문을 받았는지 몰라도 이건 좀 아는데… 라는 생각이 들 정도의 연기였다고 봅니다. 아무리 농성 속에서 짝사랑을 받는 연기라고 해도 이건 뭐…

사실 육 감독의 영화를 보면 경력이 좀 많은 배우들의 연기는 탄탄한 모습을 보이는 반면 주인공이나 조연급이라고 해도 비중이 많지 않으면 조금은 허술한 모습을 보이는 경향이 있는데 이 영화도 그런 모습을 보이는 듯 했습니다.

전 개인적으로 이 영화를 보기 전 딱 ‘방가 방가’ 정도만 되면 좋겠다는 뜻을 보인 적이 있습니다. 그러나 개인적인 생각인지는 몰라도 일단 방가 방가는 넘어섰지 않나 하는 생각입니다.

영화 강철대오 구국의 철가방. 뭐랄까 코미디 영화이기는 하지만 뒤집어지거나 배꼽이 빠지게 웃긴 영화는 아닙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 많이 보기 힘든 블랙 코미디의 성격을 잘 보여준 영화가 아닐까 합니다.

별점 : ★★★☆☆

피에타 (2012)

정말 오래간만에 보는 김기덕 감독의 영화입니다. 제가 마지막으로 본 김기덕 감독의 영화가 ‘숨’이니깐 횟수로 5년 만에 보는 그의 영화입니다. 중간에 그가 만든 영화가 개봉을 하기는 했지만, 이런 저런 이유 때문에 보지는 못했었죠.

우리나라는 영화가 개봉을 하면 보통 배우의 이름을 앞면에 내세우게 되는데, 몇몇 감독의 경우는 감독의 이름이 앞에 나오는 경우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 곽경택 감독, 이준익 감독, 김상진 감독, 장진 감독, 봉준호 감독 그리고 홍상수 감독 등 대략 10명 내외의 감독들이 있습니다.

그 중 영화만 개봉을 하면 흥행몰이는 좀 힘이 들지만, 늘 언론과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는 사람이 있으니 바로 김기덕 감독입니다.

그는 한국에서는 더 이상 영화를 개봉하지 않겠다고 선언을 한 적도 있는데, 어떤 이유인지는 몰라도 이번 영화의 경우는 한국에서 개봉을 했네요.

영화 이야기로 들어가 결론부터 이야기를 하자면 영화에 조금만 관심이 있는 분이라면 감독이 누구인지 몰라도 김기덕 감독의 영화라는 것을 알 수 있을 정도로 영화에는 그의 색이 상당히 많이 묻어납니다.

김기덕 감독의 영화라 하면 보통 영화 팬들이 생각을 하는 것이 있는데, 바로 이번 영화는 얼마나 파격적인가? 하는 것입니다. 그가 만든 영화들을 보면 디테일 한 면도 많지만 그의 영화는 섬세함보다는 파격이라는 단어로 쉽게 이야기 할 수 있는 감독입니다.

이번 영화의 경우도 마찬가지입니다. 이번 영화인 ‘피에타’의 경우는 단순하게 즐길 거리로만 생각을 하면 그다지 파격적인 면은 보이지 않습니다. 하지만 이정진(강도 역)이 어머니인 조민수(미선 역)이 다가 올 때 그가 자신의 어머니 임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파격 아닌 파격을 보여주게 됩니다.

만약 조민수가 자신의 어머니가 맞으면 먹으라고 하는 것이 있는데, 그것도 좀 심각하고, 조민수에게 다시 들어가도 되겠다고 하면서 하는 행동에서도 무덤덤하게 받아드릴 수 있지만 저 개인적으로는 김기덕 표 파격 스토리가 아닐까 합니다.

전체적인 스토리면 에서 영화는 시간흐름이 거의 없습니다. 영화가 진행이 되는 동안 현재 시간이 몇 시인지는 종종 나오지만 전체적인 시간 흐름의 개념이 없고, 날짜 개념도 거의 없이 단순히 이야기 흐름에만 집중이 되어 있습니다.

영화는 그리고 이런 저런 설명이 없습니다. 이정진이 왜? 이런 일을 하게 되었는지, 아니면 왜 이런 일을 하는지, 어머니인 조민수가 그에게 다가가는 과정 등 이런 저런 내용을 친절하게 설명을 해주지 않습니다. 물론 영화가 진행이 되면서 왜 해결이 되는 의문이 있지만, 대부분의 내용들은 “그냥 좀 넘어가!”라는 식의 스토리가 주를 이룹니다.

배우들의 연기는 뭐랄까? 배우들의 연기색도 김기덕 감독의 색이 확실이 묻어납니다. 보통의 영화라면 왜 이렇게 대사처리를 어색하게 하지? 라는 생각을 할 수 있는 장면도 그는 아무렇지 않게 넘어가고, 배우들이 조금 디테일 한 연기를 하지 못하는 부분에도 영화에 영향만 미치지 않는다면 배우의 연기감정의 흐름이 깨지지 않게 그대로 넘어가는 모습을 보이는 것 같았습니다. 왜냐하면 김기덕 감독의 영화는 감정의 흐름이 깨지면 그 감정선을 다시 잡기 힘들 정도로 극에 다다르는 감정연기를 보여주기 때문입니다.

주인공인 이정진과 조민수의 연기는 정말 멋집니다. 이정진의 경우는 최소한의 감정도 없는 사람처럼 소름 끼치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그리고 조민수의 경우도 영화에서는 개인적으로 연기하는 모습을 처음 보았는데, 감정 연기가 ‘헉!’이라는 감정이 나올 정도의 연기를 보여주었습니다.

특히 단역들의 연기가 보기 좋았는데, 사채를 쓴 다음 그 돈을 받아내기 위해 이정진이 일부러 상해를 입히고 보험금을 받아내는 것인데, 그들의 비굴한 모습이 뭐랄까? 현실감 있게 잘 표현이 되었다는 점입니다. 그 중에서도 한 채무자가 아픈 노모 앞에서 이정진에게 당하는 모습에서는 어머니 연기를 한 연기자와 채무자 연기를 한 배우 모두 멋진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개인적으로 김기덕 감독의 영화 중 가장 좋아하는 영화가 ‘수취인불명’인데, 저 개인적으로는 그 영화 이후로 그 영화에서 느꼈던 감정을 다시 느껴보지 못하고 있는 것이 좀 아쉽게 느껴졌습니다.

별점 : ★★★☆☆

첫 화면 썸네일 출처 : 코스모폴리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