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 for '미국'

솔직히 충격이었다

미국 인디씬에서 화제를 낳고 있다는 예지(Yaeji)의 음악을 이런 저런 경로를 통해 찾다가 우연히 보게 된 씽씽(SsingSsign).

출처 : 유튜브

유튜브에서 썸네일을 봤을 때만해도

이게 뭐야?

라는 생각을했습니다. 아니 그 이상의 느낌이 들기도 했습니다.

그게 뭐랄까? 개인적으로는 이 밴드가 정말 우리나라의 밴드이고 더군다나 정말 소리꾼들이란 말인가? 하는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뭐 화제의 밴드라고 하니 일단 들어봤습니다.

출처 : NPR Music

음악을 들으니 더욱더 충격적이었습니다.

엄청난 무언가가 머리를 ‘퍽’ 하고 때리는 듯한 충격이었습니다.

이러한 조합, 아니 이러한 밴드는 아마도 속칭 국악계의 아이돌로 불리우는 경기민요 명창인 이희문 명창의 도발 아닌 도발이 아니었으면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봅니다.

이희문 명창, 출처 : 서울문화투데이

밴드는 음악을 좋아하면 만들수 있고 음악을 할 수 있지만, 소리를 하는 분들이 이러한 생각을 한다는 것은 결코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이 밴드의 음악을 접하고 나서 이들의 음악을 일일이 찾아서 듣고 있고, NPR Music에 출연을 했던 영상도 거의 매시간 보고 있습니다.

충격이 감탄을 넘어 빠지게 만들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이 밴드의 자세한 정보는 더 찾아봐야 하겠지만 프로젝트 밴드라는 것을 어디서 봤습니다.

음악을 듣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프로젝트 밴드가 아닌 쭉 이어가는 밴드가 되었으면 좋겠지만 여기서 노래? 소리? 여튼 그것을 하는 분들은 밴드가 업이 아닌 우리의 소리가 업인 분들이기에 밴드를 앞으로 계속 이어가기는 조금은 힘들지 않을까 생각이 됩니다.

하지만 근래 꽤 많은 활동을 하는 것 같은데, 찾아가서 보지는 못하겠지만 영상이나마 꾸준히 업로드가 되어 아쉬움을 달랬으면 하네요.

PS : 아래는 씽씽의 보컬인 이희문, 조원석, 주다혜의 공연 영상입니다.


창부타령 – 이희문 명창 (KBS 국악한마당)

민요 천안삼거리, 는실타령 – 프로젝트 놈 (조원석, 신승태, 김주현) (KBS 국악한마당)

배띄어라 – 추다혜

2017 현대자동차 NFL 슈퍼볼 중간광고

현대자동차 미국법인에서 만든 NFL 중간광고가 굉장히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폴란드 자간으로 파견을 나가있는 미군이 NFL 슈퍼볼 현장에서 관람을 하고 있는 가족과 실시간으로 연결을 해 해당 미군이 마치 온가족과 같이 보고 있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도록 만들어주고 이런 모습을 실시간으로 방영을 해, 처음으로 실시간 광고를 만들었습니다.

잘 만들기도 하였지만 아이디어가 정말 좋은 광고가 아닌가 합니다.

사실 슈퍼볼 중간광고는 1억명이 넘는 사람이 TV를 통해 경기를 보고, 30초에 수십억원씩 하기 때문에 기업에게도 상당히 중요한 광고입니다.

더군다나 슈퍼볼에 나오는 광고는 경기가 끝이 나도 당분간은 사람들 사이에서 계속 이야기가 나오기 때문에 더 더욱 신경을 쓸 수 밖에 없는데요.

올해 현대자동차의 광고는 당분간 계속 회자가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매년 슈퍼볼때마다 느끼지만 기업들이 슈퍼볼 중간광고처럼 작정하고 만들면 사람들 사이에서 회자가 만이 될 텐데 왜…

뭐 그건 그거고 아래의 영상은 올해 슈퍼볼에서 나온 현대자동차의 광고입니다. 다른 건 몰라도 확실히 작년 광고보다는 잘 만들었네요. 자동차를 내세우기 보다는 기업 이미지 끌올리기에는 참 좋아보이는 광고입니다.



– ⓒ Hyundai Motor Company, 영상출처 : HyundaiUSA (Youtube)

#현대자동차 #NFL #슈퍼볼 #광고 #중간광고 #미국 #미군 #군인

 

더 인터뷰 (The Interview, 2014)

연말 미국 영화계에 한 영화로 인해 상당히 시끄러웠습니다. 바로 북한의 김정은 암살을 소재로 한 The Interview (이하 더 인터뷰) 때문입니다.

소니 픽쳐스의 사이트가 해킹을 당하고, 개봉을 하는 영화관을 상대로 테러를 하겠다는 등의 협박으로 개봉일이 취소가 되고 다시 개봉날짜가 잡혀 개봉을 하는 등 상당히 시끄러웠던 영화입니다.

본격적인 이야기에 드어가기 앞서 전 개인적으로 합법이던 불법이던 영화를 다운받아 모니터나 TV를 통해 영화를 보는 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요. 이 영화의 경우는 미국에서도 힘들게 개봉을 하였지만 우리나라에서는 개봉할 확률이 거의 0%에 가깝기 때문에 인터넷을 통해 다운을 받아서 보았습니다.

영화이야기로 들어가 영화의 스토리는 간단합니다. 토크쇼 진행자가 김정은 인터뷰를 하려고 하는데, 미국의 CIA가 그 인터뷰어와 PD에게 김정은 암살을 지시해 일어나는 일들을 영화로 만든 내용입니다.

장르는 코미디로 되어있는데요. 글쎄요 제가 미국식 코미디를 이해하지 못해서 그런가? 코미디 영화라기 보다는 이렇다 할 장르가 없는 그냥 재미삼아 만든 영화로 밖에 보이지 않았습니다. 뭐 사람들이 죽는 과정을 조금 잔인하게 표현한 것을 보면 고어 장르가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제가 한국사람이라서 그런가? 이 영화는 보기가 상당히 불편합니다.

왜냐? 배우들이 연기를 잘하고 못하고를 떠나 북한 사람의 연기를 한 배우들이 미국 내 교포들이 연기를 하다보니 우리말도 잘 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북한의 억양과 사투리로 연기를 하니 거 참 보는 내내 참 불편하더군요.

몇몇 장면에서 나오는 성적인 장면들도 어쩜 전형적인 미국스타일이라, 북한에서의 이야기를 하는데, 왜? 이런 장면을 넣었을까 하는 의문이 들기도 합니다.

영화는 솔직히 상당히 재미는 없습니다. 교훈적인 면도 없고, 그렇다고 블랙코미디 같은 면도 하나도 없습니다. 대체 왜? 이런 영화를 만들었는지, 답답한 영화입니다.

우리나라 탈북단체는 이 영화를 삐라와 함께 북한에 보낸다고 하는데, 이 영화를 통해서 북한주민들에게 무슨 메세지를 주려고 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김정은도 오줌을 싸고, 똥을 싸는 등 그는 신이 아니다라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것인지, 아니면 북한주민들의 문화생활을 위해 주는 것인지 왜? 이런 소모적인 행동을 하는지 참…

영화 더 인터뷰가 궁금한 분들은 한번쯤 보는 것은 괜찮습니다. 하지만 뭐 특별한 것은 바라지 마세요. 그냥 거지 같은 영화입니다.

별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