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 for '김태우'

여의도 (2010)

제작 : JF금산
배급 : 어뮤즈엔터테인먼트

영화 여의도를 우연히 구해서 보게 되었습니다. 2010년에 개봉을 했다고 하든데, 아무리 생각을 해봐도 기억에 없는 것이 작은 영화관이나 다양성 영화를 상영하는 상영관에서 상영을 했던 영화가 아닌가 생각을 해 봅니다.

결론부터 말을 하면 영화 여의도는 생각보다는 괜찮은 영화입니다. 주인공으로 영화를 전체적으로 이끌어가는 김태우 (황우진 역)의 힘도 좋고, 친구 박성웅 (강정훈 역), 황우진 부인인 황수정, 고세원(조부장 역) 등등 조연들의 연기도 나름 나쁘지 않은 연기를 보여주었습니다.

주인공 김태우 특유의 힘을 뺀 연기가 가끔 영화를 보는 사람에게 전염 아닌 전염이 되어 힘을 빼게 만드는 마법을 보이고는 하는데, 이 영화에서도 그의 마법은 그대로 통하는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그렇기에 그의 영화를 보면 그에게 몰입이 잘 되는 것 같습니다.

회사에서는 부장에게 치이고, 사채빚에 치이고, 사채빚으로 인해 부인에게 마저…

고난의 연속이라서 그런지 그는 영화 러닝타임 내내 자신의 아이를 보고 웃는 경우가 아니라면 웃는 모습은 거의 찾아볼 수가 없는 무기력한 모습을 보여줍니다. 어쩌면 이러한 스토리가 김태우라는 배우에게는 참 잘 어울리는 모습 같습니다. 그래서 그럴까? 많은 다양성영화에서 김태우는 이런 모습을 많이 보여주었죠.

영화의 스토리도 나쁘지는 않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꼭 좋다는 것은 아닌데요.

출처 : 영화 캡쳐, © JF금산

박성웅이 등장을 해 극의 스토리 라인을 바꿔 놓지 않았다면 영화는 흔하디 흔한 스토리의 영화가 되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가 등장을 하면서, 스토리는 단순히 삶과 빚에 찌든 주인공 이야기가 아닌 조금은 다른 스타일의 영화로 변모를 시켜버렸는데, 그점이 좋다면 좋고 나쁘다고 보면 나쁠 수도 있다는 점입니다.

사실 회사 일에 치이거나 사채에 관련된 영화는 참 많습니다. 물론 그 두 이야기를 합쳐놓은 영화도 많고 말이죠. 하지만 이 두이야기에 살인이라는 설정까지 집어 넣다가 보니, 영화를 보면서 막판에는 “이게 뭐냐??” 라는 생각이 좀 들었습니다.

이는 아마도 시나리오를 쓴 작가가 영화에 반전을 넣고 싶어서 강정훈이라는 인물을 등장시킨 것 같은데, 그의 등장과 함께 살인이 시작이 되었고, 막판에 나오는 반전은 글쎄요… 이를 꼭 관객에게 숨기고 막판에 이렇게 풀어야 재미가 있을까?? 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뭐, 영화를 보면서 딴짓을 하지 않았다면 후반부로 갈수록 유추가 가능하게 이야기가 전개가 되기 때문입니다.

출처 : 영화 캡쳐, © JF금산

하지만 영화는 전체적으로 보면 괜찮습니다. 스토리가 막판에 가 좀 이상하게 흘러서 그렇지, 배우들의 연기나 감독의 연출력 등등 나쁘지 않은 모습을 보여주었다는 점입니다.

이 영화를 저는 이런 저런 경로를 통해 구하기는 했는데, 리뷰를 쓰고나서 보니 유튜브에 올라와 있기도 하더군요. 유튜브에 올라온지 3년은 되었든데, 영화의 저작권을 가진 곳에서 어떻게 이걸 걸고 넘어지지 않았는지 의문이 가지는 하지만 뭐, 보실 분들은 한번 찾아서 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PS : 이왕이면 합법적인 루트를 통해 영화를 보시기 바랍니다.

PS2 : 고영욱은 여기 왜 나오니?

별점 : ★★★☆☆

선물, 그러나…

얼마전 잘알고 지내는 아주머니께서 저에게,

음악 자주 들어?

라고 물으셨습니다. 그래서 전

아.. 네…

라고 말씀을 드렸죠. 그러더니 가방에서 뭐가 주섬주섬 뒤지더니 저에게 CD 한 장을 주시는 것이었습니다. 그 CD의 정체는 바로…

김태우 크리스마스 앨범

이 앨범입니다. 바로 김태우크리스마스 앨범인 ‘KIM TAE WOO with friends’ 입니다.

Yes24에서 찾아보니 대략 1만원 정도 하는 녀석이더군요

저는 아주머니에게 고맙다는 말을 하고 나서 이 앨범을 어떻게 해야하나 고민을 했습니다.

뭐 물론 집에 CD로 음악을 들을 수 있는 기기가 있기는 하지만, 김태우라는 가수도 별로 관심 밖의 가수이고 더더군다나 크리스마스 관련 앨범은 더욱 관심이 없기 때문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크리스마스 음악을 전혀 듣지 않는다는 뜻은 아닙니다)

전 혹시나 하는 마음에 음악을 들을 때 이용중인 애플뮤직을 통해 들어보려고 하니 이 음반은 등록조차 되어있지 않더군요.

그래서 유튜브를 통해 들어봤는데… 역시나… 🙁

특히 타이틀곡인 ‘Christmas Love’의 경우는 뭐 CCM도 아니고 참…

선물은 고마운데 이런건 좀…

결국 뜯지도 않고 진열장에 넣어만 놨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