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정상이 만나다..

우리나라의 수장인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의 수장인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만남이 드디어 이루어 졌습니다. 두 정상은 오늘 (27일) 9시 30분 경 판문점에서 악수를 나눴으며 의장대 사열을 하고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방명록에 글을 남긴 뒤 공식적인 정상회담 일정이 시작이 되었습니다.

이제 두 정상의 만남을 되짚어 보겠습니다. (사진은 방송 캡쳐본으로 화질이 좋지 않을 수 있습니다.)

캡쳐 : MBC
캡쳐 : MBC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판문각에서 나오고 있는 모습입니다. 공식적으로 정상회담에 나오는 9명 이외에 상당히 많은 인원이 있는데, 대부분 경호인력이라고 보시면 될 것 입니다. 왼쪽 뒤로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보이는군요.

계속 읽기 “두 정상이 만나다..”

드디어 내일 제3차 남북정상회담

출처 : 뉴스 1
출처 : 뉴스 1

내일 오전 제 3차 남북정상 회담이 열립니다. 북한의 비핵화가 가장 큰 주제가 될 이번 정상회담은 특히 김정은 위원장이 국경을 넘어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하기로 하여 남쪽의 땅을 밟는 첫 북한의 정상으로 그 의미를 더하고 있습니다.

이번 정상회담은 보통의 정상회담과 달리 오전에 정상들끼리 회담을 하고 김정은 위원장이 다시 북측으로 갔다 다시 내려와 만찬을 저녁에 하게 된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보통의 정상회담은 정상들끼리 만나기 전 이미 대부분의 의제를 고위층들이 합의를 한 다음 정상들은 구색만 갖추고 발표를 하는 것이 보통인데, 이번의 경우는 일반적인 의제는 대부분 합의가 되었고 가장 중요한 북핵 관련 의제만 정상들끼리 협의를 하기로 하여서 어떤 극적인 결과가 나올지 전세계가 주목을 하고 있는 정상회담입니다. (계속)

더 인터뷰 (The Interview, 2014)

연말 미국 영화계에 한 영화로 인해 상당히 시끄러웠습니다. 바로 북한의 김정은 암살을 소재로 한 The Interview (이하 더 인터뷰) 때문입니다.

소니 픽쳐스의 사이트가 해킹을 당하고, 개봉을 하는 영화관을 상대로 테러를 하겠다는 등의 협박으로 개봉일이 취소가 되고 다시 개봉날짜가 잡혀 개봉을 하는 등 상당히 시끄러웠던 영화입니다.

본격적인 이야기에 드어가기 앞서 전 개인적으로 합법이던 불법이던 영화를 다운받아 모니터나 TV를 통해 영화를 보는 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요. 이 영화의 경우는 미국에서도 힘들게 개봉을 하였지만 우리나라에서는 개봉할 확률이 거의 0%에 가깝기 때문에 인터넷을 통해 다운을 받아서 보았습니다.

영화이야기로 들어가 영화의 스토리는 간단합니다. 토크쇼 진행자가 김정은 인터뷰를 하려고 하는데, 미국의 CIA가 그 인터뷰어와 PD에게 김정은 암살을 지시해 일어나는 일들을 영화로 만든 내용입니다.

장르는 코미디로 되어있는데요. 글쎄요 제가 미국식 코미디를 이해하지 못해서 그런가? 코미디 영화라기 보다는 이렇다 할 장르가 없는 그냥 재미삼아 만든 영화로 밖에 보이지 않았습니다. 뭐 사람들이 죽는 과정을 조금 잔인하게 표현한 것을 보면 고어 장르가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제가 한국사람이라서 그런가? 이 영화는 보기가 상당히 불편합니다.

왜냐? 배우들이 연기를 잘하고 못하고를 떠나 북한 사람의 연기를 한 배우들이 미국 내 교포들이 연기를 하다보니 우리말도 잘 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북한의 억양과 사투리로 연기를 하니 거 참 보는 내내 참 불편하더군요.

몇몇 장면에서 나오는 성적인 장면들도 어쩜 전형적인 미국스타일이라, 북한에서의 이야기를 하는데, 왜? 이런 장면을 넣었을까 하는 의문이 들기도 합니다.

영화는 솔직히 상당히 재미는 없습니다. 교훈적인 면도 없고, 그렇다고 블랙코미디 같은 면도 하나도 없습니다. 대체 왜? 이런 영화를 만들었는지, 답답한 영화입니다.

우리나라 탈북단체는 이 영화를 삐라와 함께 북한에 보낸다고 하는데, 이 영화를 통해서 북한주민들에게 무슨 메세지를 주려고 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김정은도 오줌을 싸고, 똥을 싸는 등 그는 신이 아니다라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것인지, 아니면 북한주민들의 문화생활을 위해 주는 것인지 왜? 이런 소모적인 행동을 하는지 참…

영화 더 인터뷰가 궁금한 분들은 한번쯤 보는 것은 괜찮습니다. 하지만 뭐 특별한 것은 바라지 마세요. 그냥 거지 같은 영화입니다.

별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