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 (2018)

– 제작 –
파인하우스필름㈜
나우필름
– 배급 –
CGV아트하우스
영화 버닝은 뭐랄까? 참 생각을 많이 하게 하는 영화입니다. 영화를 본지 3일 정도가 지났음에도 아직도 장면 하나하나가 기억이 남을 정도로 저에게 강렬한 인상을 준 영화이기도 합니다.

이창동 감독의 영화는 저에게 늘 복잡한 감정을 주었습니다. 초록물고기, 박하사탕, 오아시스, 밀양 그리고 까지 명작으로 남을 만한 영화들이지만, 그렇다고 늘 재밌게 영화로써만 즐길수 있는 영화는 거의 없다 시피합니다.

이번 영화 버닝도 마찬가지입니다. 영화를 보기전 공개된 장면이나 스토리를 보면 한쪽은 짝사랑 한쪽은 즐기는 사랑 뭐 이런 식으로 엮어진 3각 로맨스 영화인 줄 만 알았습니다. 하지만 영화는 부유층이 소외계층을 어떻게 대하는지 그리고 어떠한 방식으로 사랑을 하는지 보여주는 영화라고 봅니다.

이야기를 하게 되면 스포일러까지 모두 말을 하게 될 것 같아서 스토리를 이야기하지는 못하겠지만, 일반적인 계층 다시 말을 해 중산층과 그 이하의 층이 이 영화를 보면 분노할 수 있는 영화이며, 상류층 다시 말을 해 좀 있다고 하는 사람들이 본다면 별 다른 느낌없이 그냥 찝찝하게 다가올 수 있는 영화일 것입니다.

배우들의 연기는 정말 일품입니다. 주인공인 종수역의 유아인은 극을 이끌어가는 힘이 상당하였고, 각종 감정 표현과 섬세한 표정연기 그리고 마지막 씬에서의 연기는 정말 최고였습니다. 영화가 어떠한 성적을 거두게 될 지는 모르겠지만, 본인 필모그래피 중 최고가 될 수 있는 영화가 아닐까 생각을 합니다.

그리고 여주인공인 해미역의 전종서는 이번 영화가 데뷔작인 것으로 알고 있는데, 표정은 물론 말투 그리고 연기 하나하나가 어딘가 신비스럽습니다. 섬세한 연기도 나름 괜찮은 것이 이창동 감독은 어디서 이런 배우를 찾아 캐스팅을 했는지 대단합니다. (물론 오디션에서 뽑았겠죠?) 특히 감정표현을 할 때 강약 조절하는 것이 꽤 좋았습니다.

다음은 스티븐 연입니다. 일단 미국에서 연기로 인정을 받은 배우라서 그럴까? 우리말이 어딘가 모르게 좀 어색하게 느껴지는 것 말고는 좋은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특히 사람들과 이야기를 할 때 무심한 듯 무심하지 않고, 무시하는 것 같으면서도 무시하지 않는 듯한 연기가 좋았습니다. 유아인과 전종서가 극을 이끌어 간다면 스티븐 연은 이 두사람의 연기를 뒤에서 밀어주는 연기를 하게 되는데, 감독의 지도가 있기는 했었겠지만, 나름 본인만의 스타일이 비교적 잘 나온 것 같았습니다.

감독의 연출은 뭐 말할 것도 없습니다. 호흡조절이 한두 장면에서는 조금 지루한 감이 없지 않아 있었지만, 상당히 매력적으로 다가왔고, 강약조절도 수준급이었습니다.

또한 원작1에서 모티브만 가져왔다고는 하지만 기본적으로 스토리가 탄탄해서 그럴까? 극 전체가 물 흐르듯이 매끄럽게 진행이 되면서, 사랑을 나누는 장면이나 조금은 잔인한 장면들도 관객에게 하여금 거부감 없이 받아드릴 수 있는 영화였습니다.

영화 버닝은 많은 사람들의 관심과 달리 스코어는 생각보다 저조한 상태입니다. 어벤져스는 피했지만, 데드풀과 붙어서 그런가? 아니면 젊은 관객들이 이창동 감독의 진가를 잘 몰라서 그런가? 여튼 좀 아쉬운 모습입니다.

별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