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 for '김수로'

점쟁이들 (2012)

– 제작 –
ⓒ ㈜다세포클럽
– 배급 –
NEW

CGV는 이런 저런 영화관이 참 많이 있습니다. 보통 일반적인 상영관이 있는가 하면, 최고급 상영관인 씨네드쉐프, 씨네시티 등 고급 영화관도 있습니다. 뭐 더 세부적으로 들어가면 골드클래스, 4DX, IMAX, Star관 등 익히 알려져 있는 관이 있는가 하면, Premium관, Business관, 사운드샤워, Beat By Dr.Dre관, 비트박스관 등등 상영관 마다의 특색을 갖춘 상영관등이 있습니다.

오늘 제가 영화를 본 곳은 고급 상영관으로 들어가는 CGV 청담 씨네시티이고, 상영관은 Beat By Dr.Dre관이었습니다. 얼마나 고급이냐? 금요일인 오늘 관람비용이 11,000원이고 상영관내에는 닥터드레 헤드폰이 비치가 되어있어, 헤드폰을 통해 영화의 소리를 들을 수 있는 영화관입니다.

상영관 평가는 좀 나중에 하고요. 영화이야기로 들어가겠습니다.

제가 오늘 본 영화는 김수로 주연의 영화 점쟁이들 입니다. 이 영화는 태국에서 실제로 있었던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영화인데, 뭐 이 내용이 실화든 아니든 간에 참 재밌게 즐길 수 있는 영화입니다.

무속인을 소재로 만들어진 영화는 많은데, 이번 영화처럼 작정하고 만들어진 영화는 이번이 처음이 아닐까 하는데, 전체적인 이야기 구조가 코미디 영화답지 않게 탄탄한 모습을 보입니다. 뜬금없는 장면도 별로 없고, 억지스러운 장면도 거의 없다는 면에서 “이 영화를 왜 봤을까?” 하는 의구심이 거의 들지 않는 영화라는 점입니다.

특히 김수로의 영화를 보면 약간 억지스럽거나 조금은 지루하며 진부적인 느낌을 주는 경우가 많이 있는데, 이번의 경우는 억지스럽다기보다는 많은 부분들이 자연스럽게 연결이 되면서, 비교적 탄탄한 스토리로 인해 그의 연기 또한 비교적 괜찮은 모습을 보여줍니다.

하지만 결론이 조금은 뜬금없는 모습을 보이기는 하는데, 마지막에 악령을 없애는 장면에서 좀 많이 뜬금없는 느낌 들더군요. 마무리를 조금만 신경을 썼으면 어떠했을까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배우들의 연기는 주연들은 물론, 조연들의 연기도 괜찮은 모습을 보였는데, 김수로의 진지 연기와 코믹연기는 물론이고, 강예원의 연기도 이제 점점 그녀만의 연기틀이 확실하게 잡혀가는 모습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런 식으로 잡히면 나중에 멜로나 드라마장르의 영화가 들어오면 어떻게 할지 조금은 걱정되는 연기입니다.

그 외에 이제훈이나 곽도원의 연기도 감독은 물론이고 관객들이 기대하는 그 만큼의 연기를 잘 보여주지는 않았나 합니다.

그런데 문제는 주,조연을 제외한 배우들의 연기인데, 글쎄요… 악령의 연기를 받은 김XX의 연기 말고는 그닥 훌륭한 모습은 아니었습니다. 대사도 좀 어색하게 느껴졌고, 무속인들을 공격하는 장면에서도 글쎄요….

뭐 여하튼 영화 자체는 나쁘지 않고 즐길 거리로는 비교적 좋은 영화입니다. 그런데 롯데엔터테인먼트, CJ 엔터테인먼트 그리고 쇼박스의 공격 속에 요즘 그다지 힘을 쓰지 못하는 배급사인 NEW가 배급을 해서 그런가? 상영관의 수도 넉넉하지 못하고 시간들도 어정쩡한 시간들이라 성공 여부는 좀 어둡게 느껴지네요.

별점 : ★★☆☆☆

다시 영화관 이야기로 들어가 CGV 청담 씨네시티의 장점을 먼저 이야기를 하면 영화관이 상당히 고급스럽고, 건물입구에서부터의 서비스가 상당히 좋습니다. 자 그게 다입니다. 제가 언급을 한 것 외에 그 어떤 장점이 없습니다.

단점을 이야기하면, 일단 영화관은 장애인에 대한 배려가 거의 아니 전혀 없습니다. 만약 휠체어를 타고 영화관에 갔다면 바로 등을 돌리고 나왔을지도 모릅니다.

그리고 편의시설이 엉망입니다. 제가 영화를 본 곳은 7층, 8층에 티켓박스가 있는데, 한층 내려가 영화를 보는 것은 뭐 그렇다고 치겠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7층에는 간의 매점이나 아니면 화장실 등이 없습니다. 상영관 입구에 적혀있더군요. 화장실은 8층을 이용하라고… 보통 영화관의 한 층은 보통건물의 2개 층이라는 점을 생각하면 어의가 작살이죠..

상 영관 내도 문제가 많습니다. 위에서도 언급을 하였지만 제가 본 상영관은 Beat By Dr.Dre관. 닥터드레의 헤드폰이 비치가 되어있어 그 헤드폰으로 영화의 사운드를 즐길 수 있는 상영관인데요. 뭐 좋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영화를 헤드폰을 통해 보지 않는 관객에 대한 배려가 없다는 점입니다. 헤드폰이 아무리 좋아도 영화를 볼 때는 전혀 어울리지 않습니다. 뭐 집에서 PC를 통해서 보면 모를까? 보통 서라운드로 사운드가 나오는 영화관에서는 스테레오만 지원을 하는 일반 헤드폰은 쓸데없는 사치일 뿐입니다.

그래서 볼 때 헤드폰을 벗었는데, 어쩜…. 스피커는 일반 상영관 처럼 있는데, 사운드가 서라운드가 아닌 스테레오로 나오는 것입니다. 이건 뭐… 우퍼도 거의 켜지 않아 울림도 전혀 없고, 소리고 헤드폰을 벗으면 그냥 화면 큰 TV로 보는 느낌이고… 정말 실망인 상영관이었습니다.

좌석도 마찬가지입니다. 앞뒤 간격이 넓어 좋기는 한데, 넒은 팔걸이로 인해 손해보는 좌석을 보충하기 위해 일반적인 영화관의 상영관 좌석보다 좌석의 폭이 좀 좁습니다. 그래서 보는 내내 답답한 느낌을 지울 수가 없더군요.

그래서 마음을 먹었습니다. 영화관의 돈이 비싸고 싸고를 떠나 이 영화관을 절대 가지 않을 것을….

이번 영화관람도 솔직히 돈을 내고 본 것이 아닌 무료관람쿠폰을 이용해 봤는데, 돈을 내고 봤으면 정말 울화가 치밀었을 것 같은 영화관이었습니다.

PS : 이 글도 멘붕 속 글…

아부의 왕 (2012)

마지막에 영화를 본 것이 지난달 26일에 리뷰를 쓰지 않았지만, 맨인블랙3를 봤으니 딱 한 달 만에 영화를 보게 된 것이군요. 사실 이번 영화도 보려고 해서 본 것이 아니고, 그냥 간만에 시간이 남는 바람에 시간이나 때우자라는 생각으로 선택을 하게 된 영화입니다.

그러다 보니 영화의 선택을 그냥 가까운 시간으로 선택을 하게 되었는데, 그 영화는 바로 ‘아부의 왕’ 처음 듣는 영화이기는 하지만, 요즘 좀 머리가 많이 복잡하서 머리나 식힐 겸해서 코미디 영화를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영화 아부의 왕은 일단 장르로만 따지면 코미디영화입니다. 뭐 이런 저런 부가설명이 필요 없는 장르죠. 그렇습니다. 바로 그냥 웃기는 영화가 되겠습니다.

그런데 영화는 코미디라고 할 수 있는 요소는 중간 중간 많이 있으나 웃음을 터트리기에는 다소 많은 점이 부족한 영화였습니다.

본격적인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영화 아부의 왕은 단순한 코미디라기보다는 우리의 어두운 면 다시 말을 해서 아부를 잘 해야만 성공을 하는 우리시대의 어두운 면을 보여주는 블랙코미디입니다. 그런데 영화는 아부라기보다는 로비스트 관련 영화로 소재에 비해 영화가 조금은 무겁게 느껴지는 영화입니다.

배우들의 연기는 뭐랄까? 조금 많은 것이 실망스러운 영화입니다. 주인공인 송새벽은 물론이고, 성동일 그리고 김성령 등등 많은 배우들이 좋지 못한 연기를 보여주게 됩니다. 특히 송새벽은 특유의 어눌한 말투가 처음부터 끝까지 이어지게 되는데, 처음에는 재밌게 느껴지지만, 나중에 시간이 갈수록 짜증이 날 정도로 느껴지더군요.

주연이 연기력이 약하다보니 조연들의 연기가 탄탄해야 하는데, 성동일의 경우는 너무 웃기는 데만 치중이 되어있고, 김성령의 경우는 혼자만의 자아도취에 빠져있는 모습이었고, 한채아가 등장을 할 때는 이건 뭐 신파를 만들기 바쁘니 영화를 보고 있는 저도 어쩔 줄 모르겠더군요.

그나마 이병준이 캐릭터는 물론이고, 본인의 몸에 맡는 연기를 보여주지 않았나 생각을 합니다. 그 다음으로 고창석이 괜찮은 연기를 보여주었는데, 이 두 사람 모두 이 영화의 중심이 아니기 때문에 그다지 빛을 보이지는 못한 것 같아 아쉽습니다.

되레 단연들이 더 괜찮은 연기를 보여주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문제는 배우들의 연기뿐만이 아닙니다. 스토리 역시 소재가 아부라는 것 말고는 영화를 보는 내내 어디서 많이 본 듯한 이야기의 연속입니다.

영화를 보는 내내 생각이 났던 영화는 이문식이준기 주연의 ‘플라이 대디’백윤식, 재희 주연의 ‘싸움의 기술’ 그리고 감우성, 김수로 주연의 ‘쏜다.’ 이렇게 세 영화가 생각이 나더군요.

글쎄 뭐랄까? 이 세 영화를 아부라는 소재 하나로 교묘하게 섞어놓은 듯한 느낌이 많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그런가 영화를 보는 내내 나가고 싶은 충동이 너무나 많이 들었습니다.

영화는 정승구 감독의 장편 데뷔작인데, 보통 첫 작품은 보인이 각본을 쓰기 나름인데, 이 영화를 감독 스스로가 각본을 쓴 것이 아닌 신인 작가가 쓴 시나리오를 영화로 만들어서 그런가? 연출력 또한 ‘일단 만들고 이야기 하자’ 라는 말을 하는 듯했습니다.

하지만 영화에서 조금은 이상한 느낌이 들었는데, 바로 영화를 다 보고 나니 영화에서 장진의 냄새가 나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감독과 시나리오 작가를 장진 감독이나 그가 운영을 하는 ‘필름있수다’와 어떤 연관이 있는지 확인을 해 보았는데, 서로간의 연관성은 찾기 힘들더군요. 그나마 연관성이 있는 것은 영화 스크롤에 장진감독의 이름이 나온 것 말고는 어떤 연관성을 찾기가 힘들더군요.

영화 ‘아부의 왕’은 위에서도 언급을 했지만 코미디 영화입니다. 그것도 블랙코미디. 영화는 사회성을 반영하는 블랙코미디의 역할을 제대로 했을지에 대한 질문에는 조금 생각을 해봐야 할 영화입니다.. 그리고 코미디라는 장르의 충실성도 유명무실한 영화입니다.

쉽게 말을 해서 전혀 코미디 영화 같지 않았다는 이야기입니다. 혹자가 저에게 와서 이 영화에 대해 이야기를 해 달라거나 보면 재밌겠냐고 물어보면, 도시락을 싸 들고 말리고 싶은 영화입니다.

PS:아마도 다음 달 중순쯤에 이 영화가 각종 VOD서비스에 등장을 하지 않을까 합니다.

* 별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