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23) 새누리당의 진박과 더불어민주당의 비례대표

20대 국회의원 선거가 앞으로 23일이 남았습니다. 보통은 이 정도면 각 선거구의 후보 공천이 끝이 나고 난 뒤 공천을 받은 후보들이 선거운동 준비에 들어갈 채비를 해야할 시기입니다.

그런데 이번 선거는 뭔가 이상합니다.

뭐 물론 각 당마다 공천이 점점 마무리가 되어가고 있지만 비례대표는 아직 뚜렷한 그림이 그려져 있는 곳도 없고 새누리당은 새누리당대로 더불어민주당은 더불어민주당대로 그리고 국민의당은 국민의당대로 정리가 되지 않고 있는 모습입니다.

새누리당은 지금 공천위 자체에서 보이지 않게 전적으로 밀어주고 있는 친박 중 골수인 진박들이 몇몇 선거구에서 경선투표에서 패하면서 역풍을 받고 있고 더군다나 서초갑지역구의 경우는 이혜훈 전 의원이 경선에서 진박 중 진박으로 불리우는 조윤선 의원을 상대로 승리를 하면서 신데렐라의 꿈은 끝이 나 버렸는데요.

현재 들리는 이야기나 나오는 이야기가 용산에 공천을 할 수도 있다는 소리가 나오고 있는데, 새누리당을 탈탕하고 더불어민주당에 입당을 해 용산 공천이 거의 확실한 진영 의원을 봐도 그렇고 조윤선 의원을 봐도 그렇고 용산구가 어쩌다 각 당에서 나오거나 떨어져 나간 후보들이 출마를 하는 지역구가 됐는지 참…

아.. 맞다. 얼마전 강용석 전 의원이 그렇게 자부심을 가지고 있던 마포를 버리고 용산으로 출마를 하겠다고 예비후보를 등록한 적이 있죠???

여튼 새누리당은 박근혜 대통령이 그렇게 밀어주던 진박들이 줄줄이 떨어져 나가면서 참 난감한 모습일텐데요.

나오는 이야기로는 이들이 무소속으로 나올수도 있다고 하든데, 과거에는 경선에서 떨어지면 무소속으로도 후보에 나오지 못했던 것으로 기억을 하는데 요즘은 안그런가 봅니다. 하긴 국회의원 양반들이 자기들에게 불리한 법은 가만히 둘리가 없죠.

더불어민주당은 요즘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비례후보 2번으로 출마하겠다는 뜻을 보이고 있자 아주 난리가 났습니다.

더군다나 공천을 받지 못한 의원들이 중심이 되어 난리가 났는데요. 내부에서는 어떻게 보일지 모르겠지만 일단 밖에서 보기에는 상당히 재밌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저의 생각을 먼저 말을 하자면 일단 김종인 본인의 셀프공천은 크게 문제는 없다고 생각을 합니다.

물론 과거 지도부들이 비례로 나올 경우는 후순위 번호로 공천을 했다는 점을 생각하면 이상해 보일수도 있는데요. 결국은 대부분 당선이 되었었죠.

뭐 ’나를 봐서라도 좀 밀어달라’ 이런 식이었는데요. 김종인 위원장의 셀프공천은 이러한 구걸 아닌 구걸보다 당당하게 자신을 2번에 넣고 하는 것이 나쁘지는 않아보입니다.

그리고 어느 방송에서 나온 말이기도 하지만 김종인 위원장이 자원봉사로 지금의 공천을 하고 있는 것도 아닌데 무조건적인 비난은 좀 무리가 있어보입니다.

하지만 문제는 얼마전 더불어민주당이 선거에서 107석 밑으로 떨어지만 책임을 지고 당을 떠나겠다는 말을 했는데, 비례2번이면 어떻게 해서든 당에 남아 지금의 행보를 이어가겠다는 의지로 보입니다.

자, 김종인 위원장 이야기는 넘어가고 이번 더불어민주당의 비례후보공천을 보면 과거의 모습과 다른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쉽게 말을 해서 과거 민주당 계열의 비례 후보를 보면 1번은 상징성이 있는 사회적약자를 공천하는 것이 보통 아니 상당히 많았습니다. 그런데 이번 공천을 보면, 박경미 홍익대 수학교육과 교수를 공천하므로써 사회적약자가 아닌 것은 물론이고 수학교육과라는 전공이 국정운영에 앞장서서 일을 할 수 있는 전문가 그룹이라고 말을 하기에도 힘들기에 전문성이라는 점도 내세우기 애매한 사람을 1번 후보로 했다는 점입니다.

더 큰 문제는 비례대표 후보 공천 명단을 43번 정도까지 쭉 보면 사회적약자라고 불리우는 사람은 별로 없어보이고 각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이 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특히나 보통은 무작위로 뽑은 뒤 번호를 부여했던 것과 달리 이번에는 A~C 그룹으로 나눠서 B그룹은 A그룹으로 올라가지 못하고 C그룹은 B그룹으로 올라가지 못하는 계급을 만들어 당내 정확히 말을 하면 비례대표 후보자들의 엄청난 비난이 쏟아지고 있는 형상입니다.

그룹을 나눠서 공천을 하는 것은 확실하지는 않지만 이런식의 공천은 과거에도 있었을 것이라고 봅니다. 하지만 김종인 위원장이 수면위로 끌어 올린 것이 아닐까 합니다.

아직 비례대표는 물론 지역구 공천도 제대로 마무리가 되지않고 있는 새누리당과 지역구 공천에서 이어지는 잡음이 비례대표후보 공천까지 시끄러운 더불어민주당, 언급은 하지 않았지만 지금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지도 확실치 않은 국민의당, 그리고 다른 당과 달리 조용하게 착착 진행을 하고 있지만 잘하고 있는건지 의심스러운 정의당까지…

20대 국회는 누가 당선이 되든간에 지금까지의 국회 그 이상의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예상이 되네요.

PS : 이 글은 모바일에서 발행이 되었습니다.

D-29) 선거, 하고는 싶은거지?

요즘 여당은 물론이고 야권에서도 공천의 칼바람이 불며 적지 않은 잡음이 일고 있습니다.

새누리당에서는 논개 방식으로 나이가 있는 친박계들을 쳐 내면서 같이 비박계를 쳐내는 방식으로 공천을 이어가고 있으며, 야권의 중심인 더불어민주당에서는 김종인 비대위 대표가 당에서 친노의 색을 빼기 위해 아주 열심히 입니다.

Saenuri_party_logo
출처 : 위키백과

먼저 새누리당을 보면, 새누리당은 과거 이명박 시절 공천 학살을 당했던 기억이 있어 이번에 친박을 중심으로 공천위를 만들었고, 지금의 학살이 이어지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합니다.

사실 공천이라는 것이 말이 좋아 공천이지 결국 자신들의 말을 잘 듣는 사람들을 뽑는 단계로 특히나 경상도 지역이나 서울의 강남 3구 같은 곳은 당선이 거의 확정적이기 때문에 자신들의 말을 잘 듣는 사람들을 공천을 해야 당선이 될 것이고 자신들의 힘이 그대로 유지가 되기 때문에 학살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가혹하게 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런데 문제는 있습니다.

바로 너무나 당당한 친박계 인사들입니다. 특히나 요즘 윤상현 의원의 말이 많은데, 공천위에서는 아무런 문제없이 공천을 주려고 했던 인물이 가뜩이나 껄끄러운 상대인 김무성를 상대로 막말을 했던 윤상현 의원을 공천할 경우 그 후폭풍을 감당하기 힘들기 때문에 공천을 할 수도 그렇다고 안 할 수도 없는 입장이 되어버렸다는 점입니다.

또한 친박일색인 대구지역의 경우도 현재 유승민 의원을 공천을 하느냐 마느냐 하는 문제로 잡음이 상당한데, 공천을 할 경우 4년동안 친박의 상당한 걸림돌이 될 것은 뻔 한 것이고 그렇다고 공천을 배제할 경우 여당의 비박들은 물론이고 야권의 지지자들 한테까지도 몰매를 맞을 수 있는 상황이 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새누리당의 싸움은 그나마 가족들끼리의 싸움이기 때문에 어떠한 모습으로든 정리가 될 수 있는 상황입니다.

더불어민주당_로고-1
출처 : 위키백과

더불어민주당(이하 더민당)의 경우는 정말이지 답이 없는 상황입니다.

몇달 전 안철수 의원이 탈당을 하고 난 뒤 국민의당을 만들었을 때만 해도 더민당은 국민의당을 엄청나게 의식을 하고 깍아 내리기에만 여념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1월 중순이후부터 떨어지기 시작한 국민의당 지지도를 보면서 더민당은 그들에게 신경을 끄기 시작을 하였고, 본격적인 가족싸움으로 2라운드가 시작이 되었습니다.

그러던 중 지난 달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국민의당에 합당 그리고 연대 이야기를 툭 던지면서 그 싸움은 자신들만의 싸움이 아닌 국민의당에 싸움까지 붙이는 상황이 되어버렸습니다.

공천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정청래 의원을 비롯해 어제 이해찬 의원까지 공천에서 줄줄이 탈락을 시키면서 김종인의 본격적인 친노색 빼기가 시작이 되었는데요. 이는 지난달 국민의당에 합당이야기를 꺼낸 뒤 이어지는 포섭으로 봐도 무방할 것입니다.

특히나 국민의당으로 간 의원들읜 더불어민주당에 기득권을 가진 사람들이 기득권을 내려놓지 않는다고 말을 하며 당을 떠났던 사람들인데, 그들이 말을 하는 소위 기득권을 가진 사람들을 줄줄이 쳐 내면서 국민의당 스스로가 합당이나 연대를 거부할 명분을 철저하게 없애버리고 있다는 점입니다.

물론 모든 친노진영의 의원들이 공천을 못받은 것은 아니지만, 김종인 위원장은 이 모든 이들을 쳐 내는 것보다 수장급들의 인물들을 쳐 내면서 자연스럽게 그들의 힘을 없애는 방식을 선택한 것이 아닌가 합니다.

kukmin
출처 : 위키백과

이러한 상황에 국민의당은 공천에 힘을 쏟고 있다고는 하지만 이렇다 할 인사들은 보이지 않고, 새로운 인물 영입도 거의 실패로 끝이 났으며, 자신들이 비판을 했던 낡은 정치를 했던 인물들을 줄줄이 받아드리면서, 스스로 자멸을 하는 결과를 보이고 있습니다.

그리하여 다른 당과는 달리 비례후보의 경우 어떤 인물을 1번으로 할 지도 정해지기는 커녕 어떠한 사람들을 영입을 해 후보로 앉힐지도 아직 선택이 되지 않은 것 같은 모습입니다.

그런 가운데 국민의당 창당 발기인 중 한명인 이종화 예비후보가 정의당의 비례후보 공천 1번을 받은 후보가 공산주의자라는 말을 하면서 과연 국민의당은 산이 아닌 우주로 가려고 하나??? 하는 생각이 들게 만들고 있습니다.

Jeongeuidang_logo
출처 : 위키백과

하지만 정의당의 경우는 다른 당의 비해 비교적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어제 63개 지역의 공천자 명단을 발표하였고, 다음 주에 2차 명단이 발표가 된다고 하는데, 과거 통합진보당으로 NL진영1과 PD진영2이 하나가 되어 당을 운영할 때만 해도 서로의 진영이 달라 크지도 않은 정당이 이런 저런 싸움을 하며 적지 않은 잡음을 만들었던 정당인데, NL 진영과 결별을 할 뒤 독자 노선을 걸으며 당을 운영을 하게 되니 순조롭게 잘 진행이 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현재 야권을 보면 서로 물고 물리는 현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더민당과 국민의당의 보이지 않는 기싸움, 국민의당의 정의당 딴지 걸기 그리고 과거 친노였던 몇몇 인사들이 옮겨간 정의당.. 아마도 지금의 모습으로 보면 20대 총선에서는 당대당 간의 연대는 힘이 들 것으로 보입니다.

그렇다면 결국은 후보들간의 연대만이 답이 될 수 있는데, 과연 당들끼리 서로 으르렁 되고 있는 이 가운데, 누가 과연 연대를 제의하고 논의하며 성사를 시킬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PS : 그나저나 이 양반들 선거를 하고는 싶은 건지 정말 의문이네요.

烏合之卒 정당이였던거야?

kukmin
출처 : 위키백과
안철수의원의 주도로 만들어진 국민의당

누구나 생각을 하는 것 일수도 있겠지만, 개인적으로 흔하디 흔한 선거용 정당으로 생각을 했습니다.

그러나 유리도 아닌 얼음으로 만들어진 정당, 다시 말을 해서 봄이 되면 사라질까 겁을 먹는 얼음 정당이라고 봅니다..

아무리 힘이 없고 뚜렷한 목표의식이 없는 정당이라고 해도 그렇지 더불어민주당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합당과 연대 이야기를 툭 던지니 그 한마디에 정당이 흔들흔들…

과연 이게 한 나라의 정당인지 정말 궁금합니다.

전 1월에 쓴 글에서 초선이 주도가 되어 패기 만으로 당을 만들면 인스턴트 당이 되어버릴 수 밖에 없다는 글을 쓴 적이 있습니다.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

국민의당은 결국 오합지졸(烏合之卒) 정당이 되어버렸고, 정치판에 숨어있는 제야의 고수였던 김종인 한마디에 당의 존패 갈림길에 서 버리는 이상한 정당이 되어버렸다는 점입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가 3월6일 오전 마포 당사에서 야권 연대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출처 : 오마이뉴스

안철수 의원은 민주당을 나올 때 패권주의가 어쩌구 저쩌구, 새정치가 어쩌구 저쩌구 하면서 탈당을 했는데, 지금 그의 모습은 패권주의의 우두머리가 되고 싶었고, 새정치는 말뿐이었으며, 새인물 역시 없었다는 점을 고스란히 보여주었습니다.

지금 국민의당의 지지율은 바닥을 향해 다이빙을 하고 있습니다. 지금처럼 간다면 결국 국민의당은 본격적인 선거운동이 시작되기전 스스로 자멸이 될 수 있고, 결국은 이도 저도 아닌 정당이 되어버릴 수 있다는 것이죠.

역시나 정치는 패기만으로 덤빌 수 있는 영역이 아니고, 아무리 유능한 사람이라도 정치 9단까지는 아니더라도 누구나 인정을 할 만한 경력을 가진 자를 옆에 두지 못한다면 패기가 아닌 객기로 끝이 날 수 있는 영역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