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 for '김윤진'

이웃사람 (2012)

영화 이웃사람. 많은 분들이 강풀웹툰을 통해 보셨을 텐데요. 바로 강풀의 웹툰인 이웃사람을 영화로 그대로 옮긴 영화입니다.

전 개인적으로 웹툰을 보지는 못했는데요. 제가 만화를 별로 좋아하지 않고, 더군다나 인터넷을 통해서는 더 더욱 안보기 때문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전 영화의 스토리에 대해 좋다 나쁘다라는 언급을 하지 않고 순수 영화에 대한 이야기만 하도록 하겠습니다.

영화는 뭐랄까? 참으로 단순합니다. 그냥 우리의 주변 사람인 이웃사람이 살인범이다 라는 소재인데요. 솔직히 그다지 신선해 보이지는 않습니다. 연쇄살인범은 물론이고 이웃이 살인범이라는 컨셉은 우리나라는 물론이고 외국의 많은 영화에서도 이미 다룬 이야기 이기도 하죠.

이는 만화로는 신선하거나 많은 사람들에게 기대감을 줄 수는 있겠지만, 영화에서는 전혀 새롭지 않다는 점입니다. 이 점이 바로 만화를 영화 만들었을 때 문제점입니다.

외국의 경우는 액션신 강한 만화 다시 말을 해서 스파이더맨, 배트맨, 슈퍼맨 등등의 만화를 영화로 만들다 보니 스토리면은 약해도 영상이나 액션신만을 보기 위해서라도 영화를 보고 오래 전부터 연재가 된 탓에 탄탄한 매니아층을 구성하게 되는데, 우리나라의 경우는 멜로나 스릴러 등 결과나 스토리를 알아버리면 재미가 없어져버리는 만화를 영화로 만들다 보니 스토리에 대한 궁금증이나 반전에 대한 궁금증이 없고, 그리고 영상미나 액션신이 좋지 않기 때문에 보는 즐거움이 거의 없다는 점이 단점이라고 말을 할 수 있습니다.

특히 강풀의 웹툰을 원작으로 해서 만든 영화를 보면 아파트, 바보, 순정만화, 그대를 사랑합니다 그리고 이웃사람이 있는데, 이 중에서 작품성이나 흥행면에서 성공을 거두었다고 말을 할만한 영화가 없다는 점에서 그의 웹툰을 영화로 만드는 것은 하나의 모험이 되고있죠.

영화를 보고 나서 이 웹툰을 본 동생에게 스토리이나 장면들을 이야기 해 주니 웹툰과 아주 똑같다고 이야기를 하더군요. 그래서 현재는 유료이지만 1~3회까지는 무료로 풀려있는 웹툰을 보았는데요. 어쩜… 웹툰이라기 보다는 영화의 콘티를 보는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다시 말을 해서 영화의 스토리나 배우들의 위치 그리고 화면의 구도까지 거의 똑같았습니다. 아무리 웹툰을 영화로 만들었다고 해도 조금 심하게 느껴지더군요.

배우들의 이야기로 들어가 배우들의 캐릭터 한 명 한 명의 모습은 잘 살렸습니다. 그러나 캐릭터가 후반보로 갈수록 조금씩 뭉개지는 듯한 모습을 보이는데요.

이웃의 살인자인 김성균(류승혁 역)의 경우는 어쩌면 이 영화에서 가장 확실한 캐릭터를 보여줄 수 있는 배역이었는데, 처음에는 사이코패스 같은 모습으로 살인을 저지르는 모습을 보여주어 개인적으로 이 사람이 어떻게 변할까 얼마나 잔인해 줄 수 있을까 하는 기대감을 주었는데, 뒤로 갈수록 오히려 약간은 찌질해 보이는 듯한 캐릭터를 보여주고 결국은 본인의 색은 완전히 잃어버린 듯한 느낌을 주었습니다.

김윤진(송경희 역)의 경우는 좀 더 심합니다. 그녀는 김새론(유수연/원여선 역)이 죽고 나서 어떠한 모습을 보여주는가 했는데, 그녀는 아예 캐릭터 따위는 필요도 없다는 듯한 존재감을 보여주게 됩니다. 이는 다른 배우들도 마찬가지인데요. 경비역이었던 천호진(표종록 역), 사채업자 마동석(안혁모 역), 부녀회장 장영남(하태선 역) 그리고 피자배달부 도지환(안상윤 역)등등 그 어떤 누구도 자신만의 캐릭터를 만들었다기 보다는 그냥 인위적으로 움직이는 듯한 느낌을 지울 수가 없었습니다.

마치 감독이 이 장면은 이렇게 되어있으니깐 무조건 이런것만 해야한다. 다른 모습이나 다른 구도로 그리고 동선으로 움직이면 안된다 뭐 이런 식으로 만든 것 같았다는 점입니다.

그럴 정도로 배우 한 명 한 명의 연기가 나쁘지는 않은데, 어딘가 답답한 느낌이었고, 능동적인 움직임을 보여주지 못하는 것 같았습니다.

현재 리뷰를 영화를 본지 약 1주일 정도가 지나서 찍고 있는데요. 처음 3일동안 100만의 관객이 영화를 보았는데, 글쎄요… 이 제가 볼 때는 이 영화는 롱런하기는 좀 힘든 영화이고, 손익분기점을 넘기는 선에서 영화가 마무리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드는군요.

별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