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 for '김성령'

미운 오리 새끼 (2012)

간만에 굉장히 힘들게 본 영화였습니다. 바로 곽경택 감독의 자전적인 이야기 방식의 영화인 ‘미운 오리 새끼’입니다. 미운 오리 새끼라… 영화를 보기 전에는 이 영화의 제목이 뭐 이러냐? 라는 생각을 했는데, 영화를 보면 “아.. 이래서 미운 오리 새끼구나..” 라는 생각이 팍 듭니다.

이 영화를 보기 위해서 지난 주말부터 열심히 돌아다녔습니다. 그러나 영화가 조금 작은 규모의 영화이기 때문에 상영을 하는 곳도 많지 않았고, 그나마 상영을 하는 곳도 많은 횟수를 상영하지 않기 때문에 무작정 달려가 보는 스타일인 저에게는 시간이 늘 맞지 않는 운이 없는 영화가 되었었습니다. 시간을 잘못 알아서 허탕을 친 것도 한 3번은 되는 것 같습니다. T.T

오늘도 오후에 영화를 보기 위해서 시간까지 다 확인을 하고 영화관으로 달려갔으나, 스마트폰에서 볼 때는 분명 12시 5분으로 봤는데, 도착을 해서 보니 15시 5분… T.T 그래서 스마트폰에서 다시 확인을 해보니 15시 5분이 맞더군요… 에휴…

그래서 어쩔 수 없이 집으로 돌아왔고, 인터넷에서 이런 저런 서핑을 하다 이번에는 ‘예매를 하고 가자’ 라는 생각을 하고 난 뒤 CGV홈페이지에 들어가 가장 가까운 영화관인 CGV 송파에서 영화가 하는 것을 확인하고 예매를 한 뒤 영화를 보게 되었습니다.

아니 힘들게 예매를 하면 꼭 비가… 휴~~

영화 이야기로 들어가 영화는 위에서 이미 언급을 하였지만, 곽경택 감독의 자전적인 영화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그의 일대기가 있는 것은 아니고, 그가 6개월 방위로 군 생활을 할 때 당시 있었던 일들을 모아둔 이야기로 방위로 생활을 했거나 아니면 방위와 같이 군 생활을 하는 부대에서 근무를 하지 않았던 분이라면 크게 공감이 되지는 않는 내용으로 가득합니다. 그리고 영화를 보는 내내 어디까지가 진실이고 어디까지가 허구인지 조금은 애매하게 스토리가 진행이 되는데요.

하지만 영화는 이런 저런 거 다 빼고 단순히 즐길 거리용으로는 참 좋은 영화입니다. 물론 군대 이야기이기 때문에 여성분들에게는 공감을 사기 힘들겠지만, 오늘 영화를 볼 때 적지 않은 여성분들도 여러 번 웃는 소리가 들리는 것을 보아서는 그분들에게도 나쁘지만은 않은 영화가 아니었나? 합니다.

주인공인 김준구(낙만 역)이 전직 사진기자인 아버지가 고문을 당한 뒤 정신이 온전치 않아 6개월 방위를 받고 동사무소 방위가 아닌 일반부대에서 일반 부대원과 일과를 같이 보내는 방위로 들어가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고 하면서 겪는 군 생활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군대성장영화? 뭐 그렇게 말을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영화의 스토리는 전체적으로 보면 재미가 있지만, 하나하나 깊이 파고 들어가 보면 좀 아쉬운 부분이 적지 않습니다. 일단 영화 속에서 나오는 그 어떤 이야기도 시작부터 차근차근 시작을 해서 깔끔하게 끝을 내는 이야기가 없습니다. 대부분이 흐지부지 시작을 하다가 딱 끝이 나거나 아니면 자연스럽게 시작을 하다가 뚝 끝나버리는 것이 태반입니다.

가장 핵심이 되는 주체사상에 관한 책문제도 이야기가 술술 풀려나가다 갑자기 끝나버리게 되는데, 보는 저로 하여금 “이게 뭐냐???” 라는 생각을 지울 수 없게 만들어 버립니다. 왜냐하면 이렇다 할 해결과정이 나오지 않기 때문이죠.

그리고 영화가 후반부 끝맺음을 하는 부분에서 이런 저런 배우 다시 말을 해서 김성령 그리고 신신애 등이 등장을 하는데, 아무리 카메오라고 해도 존재감이 크게 느껴지기는 힘들어 보이더군요.

배우들의 연기는 나쁘지만은 않습니다. 특히 곽경택 감독이 자신의 이야기를 담다 보니 주인공을 뽑는데 신경을 많이 쓴 것 같았습니다. 주인공인 김준구의 경우 이번 영화가 첫 영화인 신인배우인데, 멋지다고 표현을 하기는 힘이 들지만 신인답지 않은 모습을 보였습니다. 특히 중반부 이후에는 그의 연기를 자세히 볼 수 있는 장면들이 많이 있는데, “참 괜찮네…”라는 생각이 들 정도의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그리고 죄수 중 한 명으로 나오는 문원주(행자 역)라는 배우가 있는데, 전 이 배우의 존재가 처음에는 그냥 지나다니는 많은 죄수 중 한명이겠지 했는데, 그의 존재감은 주인공 그 이상의 느낌으로 연기가 정말이지 그가 지금까지 출연을 했던 영화 중 단연 최고가 아니었을까 합니다. 이 배우는 지금까지 주조연급 배우라기보다는 조연과 단역 사이의 조금은 어중간한 배우였는데, 이번 영화로 주조연급으로 성장을 한다면 나중이 참 기대가 되는 배우가 될 것이라고 봅니다.

주인공의 아버지인 오달수(아버지 역)의 경우도 그만의 연기를 확실히 보여주게 되는데, 고문 이후 장애를 가지고 나서는 5년이 넘는 기간 동안 집인 기원에서 나가지도 않고 창밖과 뉴스를 통해서만 세상의 이야기를 전해 듣지만 나중에 아들이 집에 오지 않자 용기를 내어 세상으로 나갔고, 아들을 찾는 모습에서는 역시 오달수다 라는 말이 나올 만한 연기를 보여주지 않았을까 합니다. 그의 분량은 그다지 많은 편도 아니고 대사가 많은 것도 아니지만, 특유의 표정연기가 나와야 하는 역할이기 때문에 조금은 힘이 드는 연기가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도 해 봅니다.

배우들의 이야기를 하는 중 이 배우만큼은 꼭 집고 넘어가자, 라고 생각을 한 배우가 있으니, 바로 정예진(혜림 역)이라는 배우였습니다. 그녀는 뭐랄까? 조연이라고 말을 하기 좀 그럴 정도로 큰 배역의 인물은 아닙니다. 더군다나 그 배역이 없다고 해도 이야기 전개에 전혀 문제가 없는 배역입니다. 쉽게 말을 하면 있으나 마나 하는 존재다 이겁니다. 그런데, 그녀는 이 배역을 통해서 자신의 모습을 확실히 보여주었는데, 아이를 낳고 아이가 죽자 실신을 해서 동네 바보로 살고 동네사람들이 돈을 주면 거시기를 보여주는 등 바보 같은 연기를 해야 하는 역이었습니다.

그런데 뭐랄까? 연기는 잘 하였지만, 정예진이라는 배우가 자신의 캐릭터를 대본을 보고 세세하게 분석을 해서 그 캐릭터를 완성을 했다기 보다는 감독이 이런 저런 디테일 하나 하나까지 모두 만들어 준 뒤 연기를 하는 것처럼 조금은 인위적인 냄새가 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누가 그 캐릭터를 만들었든지 간에 그녀는 그 캐릭터를 잘 소화를 하였고, 짧지만 뇌리에 팍 박히는 연기를 해 주었습니다.

이런 종류의 영화를 예전에도 한편이 있었는데, 이규형 감독이 자신이 군 생활을 할 때 겪었던 일을 영화로 만든 영화 ’DMZ, 비무장지대’라는 영화가 있었습니다. 그 영화는 DMZ에서 군 생활을 한 이규형 감독이 그 안에서 영화병을 하다 DMZ로 들어가는 보직으로 변경이 되어 북한군과 총격전도 하는 등의 이야기를 다루었던 영화입니다.

이 두 영화를 비교해 보면, ‘DMZ, 비무장지대’는 어떻게 하면 좀 더 허세를 부릴 수 있을까? 라고 하며 만든 영화라면 이 영화인 ‘미운 오리 새끼’는 어떻게 하면 더 찌질하게 보일까? 하는 연구를 하면서 만든 영화라고 생각이 됩니다.

그래서 영화 ‘미운 오리 새끼’는 이규형 감독의 ‘DMZ, 비무장지대’보다 좀 더 가볍게 영화를 즐길 수 있고, 영화를 보면서 부담이 덜한 영화가 아닐까 합니다.

PS : 영화를 인디영화로 분류를 할까 하다 감독이 곽경택 감독이고 배급사가 롯데엔터테인먼트가 일반으로 분류합니다.

별점 : ★★☆☆☆

아부의 왕 (2012)

마지막에 영화를 본 것이 지난달 26일에 리뷰를 쓰지 않았지만, 맨인블랙3를 봤으니 딱 한 달 만에 영화를 보게 된 것이군요. 사실 이번 영화도 보려고 해서 본 것이 아니고, 그냥 간만에 시간이 남는 바람에 시간이나 때우자라는 생각으로 선택을 하게 된 영화입니다.

그러다 보니 영화의 선택을 그냥 가까운 시간으로 선택을 하게 되었는데, 그 영화는 바로 ‘아부의 왕’ 처음 듣는 영화이기는 하지만, 요즘 좀 머리가 많이 복잡하서 머리나 식힐 겸해서 코미디 영화를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영화 아부의 왕은 일단 장르로만 따지면 코미디영화입니다. 뭐 이런 저런 부가설명이 필요 없는 장르죠. 그렇습니다. 바로 그냥 웃기는 영화가 되겠습니다.

그런데 영화는 코미디라고 할 수 있는 요소는 중간 중간 많이 있으나 웃음을 터트리기에는 다소 많은 점이 부족한 영화였습니다.

본격적인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영화 아부의 왕은 단순한 코미디라기보다는 우리의 어두운 면 다시 말을 해서 아부를 잘 해야만 성공을 하는 우리시대의 어두운 면을 보여주는 블랙코미디입니다. 그런데 영화는 아부라기보다는 로비스트 관련 영화로 소재에 비해 영화가 조금은 무겁게 느껴지는 영화입니다.

배우들의 연기는 뭐랄까? 조금 많은 것이 실망스러운 영화입니다. 주인공인 송새벽은 물론이고, 성동일 그리고 김성령 등등 많은 배우들이 좋지 못한 연기를 보여주게 됩니다. 특히 송새벽은 특유의 어눌한 말투가 처음부터 끝까지 이어지게 되는데, 처음에는 재밌게 느껴지지만, 나중에 시간이 갈수록 짜증이 날 정도로 느껴지더군요.

주연이 연기력이 약하다보니 조연들의 연기가 탄탄해야 하는데, 성동일의 경우는 너무 웃기는 데만 치중이 되어있고, 김성령의 경우는 혼자만의 자아도취에 빠져있는 모습이었고, 한채아가 등장을 할 때는 이건 뭐 신파를 만들기 바쁘니 영화를 보고 있는 저도 어쩔 줄 모르겠더군요.

그나마 이병준이 캐릭터는 물론이고, 본인의 몸에 맡는 연기를 보여주지 않았나 생각을 합니다. 그 다음으로 고창석이 괜찮은 연기를 보여주었는데, 이 두 사람 모두 이 영화의 중심이 아니기 때문에 그다지 빛을 보이지는 못한 것 같아 아쉽습니다.

되레 단연들이 더 괜찮은 연기를 보여주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문제는 배우들의 연기뿐만이 아닙니다. 스토리 역시 소재가 아부라는 것 말고는 영화를 보는 내내 어디서 많이 본 듯한 이야기의 연속입니다.

영화를 보는 내내 생각이 났던 영화는 이문식이준기 주연의 ‘플라이 대디’백윤식, 재희 주연의 ‘싸움의 기술’ 그리고 감우성, 김수로 주연의 ‘쏜다.’ 이렇게 세 영화가 생각이 나더군요.

글쎄 뭐랄까? 이 세 영화를 아부라는 소재 하나로 교묘하게 섞어놓은 듯한 느낌이 많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그런가 영화를 보는 내내 나가고 싶은 충동이 너무나 많이 들었습니다.

영화는 정승구 감독의 장편 데뷔작인데, 보통 첫 작품은 보인이 각본을 쓰기 나름인데, 이 영화를 감독 스스로가 각본을 쓴 것이 아닌 신인 작가가 쓴 시나리오를 영화로 만들어서 그런가? 연출력 또한 ‘일단 만들고 이야기 하자’ 라는 말을 하는 듯했습니다.

하지만 영화에서 조금은 이상한 느낌이 들었는데, 바로 영화를 다 보고 나니 영화에서 장진의 냄새가 나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감독과 시나리오 작가를 장진 감독이나 그가 운영을 하는 ‘필름있수다’와 어떤 연관이 있는지 확인을 해 보았는데, 서로간의 연관성은 찾기 힘들더군요. 그나마 연관성이 있는 것은 영화 스크롤에 장진감독의 이름이 나온 것 말고는 어떤 연관성을 찾기가 힘들더군요.

영화 ‘아부의 왕’은 위에서도 언급을 했지만 코미디 영화입니다. 그것도 블랙코미디. 영화는 사회성을 반영하는 블랙코미디의 역할을 제대로 했을지에 대한 질문에는 조금 생각을 해봐야 할 영화입니다.. 그리고 코미디라는 장르의 충실성도 유명무실한 영화입니다.

쉽게 말을 해서 전혀 코미디 영화 같지 않았다는 이야기입니다. 혹자가 저에게 와서 이 영화에 대해 이야기를 해 달라거나 보면 재밌겠냐고 물어보면, 도시락을 싸 들고 말리고 싶은 영화입니다.

PS:아마도 다음 달 중순쯤에 이 영화가 각종 VOD서비스에 등장을 하지 않을까 합니다.

* 별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