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전 (2018)

출처 : Daum Movie
– 제작 –
(주)용필름
– 배급 –
(주)NEW

영화 독전은 그냥 독전이라는 영화보다는 김주혁의 유작으로 어쩌면 더 알려진 영화입니다. 김주혁이 마지막으로 나온 영화로 개인적으로도 별 관심없던 이 영화를 김주혁의 유작이라는 점 그 하나 때문에 보게되었습니다.

일단 저의 선택하나만 가지고 이야기를 하면 김주혁의 마지막 연기가 정말 좋았습니다. 시나리오가 어떻고 감독의 연출력이 어떻고를 떠나 김주혁 그리고 더 나아가 그의 파트너였던 진서연의 연기가 굉장히 좋았습니다.

마약을 한 사람이 어떠한 모습인지는 모르겠지만 이 두 배우의 연기를 보면 정말 그러한 모습인가?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열연을 펼쳤습니다.

영화 독전은 조진웅이 거의 혼자 이끌어가듯이 진행이 됩니다. 영화 소개를 보면, 조진웅을 비롯해 류준열, 김성령 그리고 박해준이 주연으로 되어있는데, 극을 이끌어가는 조진웅 그 옆에서 서포트를 해주는 연기를 한 류준열 이렇게 두명을 제외하고 나머지 두 사람은 왜? 이들이 주인공이지? 라는 의구심이 들 정도였습니다. 김성령은 초반에 5분정도 나오고 말고 박해준은 주연이라기 보다는 아무리 생각을 해도 조연 이상의 연기를 보여주지 않기 때문입니다.

출처 : Daum Movie
출처 : Daum Movie

되려 특별출연인 김주혁과 차승원의 연기 분량이 더 많고 배역의 중요성이 더 크기 때문이죠. 사실 박해준은 몰라도 김성령의 배역은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이거든요.

영화를 보는 내내 이 장면은 어디서? 또 저 장면은 어디서?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이런 저런 영화를 짜집기한 듯한 모습을 보여줍니다. 그것도 그런 것이 마약수사라는 흔하디 흔한 영화 소재와 별로 멋있지도 않은 총격씬 그리고 조금은 억지스러운 설정까지 영화를 보면서 “내가 이걸 왜???” 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그리하여 시나리오를 누가썼나 하고 확인을 해보니, ‘아가씨’‘박쥐’를 쓴 작가인 정서경 작가였는데 그녀가 쓴 시나리오에 지금까지 애매모한 시나리오를 썼던 이해영 감독이 간섭아닌 간섭을 하면서 이렇게 애매한 시나리오가 나온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진짜지 다시말을 하지만 영화의 스토리가 너무 짜집기한 것 같아 짜증이 날 정도였습니다.

출처 : Daum Movie
출처 : Daum Movie

반면 배우들의 연기는 나름 괜찮았습니다. 주연인 조진웅의 연기는 꽤 괜찮았는데, 총격씬에서 죽지 않는 불멸의 사신이 되고 총을 맞아도 금세 완치가 되는 등 어이없는 설정 속에서도 이런 저런 감정 연기를 잘 소화를 하였습니다.

류준열의 경우는 조진웅을 서포트하며 극을 같이 이끌어가게 되는데, 아쉬운 점은 감독은 요청일수도 있겠지만 전작인 ‘더 킹’에서 최두일 모습과 너무나 많이 흡사해 보입니다. 연기도 스타일도 모두 말이죠. 또한 조진웅을 도와 극을 이끌어가게 되는데 연기의 스타일이 그런지 아니면 감독의 요청인지는 몰라도 극을 이끌어가는 힘이 좀 많이 약해보였습니다. 만약 주연이 조진웅이 아닌 다른 배우였다면 영화속에서 지금처럼의 힘이 났을까? 라는 의문이 들 정도였습니다.

하지만 몇몇 배우들의 연기는 정말 너무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의 연기를 보여주기도 했는데요. 특히 몇몇 형사의 연기는 정말이지…하아…. 넘어가죠.

출처 : Daum Movie
출처 : Daum Movie

감독의 능력은 뭐랄까? 이런 스타일의 영화가 처음이라서 그럴까? 영화의 진행이 매끄럽지 못하다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여기서 이야기하기는 힘들지만 뜬금없는 전개와 그리고 설정 등 무리수가 있어보이는 곳이 한둘이 아니었습니다. 진서연이 류준열과 조진웅의 위치를 찾아내는 과정이나 갑작스런 차승원의 등장 그리고 도무지 말도 안되는 마약 제조공장의 위치 등 이런 저런 설정이 이해를 하려고 해도 이해가 되지 않는 모습들이었습니다.

그리고 가장 황당한 설정은 마지막 장면에서의 열린결말 장면인데, 대체 이 열린결말이 관객으로 하여금 어떠한 생각을 하게 하려고 하는 것인지 도무지 이해가 가지 않는 결말이었습니다. 사실 그 마지막 장면은 누가 죽어도 그리고 그 누가 죽지 않아도 결말 아니 시나리오 마무리에 전혀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보기 때문입니다. 차라리 그냥 더 사람이 만나는 장면에서 마무리를 했다면 오히려 더 깔끔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영화 독전은 어느 한구석이 뻥뚫리는 시원함이나 아니면 마음이 복잡해질정도로 심란하게 만든 영화거나 하지 않습니다. 그렇다고 시나리오가 탄탄해보이지도 않고 감독의 연출이 훌륭한 것도 아니고 정말 영화가 끝나고 한숨이 나올 정도의 영화였습니다.

PS : 영화가 끝나고 든 생각은 단 하나… ‘제2의 한반도?’

별점 : ★★☆☆☆

미운 오리 새끼 (2012)

간만에 굉장히 힘들게 본 영화였습니다. 바로 곽경택 감독의 자전적인 이야기 방식의 영화인 ‘미운 오리 새끼’입니다. 미운 오리 새끼라… 영화를 보기 전에는 이 영화의 제목이 뭐 이러냐? 라는 생각을 했는데, 영화를 보면 “아.. 이래서 미운 오리 새끼구나..” 라는 생각이 팍 듭니다.

이 영화를 보기 위해서 지난 주말부터 열심히 돌아다녔습니다. 그러나 영화가 조금 작은 규모의 영화이기 때문에 상영을 하는 곳도 많지 않았고, 그나마 상영을 하는 곳도 많은 횟수를 상영하지 않기 때문에 무작정 달려가 보는 스타일인 저에게는 시간이 늘 맞지 않는 운이 없는 영화가 되었었습니다. 시간을 잘못 알아서 허탕을 친 것도 한 3번은 되는 것 같습니다. T.T

오늘도 오후에 영화를 보기 위해서 시간까지 다 확인을 하고 영화관으로 달려갔으나, 스마트폰에서 볼 때는 분명 12시 5분으로 봤는데, 도착을 해서 보니 15시 5분… T.T 그래서 스마트폰에서 다시 확인을 해보니 15시 5분이 맞더군요… 에휴…

그래서 어쩔 수 없이 집으로 돌아왔고, 인터넷에서 이런 저런 서핑을 하다 이번에는 ‘예매를 하고 가자’ 라는 생각을 하고 난 뒤 CGV홈페이지에 들어가 가장 가까운 영화관인 CGV 송파에서 영화가 하는 것을 확인하고 예매를 한 뒤 영화를 보게 되었습니다.

아니 힘들게 예매를 하면 꼭 비가… 휴~~

영화 이야기로 들어가 영화는 위에서 이미 언급을 하였지만, 곽경택 감독의 자전적인 영화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그의 일대기가 있는 것은 아니고, 그가 6개월 방위로 군 생활을 할 때 당시 있었던 일들을 모아둔 이야기로 방위로 생활을 했거나 아니면 방위와 같이 군 생활을 하는 부대에서 근무를 하지 않았던 분이라면 크게 공감이 되지는 않는 내용으로 가득합니다. 그리고 영화를 보는 내내 어디까지가 진실이고 어디까지가 허구인지 조금은 애매하게 스토리가 진행이 되는데요.

하지만 영화는 이런 저런 거 다 빼고 단순히 즐길 거리용으로는 참 좋은 영화입니다. 물론 군대 이야기이기 때문에 여성분들에게는 공감을 사기 힘들겠지만, 오늘 영화를 볼 때 적지 않은 여성분들도 여러 번 웃는 소리가 들리는 것을 보아서는 그분들에게도 나쁘지만은 않은 영화가 아니었나? 합니다.

주인공인 김준구(낙만 역)이 전직 사진기자인 아버지가 고문을 당한 뒤 정신이 온전치 않아 6개월 방위를 받고 동사무소 방위가 아닌 일반부대에서 일반 부대원과 일과를 같이 보내는 방위로 들어가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고 하면서 겪는 군 생활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군대성장영화? 뭐 그렇게 말을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영화의 스토리는 전체적으로 보면 재미가 있지만, 하나하나 깊이 파고 들어가 보면 좀 아쉬운 부분이 적지 않습니다. 일단 영화 속에서 나오는 그 어떤 이야기도 시작부터 차근차근 시작을 해서 깔끔하게 끝을 내는 이야기가 없습니다. 대부분이 흐지부지 시작을 하다가 딱 끝이 나거나 아니면 자연스럽게 시작을 하다가 뚝 끝나버리는 것이 태반입니다.

가장 핵심이 되는 주체사상에 관한 책문제도 이야기가 술술 풀려나가다 갑자기 끝나버리게 되는데, 보는 저로 하여금 “이게 뭐냐???” 라는 생각을 지울 수 없게 만들어 버립니다. 왜냐하면 이렇다 할 해결과정이 나오지 않기 때문이죠.

그리고 영화가 후반부 끝맺음을 하는 부분에서 이런 저런 배우 다시 말을 해서 김성령 그리고 신신애 등이 등장을 하는데, 아무리 카메오라고 해도 존재감이 크게 느껴지기는 힘들어 보이더군요.

배우들의 연기는 나쁘지만은 않습니다. 특히 곽경택 감독이 자신의 이야기를 담다 보니 주인공을 뽑는데 신경을 많이 쓴 것 같았습니다. 주인공인 김준구의 경우 이번 영화가 첫 영화인 신인배우인데, 멋지다고 표현을 하기는 힘이 들지만 신인답지 않은 모습을 보였습니다. 특히 중반부 이후에는 그의 연기를 자세히 볼 수 있는 장면들이 많이 있는데, “참 괜찮네…”라는 생각이 들 정도의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그리고 죄수 중 한 명으로 나오는 문원주(행자 역)라는 배우가 있는데, 전 이 배우의 존재가 처음에는 그냥 지나다니는 많은 죄수 중 한명이겠지 했는데, 그의 존재감은 주인공 그 이상의 느낌으로 연기가 정말이지 그가 지금까지 출연을 했던 영화 중 단연 최고가 아니었을까 합니다. 이 배우는 지금까지 주조연급 배우라기보다는 조연과 단역 사이의 조금은 어중간한 배우였는데, 이번 영화로 주조연급으로 성장을 한다면 나중이 참 기대가 되는 배우가 될 것이라고 봅니다.

주인공의 아버지인 오달수(아버지 역)의 경우도 그만의 연기를 확실히 보여주게 되는데, 고문 이후 장애를 가지고 나서는 5년이 넘는 기간 동안 집인 기원에서 나가지도 않고 창밖과 뉴스를 통해서만 세상의 이야기를 전해 듣지만 나중에 아들이 집에 오지 않자 용기를 내어 세상으로 나갔고, 아들을 찾는 모습에서는 역시 오달수다 라는 말이 나올 만한 연기를 보여주지 않았을까 합니다. 그의 분량은 그다지 많은 편도 아니고 대사가 많은 것도 아니지만, 특유의 표정연기가 나와야 하는 역할이기 때문에 조금은 힘이 드는 연기가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도 해 봅니다.

배우들의 이야기를 하는 중 이 배우만큼은 꼭 집고 넘어가자, 라고 생각을 한 배우가 있으니, 바로 정예진(혜림 역)이라는 배우였습니다. 그녀는 뭐랄까? 조연이라고 말을 하기 좀 그럴 정도로 큰 배역의 인물은 아닙니다. 더군다나 그 배역이 없다고 해도 이야기 전개에 전혀 문제가 없는 배역입니다. 쉽게 말을 하면 있으나 마나 하는 존재다 이겁니다. 그런데, 그녀는 이 배역을 통해서 자신의 모습을 확실히 보여주었는데, 아이를 낳고 아이가 죽자 실신을 해서 동네 바보로 살고 동네사람들이 돈을 주면 거시기를 보여주는 등 바보 같은 연기를 해야 하는 역이었습니다.

그런데 뭐랄까? 연기는 잘 하였지만, 정예진이라는 배우가 자신의 캐릭터를 대본을 보고 세세하게 분석을 해서 그 캐릭터를 완성을 했다기 보다는 감독이 이런 저런 디테일 하나 하나까지 모두 만들어 준 뒤 연기를 하는 것처럼 조금은 인위적인 냄새가 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누가 그 캐릭터를 만들었든지 간에 그녀는 그 캐릭터를 잘 소화를 하였고, 짧지만 뇌리에 팍 박히는 연기를 해 주었습니다.

이런 종류의 영화를 예전에도 한편이 있었는데, 이규형 감독이 자신이 군 생활을 할 때 겪었던 일을 영화로 만든 영화 ’DMZ, 비무장지대’라는 영화가 있었습니다. 그 영화는 DMZ에서 군 생활을 한 이규형 감독이 그 안에서 영화병을 하다 DMZ로 들어가는 보직으로 변경이 되어 북한군과 총격전도 하는 등의 이야기를 다루었던 영화입니다.

이 두 영화를 비교해 보면, ‘DMZ, 비무장지대’는 어떻게 하면 좀 더 허세를 부릴 수 있을까? 라고 하며 만든 영화라면 이 영화인 ‘미운 오리 새끼’는 어떻게 하면 더 찌질하게 보일까? 하는 연구를 하면서 만든 영화라고 생각이 됩니다.

그래서 영화 ‘미운 오리 새끼’는 이규형 감독의 ‘DMZ, 비무장지대’보다 좀 더 가볍게 영화를 즐길 수 있고, 영화를 보면서 부담이 덜한 영화가 아닐까 합니다.

PS : 영화를 인디영화로 분류를 할까 하다 감독이 곽경택 감독이고 배급사가 롯데엔터테인먼트가 일반으로 분류합니다.

별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