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 for '살인'

신장개업 (1999)

영화에 크게 관심이 없다면 이 영화 신장개업을 아시는 분들도 있고 모르시는 분들도 있을 것입니다. 이 영화는 자칭 컬트코미디로 코미디이기는 하지만 조금은 무거운 영화입니다.

영화는 김승우, 진희경, 박상면, 이범수 그리고 한반도 등 지금 보면 화려한 출연진을 자랑한 영화입니다. 하지만 당시만 해도 진희경을 제외하고는  스타라고 말을 하기는 조금은 민망한 배우들이 출연을 한 영화였죠.

특히, 한반도… 누구인지 아시겠나요? 바로 배우 김영호씨가 가명을 사용해 활동을 한 시기의 영화로 저도 처음에는 그 사람이 그 사람인가 하고 의문을 많이 가졌었죠.

영화 이야기로 들어가 영화는 중화루라는 중화식당을 운영하는 김승우 가게 앞에 아방궁이라는 다른 중화요리집이 생기면서 일어나는 일을 영화로 만든 것으로 김승우가 아방궁에서 짜장면을 먹다 손가락이 씹어 짜장면에 인육을 쓴다는 사실을 알고 난 뒤 일어나는 사건으로 이루어져있습니다.

Continue reading ‘신장개업 (1999)’

내가 살인범이다 (2012)

이제야 영화의 리뷰를 쓰게 되는군요.

영화 ’내가 살인범이다’는 스릴러라고 하기는 좀 약하고 그렇다고 형사물이라고 하기도 그렇고 또 그렇다고 액션 영화라고 하기도 좀 그런 애매한 영화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엉망인 영화는 아닙니다. 장르가 애매할 뿐 자신만의 색은 잘 가지고 있는 영화입니다.

전 리뷰를 쓰면서 만화를 표절하고 안하고를 떠나 순수하게 영화만 가지고 이야기를 하겠습니다.

영화는 처음 시작을 하면서부터 조금 빠른 화면 전개를 보입니다. 많은 액션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피해자 가족과 경찰인 정재영 그리고 범인으로 나오는 박시후를 서로 번갈아 보여주면서 지루할 틈을 주지 않습니다.

그러나 피해자 가족이 복수를 하려는 과정은 좀 지나치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조금 길게 표현이 되는데, 아무리 범인에 대한 복수를 다룬다고 해도 조금은 지루하게 느껴질 정도였습니다.

경찰인 정재영과 범인인 박시후의 관계는 개인적으로 영화 ’공공의 적 2′에서 검사였던 강철중 검사(설경구분)와 재단 이사장이었던 한상우(정준호분)의 관계를 보는 듯 했습니다. 한명은 잡지 못해 안달이고 한명은 범인이면서 자신을 잡는 사람을 약 올리는 뭐 그런 관계말입니다.

하지만 영화는 중후반으로 들어가면서 이러한 전개들이 완전히 틀어지게 되는데요. 여기서부터는 이야기를 설명하게 되면 스포를 말하는 격이 되어버리기 때문에 넘어가도록 하겠습니다.

영화는 전체적으로 볼 때는 비교적 잘 만들어진 영화입니다.

하지만 좀 짜증나는 설정이 있었으니 바로 범인인 박시후에 대한 팬들의 열성이었습니다. 아무리 잘생긴 범인이 책을 내면서 팬클럽이 생겼다고 해도 그렇지 무슨 팬클럽을 마치 아이돌 팬클럽인 냥 광적으로 표현을 하고 그리고 그 장면을 자주 보여주므로 써 되레 영화의 흐름이 뚝뚝 끊어지는 듯 한 모습을 보였다는 점입니다.

그리고 팬클럽들의 연기도 잘했다고 말을 하기는 좀 그런 연기를 보여주더군요.

결말도 마찬가지입니다. 결국은 결국 유명해지고 싶은 범인이 한 행동이라는 것이 좀 허무한 결말이었고 공소시효에 관한 내용도 제가 알기로는 살인이 일어나는 시간이 공소시효의 시점인 것으로 알고 있는데 영화는 시간이 아닌 날짜로만 공소시효를 설명하므로 써 보이지 않는 오류를 보였다는 점입니다.

하지만 이 영화는 많은 관람객에게 살인죄 공소시효에 대해 한번은 생각을 하게 해준다는 점에서는 좋은 의미인 것 같습니다.

배우들의 연기는 주연배우인 정재영과 박시후의 연기는 참 좋았습니다. 그러나 조연배우나 단역들의 배우는 그다지 훌륭하지 못했는데, 위에서 언급을 한 단연은 넘어가고 조연들의 연기는 글쎄 아무리 보복살인을 하는 과정이 너무나 엉성하고 뻔하며 산만해서 “이게 뭐 이러냐?” 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이는 다르게 보면 배우들의 연기 문제라기보다는 시나리오 상에서 이들에게 요구한 수준이 이 정도 밖에 안되었기 때문에 이런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할 수 있는데 배우들의 연기도 글쎄요.. 좀 거시기한 느낌이더군요.

영화 ‘내가 살인범이다’는 약간 애매하지만 스릴러장르나 액션 영화를 잘 보지 못하는 분들에는 약한 두근거림과 그다지 잔인하지 않은 장면이 거부감을 줄여주지 않을까 합니다.

별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