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살인범이다 (2012)

– 제작 –
(주)다세포클럽, ⓒ 쇼박스(주)미디어플렉스
– 배급 –
쇼박스(주)미디어플렉스
이제야 영화의 리뷰를 쓰게 되는군요.

영화 ’내가 살인범이다’는 스릴러라고 하기는 좀 약하고 그렇다고 형사물이라고 하기도 그렇고 또 그렇다고 액션 영화라고 하기도 좀 그런 애매한 영화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엉망인 영화는 아닙니다. 장르가 애매할 뿐 자신만의 색은 잘 가지고 있는 영화입니다.

전 리뷰를 쓰면서 만화를 표절하고 안하고를 떠나 순수하게 영화만 가지고 이야기를 하겠습니다.

영화는 처음 시작을 하면서부터 조금 빠른 화면 전개를 보입니다. 많은 액션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피해자 가족과 경찰인 정재영 그리고 범인으로 나오는 박시후를 서로 번갈아 보여주면서 지루할 틈을 주지 않습니다.

그러나 피해자 가족이 복수를 하려는 과정은 좀 지나치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조금 길게 표현이 되는데, 아무리 범인에 대한 복수를 다룬다고 해도 조금은 지루하게 느껴질 정도였습니다.

경찰인 정재영과 범인인 박시후의 관계는 개인적으로 영화 ’공공의 적 2′에서 검사였던 강철중 검사(설경구분)와 재단 이사장이었던 한상우(정준호분)의 관계를 보는 듯 했습니다. 한명은 잡지 못해 안달이고 한명은 범인이면서 자신을 잡는 사람을 약 올리는 뭐 그런 관계말입니다.

하지만 영화는 중후반으로 들어가면서 이러한 전개들이 완전히 틀어지게 되는데요. 여기서부터는 이야기를 설명하게 되면 스포를 말하는 격이 되어버리기 때문에 넘어가도록 하겠습니다.

영화는 전체적으로 볼 때는 비교적 잘 만들어진 영화입니다.

하지만 좀 짜증나는 설정이 있었으니 바로 범인인 박시후에 대한 팬들의 열성이었습니다. 아무리 잘생긴 범인이 책을 내면서 팬클럽이 생겼다고 해도 그렇지 무슨 팬클럽을 마치 아이돌 팬클럽인 냥 광적으로 표현을 하고 그리고 그 장면을 자주 보여주므로 써 되레 영화의 흐름이 뚝뚝 끊어지는 듯 한 모습을 보였다는 점입니다.

그리고 팬클럽들의 연기도 잘했다고 말을 하기는 좀 그런 연기를 보여주더군요.

결말도 마찬가지입니다. 결국은 결국 유명해지고 싶은 범인이 한 행동이라는 것이 좀 허무한 결말이었고 공소시효에 관한 내용도 제가 알기로는 살인이 일어나는 시간이 공소시효의 시점인 것으로 알고 있는데 영화는 시간이 아닌 날짜로만 공소시효를 설명하므로 써 보이지 않는 오류를 보였다는 점입니다.

하지만 이 영화는 많은 관람객에게 살인죄 공소시효에 대해 한번은 생각을 하게 해준다는 점에서는 좋은 의미인 것 같습니다.

배우들의 연기는 주연배우인 정재영과 박시후의 연기는 참 좋았습니다. 그러나 조연배우나 단역들의 배우는 그다지 훌륭하지 못했는데, 위에서 언급을 한 단연은 넘어가고 조연들의 연기는 글쎄 아무리 보복살인을 하는 과정이 너무나 엉성하고 뻔하며 산만해서 “이게 뭐 이러냐?” 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이는 다르게 보면 배우들의 연기 문제라기보다는 시나리오 상에서 이들에게 요구한 수준이 이 정도 밖에 안되었기 때문에 이런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할 수 있는데 배우들의 연기도 글쎄요.. 좀 거시기한 느낌이더군요.

영화 ‘내가 살인범이다’는 약간 애매하지만 스릴러장르나 액션 영화를 잘 보지 못하는 분들에는 약한 두근거림과 그다지 잔인하지 않은 장면이 거부감을 줄여주지 않을까 합니다.

별점 : ★★☆☆☆

그는 왜? 자신에게 불리한 쪽으로 자백을 바꾸었을까?

출처 : 연합뉴스

나주에서 일어난 7살 여아 성폭행 사건으로 인해 연일 시끄럽습니다. 더군다나 자고 있는 아이를 납치를 해서 장이 파열이 될 정도로 성폭행을 했으니 당연한 것이겠죠.

범인이 오늘 구속이 되었다는 기사도 오늘 나오기까지 했는데요. 재판을 하면 조두순 사건 (일명:나영이 사건)으로도 알려진 조두순의 재판결과와 어떻게 다를지 궁금해지는 대목이기도 합니다.

조두순은 당시 1심에서 징역 12년을 받았고, 이에 항소를 해서 항소심에서도 징역 12년 이에 수긍을 하지 못하고 대법원에 상고를 했으나 대법원에서 기각을 하므로써 징역 12년이 확정이 되었습니다.  당시 잔인한 성범죄를 저질은 범인에게 징역 12년은 너무 적은 것이 아니냐 하면서 여론이 시끌하기도 했었죠.

당시 조두순은 만취상태에서 범행을 저질렀지만 죄질이 무거워 이러한 판결을 받았었는데요.그렇기 때문에 이번의 나주어린이 사건에서는 어떠한 결과가 나올지 궁금해 지는 것입니다.

출처 : 연합뉴스

전 이번 사건을 보면서 범인에 대해서 조금 이해하기 힘든 부분이 있었습니다.

범인은 분명 술에 취해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자백을 했지만, 얼마 뒤 이전의 자백을 뒤집는 자백을 했다는 점입니다. 그 자백은 다들 아시겠지만, 한달전부터 큰 딸을 노렸다는 자백입니다.

큰 딸을 노렸다… 이는 엄연한 계획범죄라는 이야기인데, 보통의 범인들은 자신들의 죄를 조금이라도 낮추려고 말과 행동을 하는데, 이번 범인의 경우는 오히려 ‘이왕 잡힌거 아주 죽자’ 라는 심정이었는지는 몰라도 자신의 죄질을 더욱 더 높일 수 있는 자백으로 바꾸었다는 점입니다.

이는 누가 생각을 해도 조금은 이상한 부분입니다.

만약 그거 전과가 전혀 없는 초범이라면 뭐 어떻게 해서는 자신의 죄를 늬우칠 생각으로 그러했다고 치겠습니다. 그러나 그는 이미 범죄를 저지른 적이 있는 전과자였고, 이러한 발언들이 자신에게 어떠한 결과를 낳을지 뻔히 알텐데 이러한 행동을 한 것이 이상하다는 점입니다.

전 이 글에서 그 어떤 경우의 수도 이야기를 하지 않겠습니다. 하지만 그의 자백이 이상한 것은 사실이고 이해하기 힘든 것도 사실인 것 같습니다.

이번의 경우도 처벌이 조두순과 비슷한 정도로만 나올 것 같은 예상이 드는데요. 외국의 사례를 보았을 때 우리도 그 처벌수위를 좀 높여야 하는 것은 아닐지 생각을 해 봅니다.

추가

좀 전에 나온 기사에 범인이 아이를 살해하려고 했다는 기사도 나오는군요. 성폭행에 살인 미수라… 최고 무기징역까지도 갈 것 같기는 한데, 우리나라 법원이 그러한 판결을 내릴 수 있을지 의문이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