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 for '나홍진'

공모자들 (2012)

음악이면 음악 영화면 영화 장르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인정을 받은 배우인 임창정의 새 영화인 영화 ‘공모자들’을 보았습니다. 영화 ‘공모자들’을 알게 된 것은 방송에서 영화프로그램을 통해서입니다. 그 전만해도 이 영화에 대한 정보도 없었고, 임창정이 영화를 찍고 있었다는 것도 몰랐습니다.

사실 언론에서도 그다지 큰 관심을 받은 영화도 아니니 더 더욱 알기 힘들었겠죠.

여하튼 그렇게 해서 알게 된 영화를 오늘 개봉을 하자마자 영화관으로 달려가 보았습니다.

우선 마음이 급하니 결론부터 이야기를 하겠습니다.

전 이 영화를 보고 흥분을 감출 수 없었습니다. 제 페이스북에도 올렸는데, 스토리는 물론이고 반전, 배우들의 연기 그리고 감독의 연출력까지 그 어떤 것 하나 아쉬운 점이 없을 정도였습니다. 또한 영화를 보고 나서는 몸에 소름까지 돋을 정도였으니 더 이상 말이 필요가 없겠죠.

특히 김홍선 감독은 지금까지 쭉 조감독 생활을 하다가 이번 영화가 감독 데뷔작이라는 점에서 더 큰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먼저 스토리면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이 영화는 제가 잘은 모르겠지만, 지금까지 본 적이 없는 소재를 가지고 영화를 만들었습니다. 바로 장기 불법 매매를 넘어 불법 적출을 소재로 삼고 있기 때문입니다.

불법 매매에 대해서는 익히 알고 있는 사실인데, 불법적출이라… 영화를 보면서 개인적으로 충격적이 아닐 수 없었습니다.

더군다나 중국으로 떠나는 배 안에서 사람을 납치해서 장기를 적출한다… 정말 생각도 하기 싫은 소재였습니다. 특히나 영화 시작에 나오는 안내문에서는 실제로 있는 일을 허구로 만들었다고 하는데, 이런 일이 실제로 있다는 것 자체가 충격이었습니다.

영화는 이 난해하고 설명하기 힘든 소재를 가지고 감독은 시나리오도 쓰고 연출까지 하였는데, 아주 멋진 영화를 만들었습니다.

영화 ‘공모자들’는 중국과 불법밀매를 하는 임창정(영규 역)를 중심으로 물 흐르듯이 모든 것이 자연스럽게 흘러갑니다. 배우들의 연기는 물론이고 스토리 흐름까지…

그리고 배역들을 보면 임창정을 시작해서 그와 같이 일을 하는 오달수(경재 역), 조달환(준식 역), 이영훈(대웅 역) 그리고 장기매매업자인 신승환(동배 역) 임창정의 연인으로 나오는 조윤희(유리 역)까지 그 누구 하나 빠지면 스토리가 엉켜버리는 배역들로 배우들의 연기는 물론이고 캐릭터 하나 하나가 잘 묘사가 되었습니다.

이 배역들 중 유리역은 가장 축축 처지는 듯한 그리고 ‘이 배역이 왜 필요하지’라는 생각을 했는데, 이 배역과 연결이 되는 아버지가 이 영화에서 가장 큰 충격을 담당하는 것이어서 이 배우의 존재감이 끝에 가서 확실해지더군요.

배우들의 연기적인 면에서도 전 올해 개봉을 한 영화 중 단연 최고가 아닐까 합니다. 특히나 임창정의 연기는 그가 찍은 최고의 영화인 ‘스카우트’를 넘어서는 연기를 하지 않았을까 할 정도입니다. 영화 스카우트의 경우는 흥행적인 면에서는 좋은 성적을 거두지는 못하였지만, 영화 자체는 많은 찬사를 받았던 영화라는 점에서 이 영화는 더 큰 찬사와 그의 연기 인생에 터닝포인트가 될 수 있는 영화가 아닐까 합니다. 왜냐하면 이 영화에서 보여준 그의 연기변신은 그 누가 한 연기변신보다 완벽했고, 멋있었기 때문입니다.

또한 또 한명의 주인공인 최다니엘의 경우는 중반부까지는 이렇다 할 연기가 없지만 후반부에서는 그의 연기는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그의 모습을 보여주었고, 연기 또한 소름이 돋을 정도의 연기를 보여주었다는 점에서 박수를 쳐 주고 싶었습니다.

위에서 이야기를 했지만 이 영화는 반전 또한 엄청납니다. 물론 영화의 반전을 이야기 할 수는 없지만, 그 반전 역시 엄청난 충격으로 다가왔고, 불법장기적출의 방식이 그대로 나오므로 써 설마 설마 하면서 빠져들게 만들하더군요.

영화는 중반부까지는 영화 프로그램에서 나오는 스토리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하지만 후반부로 갈수록 영화가 본격적으로 진행이 되면서 진정 스릴러 다운 모습이 나오는데, 제가 본 스릴러 장르의 한국영화 중 단연 최고는 나홍진 감독‘추격자’이었는데요. 이 영화는 추격자보다 높으면 높았지 낮은 점수를 주고 싶지 않은 영화입니다.

하지만 이 영화는 좋다, 나쁘다 라는 평이 명확하게 갈릴만한 영화이기도 한데요. 일단은 영화가 좀 잔인하고, 많은 여성분들이 좋아하지 않는 스릴러의 장르이고, 추격자에 비해 확 와 닿는 것이 적다는 면에서 좋은 평을 하지 않는 분들도 있을 것이라고 봅니다.

그러나 영화는 제가 볼 때 100%완벽은 아니지만 전혀 후회없는 모습을 보여주었고, 아쉬운 면도 없었다는 점에서 좋은 점수를 조고 싶습니다. 하지만 초중반까지는 약간 영화가 지루하게 흘러가는 면에서는 약간, 아주 약간 아쉬운 감도 없지 않아 있기 하네요…

별점 : ★★★★☆

황해 (2010)

2007년 영화 추격자로 화려하게 충무로에 등장을 한 감독인 나홍진 감독의 두번째 영화인 황해. 첫 영화인 추격자가 흥행과 평론가들 사이에서 많은 찬사를 받으면서 나홍진 감독의 차기작을 상당히 기대가 되었었습니다.

그의 두번째 영화인 황해를 얼마전 보았는데요. 일단 결론부터 말을 하면 진짜 나홍진이라는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궁금할 정도의 영화였습니다. 영화의 짜임새는 물론이고 감독이 직접 쓴 시나리오 그리고 연출력까지.. 그 어느하나 놓치지 않고 정말 멋지게 만든 영화였다는 점입니다.

특히 추격자의 두 주인공인 김윤석과 하정우가 두번째 영화에도 주인공으로 출연을 하면서 영화계의 또 하나의 사단인 나홍진 사단이 탄생을 하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 더군요.

영화 이야기로 들어가서 영화는 뭐랄까? 이전 작품보다는 약간 어렵게 느껴지는 영화입니다. 영화의 스토리가 얼키고 설키고 해서 어려운 것은 아닌데, 개인적으로 약간 어렵게 느껴지더군요. 영화를 보면서 이 장면의 왜일까? 그리고 이 장면은 또 왜이럴까? 하면서 본 장면이 한둘이 아니었습니다.

더군다나 중국과 서울, 부산, 인천 울산 그리고 천안 등등 전국으로 돌아다니면서 촬영이 이뤄진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 어떤 기사에서 보니 감독이 시나리오 작업을 할 때 그냥 방안에서 틀어박혀 시나리오 작업을 한 것이 아닌 조선족인 구남(하정우분)의 행적을 감독이 그대로 따라다니며 일일이 시나리오 작업을 했다는 기사를 본 적이 있습니다.

감독의 연출력도 마찬가지입니다. 시나리오 작업을 이렇게 고생을 하면서 만든 것 처럼 영화의 연출력 또한 상당히 디테일하게 이루어 진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영화를 보신분들은 아시겠지만 굵직 굵직한 장면들이 상당히 많이 나오는데, 그러한 장면속에서도 배우들의 디테인한 표정이나, 소품 등등 뭐하나 놓치지 않고 정말 잘 만들었더군요.

배우들의 연기도 연기도 상당시 멋졌다는 것을 느낄 수 있는데, 영화를 보면 주인공인 하정우와 김윤석은 이전작인 추격자보다 더 고생을 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하정우는 추격자 때 보다 더 오래 많이 뛰고, 김윤석의 경우는 더 많고 위험한 액션씬들이 등장을 하는 등 몸으로도 상당히 많이 고생을 하였고, 배우들의 감정표현은 물로이고, 조선족 특유의 억양까지 진짜 구남이 되고, 면가가 된 것 같았을 정도였습니다.

영화 황해에서는 보신분들은 아시겠지만 서울에서 촬영을 한 씬과 부산에서 촬영을 한 씬이 많은 굵직한 부분을 차지하게 되는데, 서울에서는 디테일한 장면들이 많이 촬영이 되었다면 부산에서는 자동차 추격씬이나 사고씬 등 영화 속에서 상당이 굵직한 씬들이 많이 촬영이 되었다는 점을 알 수 있습니다.

뭐 항구가 있는 부산의 지리적인 위치도 이러한 장면의 영향을 미치기는 하였겠지만, 부산이 영화산업에 상당히 적극적이라는 점도 이러한 장면이 부산에서 촬영이 가능했던 것은 아닌가 합니다.

모르겠습니다. 영화 황해는 면가가 누구에게 살인을 사주 받고 구남이 살인을 해야 하는지가 명확하게 나오지가 않아 누리꾼들 사이에서 이런 저런 이야기들이 많이 오가고 있지만 저 개인적으로 상당히 궁금한 부분입니다.

그러나 영화 황해는 제가 볼 때는 상당히 잘 만들어진 영화이고 배우들의 연기도 상당히 열연을 펼진 영화입니다. 이전작인 추격자에 비해 좀 더 잔인해지고, 액션씬도 많지만, 이러한 점만 감수하고 영화를 본다면 충분히 만족을 하고 나올 만한 영화가 아닐까 합니다.

PS : 이 글은 과거 페이스북에 올렸던 내용을 옮긴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