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 for '도가니'

26년 (2012)

– 제작 –
영화사 청어람
– 배급 –
인벤트 디, 영화사 청어람

화제의 영화(?) ’26년’. 강풀만화를 원작으로 해서 만들어진 영화로 전 만화를 보지 않았기 때문에 순수하게 영화로써만 보고 생각을 해서 리뷰 써 내려가겠습니다.

영화 26년은 5.18 광주 민주화 운동 당시 희생을 당한 분들의 유족이 그 사람(장광분) 다시 말을 해서 전두환을 살해하려는 내용으로 만들어진 영화입니다.

제가 알기로는 이 영화는 제작비상의 이런 저런 문제로 인해 누리꾼들에게 투자를 받았고 결국 제작두레라는 흔하지 않은 방식으로 제작비를 충당하여 만들어진 영화입니다. 마지막에 제작두레에 참여한 분들의 명단이 쭉 올라가는데 얼마씩 한지는 몰라도 상당히 많은 인원이더군요.

전 영화를 보면서 초반부터 상당히 불편한 마음으로 영화를 보았습니다. 왜냐하면 시작하자마자 나오는 애니메이션에서 광주 학살이 나오게 되는데 좀 적날하게 표현이 되어 있어 그랬습니다.

그래서 그럴까? 그 느낌이 사라지지 않고 아무리 학살의 주범을 살해하려는 내용이지만 상당히 불편한 마음으로 영화를 내내 보았습니다. 왜냐? 아무리 영화지만 전두환을 사살하는 장면은 끝내 나오지 않을 것이고 내용도 아무리 픽션이라고 하지만 흐지부지 끝날 것이 뻔하다고 생각을 했기 때문입니다.

이 이야기는 자칫 스포가 될 수 있으니 넘어가기로 하고, 영화는 솔직히 영화로써만 보면 썩 잘 만들어진 영화는 아니라고 봅니다.

우선 편집을 보면 갑자기 넘어가는 장면이 종종 나타납니다. 그래서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감정선이 뚝 끊기는 경우가 생기는데 이는 제 생각에 원작인 만화의 한계든가 아니면 뭔가가 삭제된 경우라고 보는데, 어쨌든 좀 어색하였습니다.

또한 감독의 연출력 또한 좋다고 말을 하기는 좀 힘이 들었습니다. 이 또한 원작인 만화의 한계로 보는데 원작에 얼마나 충실했는지는 몰라도 원작의 틀을 크게 벗어나지 않으려는 감독의 의도가 감독의 연출력이라기보다는 원작 자체를 스토리보드 삼아 촬영을 이어간 것이 아닐까 합니다.

또한 스토리 자체가 잠시 쉬어가는 곳이 없이 전부터 끝까지 무조건 앞만 보고 달리는 마라톤 선수처럼 좀 지루하게 느껴졌는데, 이런 저런 감정의 변화나 상황의 변화 등 돌발적인 상황 같은 것이 전혀 존재를 하지 않기 때문에 좋게 보면 영화에 집중을 할 수 있겠지만 조금만 잘못 가면 굉장히 지루해지게 되는 결과를 낳게 되는데 이 영화는 아무래도 후자에 속하는 것 같습니다.

배우들의 연기도 마찬가지입니다. 감독이 어떠한 주문을 했는지는 몰라도 처음부터 끝까지 배우들의 감정기복은 거의 찾아볼 수 없고 오로지 복수 그 복수 하나만 가지고 있으며 그나마도 점점 더 증폭을 시키면서 끝에 가서는 ‘그래 그 감정 그대로 니들 맘대로 해봐’ 라는 식의 주문을 하지 않았을까 할 정도로 조금은 정리되지 않은 듯 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또한 그 사람을 살해할 수 있는 방법은 상당히 많이 있는데 오로지 총으로만 하려는 억지스런 모습과 아무리 개조가 되었다고 해도 공기총으로 방탄차량을 쏘는 등 어이없는 행동들이 이 영화는 과정은 무시하고 오로지 한가지의 결론만 내린 뒤 그 결론에 맞추기 위해 스토리를 만들어간 것 같았습니다.

하지만 배우들의 연기는 최고라고는 말을 할 수는 없겠지만 비교적 좋은 모습들을 보였는데, 그 중에서 특히 한혜진(심미진역)의 감정연기는 진구(곽진배역)의 연기와 더불어 상당히 좋았습니다.

또한 그 사람의 역할로 나온 장광의 경우는 어떻게 보면 악역인데 영화 ’도가니’때와 다른 악한 감정연기가 상당히 좋아보였습니다.

나머지 배우들은… 뭐 보통이었다고 말을 하면서 넘어가겠습니다.

영화 26년은 광주 민주화 운동의 피해자 아니 유가족들의 시선에서 오로지 진행이 되기 때문에 좀 불편한 것은 사실입니다. 여기서 말을 하는 불편함은 그들의 행동이 불편한 것이 아닌 뻔히 보이는 결과의 불편함이라고 말을 할 수 있겠는데 그 불편함은 영화를 보고 난 뒤 까지 사라지지 않은 것이 좀…

전 또 우려되는 한 가지가 이러한 사건이 실제로 일어나는 것은 아닐지 우려가 되는데, 설마 그럴 일은 없겠죠.

영화 26년은 다른 건 다 둘째 치고 영화의 의미 자체가 부각이 되는 영화가 아닌가 보는데 이 영화가 가지는 의미가 복수라는 점에 치우쳐있지만 그들의 아픔을 같이 느껴보자 라는 것이기 때문에 그 의미가 더 중요한 것 같습니다.

PS : 영화의 소재 때문일까? 왜 청어람 같은 대형 제작사가 투자를 못받아서 제작두레라는 선택을 했는지 의문입니다.

별점 : ★★★☆☆ (두개를 주고 싶지만 한혜진과 진구의 열연으로 3개를 줍니다.)

공모자들 (2012) – 두번째

이 영화에 개인적으로 꽂혔나 봅니다. 영화 ‘공모자들’을 3일만에 또 보았네요. 두번째로 보는 것이라 뭐 이런 저런 쓸데없는 생각대신 순수하게 영화로써면 생각을 하면서 보았습니다.

올해는 처음으로 두번이나 보는 영화가 되어버렸는데요. 그만큼 영화의 재미가 있었다는 뜻도 되겠네요.. 개인적으로 말이죠.. ^^ㅋ

영화를 보기 전 이런 저런 사이트에서 몇몇 분들의 리뷰를 보았습니다. 그런데 대부분의 말이 끝이나고 나서 영화 ‘도가니’ 때와 같은 느낌을 받았다는 것이었습니다. 쉽게 말을 해서 ‘찝찔했다’ 뭐 이거죠..

영화 공모자들은 그런 영화입니다. 이것이 단순히 픽션이라고 해도 영화가 끝이 나고 나서 찝찔할 텐데 이것이 수년간 벌어진 실제사건을 모아서 만든 픽션영화이기 때문에 그 느낌이 더한 것은 아닐까 합니다.

두번째 봐서 그럴까? 영화를 단순히 영화로써만 보게 되더군요. 이전의 리뷰에서도 말을 했는데, 초, 중반까지의 지루함은 정말 어쩔 수 없는 영화입니다. 후반부를 위해서 어쩔 수 없는 스토리고 설정이지만 단순히 영화로써만 생각을 하면 좀 그렇습니다.

한편 영화를 두번째로 보면서 영화의 디테일 아니 배우들의 디테일한 연기를 보게 되었습니다. 주인공인 임창정의 디테일한 모습이나 최다니엘의 디테일한 모습 등등 말이죠.

반전이라는 반전은 모조리 아는 상태에서 보니 배우들의 모습이 오히려 더 소름끼치게 느껴졌으며 임창정의 연기 그중에서도 마지막 싸움 장면에서는 울컥하는 느낌까지 전해지는 것 같았습니다.

앞으로 임창정이 어떠한 모습으로 영화에 나올지는 모르겠지만 영화 ‘스카우트’ 이후로 코믹과 진지함의 어중간한 모습을 보여주었는데, 이번에 확실한 그의 모습을 보여주었다고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