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 for '다크나이트'

R2B : 리턴 투 베이스 (2011)

우리나라 공군과 북한 공군의 우리나라 침입이라는 소재로 만들어진 영화 R2B:리턴 투 베이스(이하 리턴투베이스)를 보았습니다.

영화를 보자마자 들은 첫번째 생각은 과연 이 영화가 여성 관객들에게 먹힐까 하는 것이었습니다.

공군 다시말을 해서 군인 영화이기 때문입니다. 뭐 이하나신세경이 등장을 하기는 하지만 그들도 엄연한 군인. 그렇기 때문에 군인에 환상이 있는 여성분들이 아니라면 글쎄… 어필을 하기는 좀 힘들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영화 이야기로 들어가서 영화는 전세계에서 우리나라만이 겪을 수 있는 상황을 비교적 잘 표현을 한 영화입니다. 하지만 단순히 북한군의 우리나라 침입을 소재로 하였다면 분명 문제의 소지가 있겠지만 영화에서는 그 북한군 마져 북에서 쿠테타를 일으킨 단체가 저지른 일로 표현을 하면서 혹시나 모를 분쟁의 소지를 없앤 것으로 보입니다.

일단 스토리면에서는 뭐랄까? 그다지 신선한 느낌은 없는 스토리입니다. 진짜 단순하게 줄거리를 이야기하면 최고의 파일럿이 똘아이 짓을 하다 쫓겨나고 결국 나중에는 영웅이 된다. 뭐 이런 것이죠.

그래서 영화를 보는 내내 참 시선하네.. 하는 느낌은 많이 들지 않았습니다. 더군다나 결말도 충분히 예상 가능한 스토리였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영화는 이러한 아쉬운 점을 화려한 전투기 액션으로 커버를 합니다. 그렇습니다. 커버..

이 영화에서는 전투기 관련된 영화이기 때문에 전투기 액션이 상당히 볼만한 영화입니다. 이것이 실제로 가능한 비행인지는 몰라도 일단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은 상당히 멋지고 동경을 할 만한 모습을 보여줍니다.

전투기 액션 이야기가 나온김에 이야기를 하겠습니다. 영화 리턴투베이스에서 제가 가장 높게 점수를 주고 싶은 점은 감독의 연출력도 아니고 시나리오도 아니고 배우들의 연기도 아닌 바로 카메라 영상입니다.

이 영화는 다른 것은 몰라도 비행을 하는 모습도 그렇고 이, 착륙하는 하는 모습 그리고 전투기 전투씬까지 굉장히 멋진 영상을 보여줍니다. 항공 촬영은 `인셉션`, `다크 나이트`를 촬영한 헐리우드 촬영팀이 했다고 하는데 누가 촬영을 했던 간에 상당히 멋스런 모습을 보여줍니다.

배우들의 연기는 가수이지만 자신만의 연기를 만들어낸 정지훈의 연기말고는 딱히 뭐라고 말을 하기 힘든 모습을 보여줍니다. 그렇다고 해서 오로지 정지훈만 보여주는 영화는 아닌데요. 이유는 다른 배우들의 경우는 조연으로써의 연기를 보여준 것이 아닌 영화의 흐름에 맞는 연기 그리고 정지훈의 연기를 받쳐주는 듯한 연기를 보여주기 때문에 자신들만의 연기라기 보다는 주연을 더 빛나게 하려는 모습이 보였다는 점입니다.

아무리 생각을 해도 배우 한명 한명의 연기 중 딱하고 떠오르는 것이 거의 없을 정도네요. 억지로 생각을 해보라고 하면 이하나의 감정 연기 정도???

그 정도로 이 영화는 배우들의 캐릭터가 상당히 약합니다. 아무래도 몸으로 하는 액션이 아닌 전투기 액션이라서 그런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영화 리턴투베이스. 이것 저것 따지지 않으면 재밌는 영화입니다. 보는 재미가 충분히 있는 영화입니다.

그러나 ‘도둑들’이 득세하고 휴가철도 끝이 나고 학생들도 개학을 하고 있는 요즘 이 영화의 성공은 장담하기 힘들어보이는 것이 제 견해입니다.

별점 : ★★☆☆☆

다크나이트 라이즈 (The Dark Knight Rises, 2012)

영화 ‘다크나이트 라이즈’ (영문위키).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배트맨 3부작의 마지막 작품인 영화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지고 있고, 특히 영화의 러닝타임 164분 중 무려 72분을 IMAX카메라로 촬영을 하여, 무조건 IMAX로 봐야한다는 압박감 때문일까? 티켓예매가 오픈이 되자마자 서울에 있는 IMAX영화관에는 예매가 폭주하는 현상이 일어나기도 한 영화입니다.

저도 그래서 힘들게 영화를 IMAX로 예매를 했었으나, 시간도 좀 애매하기도 하고, 집에서 거리도 있고 해서 예매를 취소한 쓰라린 아픔이 있죠..

그러다 시간이 좀 나기에 일반 영화관으로 무작정 달려가 표를 구해보기로 했는데, 다행인지는 몰라도 어렵지 않게 영화 티켓을 구하였고, 바로 들어가 영화를 보는 영광을 누렸습니다.

결론부터 말을 하면 IMAX로 무조건 다시 한 번 봐야겠다는 굳은 의지가 생기더군요.

영화 이야기로 들어가, 이 영화는 시리즈답게 지난 영화인 ‘다크나이트’를 무조건 보신 다음 이 영화를 보시라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왜냐? 일단 영화가 지난 영화와 연결이 되는 이야기로 스토리가 시작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스토리 내내 지난 영화를 보지 않았다면 알 수 없는 이야기들이 계속은 아니지만 종종 나오게 됩니다. 그러니 이전 영화인 ‘다크나이트’를 꼭 봐야겠죠? 또 이 영화도 좋지만 ‘다크나이트’에서 조커로 출연을 하였고, 이 영화를 끝으로 사망을 한 ‘히스 레저’의 소름 돋는 연기를 보시는 것도 좋을 듯싶습니다.

이야기가 옆으로 흘렀는데, 영화 ‘다크나이트 라이즈’는 지난 영화에 비해 많이 약한 느낌을 주는 것은 사실입니다. 연기는 모두들 완벽했지만, 캐릭터의 느낌이 이전 작에 비해 상당히 많이 약하고, 이전 작은 주인공인 배트맨 그리고 악당인 조커 등 주연들의 캐릭터가 완벽하게 잡힌 반면 이 영화는 악당은 물론이고, 주인공인 배트맨도 뚜렷한 캐릭터를 이끌어 냈다고 하기는 좀 어렵습니다.

하지만 머릿속에서 확실히 남는 것은 악당인 베인의 얼굴정도라고 할까? 여하튼 캐릭터들에 확실한 모습이 없어 이전작의 조커만큼 악당이지만 열광적이고, 엄청난 인기를 끌기는 많이 약한 모습이었습니다. 특히나 반전 때문에 더더욱 그랬죠.

배트맨의 경우도 그렇습니다. 이번 작에서 물론 배트맨이 악당을 물리치는 것은 뻔한 내용이지만, 어떻게 물리치고, 그의 비중이 어떻게 되고 어떤 모습으로 나오게 되느냐가 중요한 포인트였을 텐데, 글쎄요… 이번에는 억만 장자인 ‘브루스웨인‘의 모습도 보기 힘들기 때문에 화려한 모습이라기보다는 그냥 반짝하고 끝이 나는 영웅의 느낌이 들더군요.

‘캣우먼’은 뭐랄까? 그냥 좀 그렇습니다. 배트맨의 파트너라고 하기도 그렇고, 그렇다고 반대로 훼방꾼이라고 하기도 그렇고, 이 캐릭터의 표현이 지금까지 알던 캣우먼과는 조금은 다른 느낌이었습니다.

반전이 커서 스토리나 캐릭터에 대한 이야기를 쓰기가 힘드네요.. T.T

영화의 시나리오는 뭐랄까? 이 전작에 비해 규모는 커졌지만, 탄탄함은 솔직히 예전만 못합니다. 이전작의 경우는 조커가 배트맨에 대해 복수심이 불타 이야기 구조를 이끌어가는 바람에 그를 중심으로 이야기가 전재가 되었지만, 탄탄한 스토리를 보였지만, 이번의 경우는 배트맨이 이끈다고 하기도 그렇고, 그렇다고 악당인 베인이 스토리를 이끌어간다고 하기가 좀 그렇기 때문에, 이야기가 약간은 붕붕 떠다니는 느낌이 드는 건 사실입니다.

그리고 극적으로 도시를 구하는 것도 뭐랄까? 왜 이 긴 러닝타임을 잘 활용하지 못하고 , 갑작스럽게 끝을 내는 것일까? 하는 느낌이 들 정도였습니다.

하지만 위에서 말을 했지만, 일단 영화의 규모가 커졌기 때문에 눈요기 감으로는 참 좋은 영화인데요. 글쎄요… 배트맨의 팬들은 마지막편이라 좀 큰 선물을 바랬을 텐데, 조금은 아쉽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많은 분들이 이 영화의 결말에 대해 반전이 좀 크기 때문에 말들을 많이 아끼는 편인데요. 개인적으로는 고지식한 경찰인 ‘존 블레이크’의 본명이 밝혀지면서 충격을 받았었습니다.

왜냐하면 그의 본명으로 인해, 영화가 새로운 시리즈로 나갈 수도 있는 것이고, 전혀 다른 영화로도 탄생을 할 수도 있기 때문이었죠. 하지만 여기서 말을 하기가 좀…

먼저도 말을 했지만 영화의 반전 규모가 좀 커서 무슨 말을 하기가 참 힘드네요.

하여튼 영화 ‘다크나이트 라이즈’는 배트맨 시리즈의 마지막은 아닐 수도 있지만,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이 만드는 배트맨 시리즈 마지막이기 때문에 그 의미가 큰데요. 이 영화가 끝이 아닌 새로운 시리즈의 시작이 되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 영화였습니다.

별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