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 for '선거'

Page 2 of 7

D-34) 판이 다 짜졌습니다

2017년 5월 9일에 있을 19대 대통령 선거의 판이 다 짜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그리고 정의당 심상정 후보 이렇게 5명입니다.

앞으로 몇명이나 더 대선판에 뛰어 들지는 몰라도 일단은 각 정당에 후보는 이렇게 5명이 모두 정해졌습니다.

이번 19대 대선은 지난 달 말까지만 해도 참 재미없는 선거, 하나마나한 선거가 되지는 않을까 생각을 했습니다.  그러나 최종 후보가 정해진 뒤 판이 재밌게 변해지고 있습니다.

다른 후보를 압도적으로 앞서가고 있던 더불어민주당의 문재인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간의 간격이 10% 안으로 줄어들었고, 1:1 양자 대결에서는 오히려 안철수 후보가 앞서는 모습을 보이면서 누가 대통령이 될 것 인가에 대한 물음표가 갑자기 생기고 있습니다.

이번 선거에서 확실시 되는 것은 보수정당, 다시 말을 해서 자유한국당이나 바른정당의 경우는 당 대 당 합당이나 후보 대 후보간의 단일화가 있지 않다면 이번 선거에서 겉으로만 도는 결과를 보일 것이 뻔하다는 점입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의 경우 바른정당을 물어뜯고 있고, 바른정당의 경우는 자유한국당과의 단일화에 대해 절대 반대를 외치고 있기 때문에 최초로 보수 정당들이 선거판에 제대로 끼지도 못하고 속칭 겉절이가 되어버리는 선거가 될 수도 있습니다.

문제는 바로 여기서 발생을 합니다.

보통의 선거에서 보수정당은 기본 30%는 먹고 들어갔습니다. 하지만 이번 선거에서는 두 당을 합해도 20%가 넘는 것은 힘들 것이라고 보기 때문에 나머지 유권자들이 누구에게 투표를 할 것이냐에 달렸습니다.

현재 더불어민주당의 경선이 끝이 나고 나서 문재인 후보는 다른 후보, 다시 말을 해서 안희정 도지사와 이재명 시장의 지지층을 흡수하지 못하고 이 지지층의 적지 않은 숫자가 안철수 후보에게 이동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 문제는 예민한 문제입니다.

안희정 도지사의 지지층인 중도층과 이재명 시장의 진보층이 문재인 후보가 아닌 중도정당을 표방하고 있는 국민의당 후보인 안철수 후보에게 갔다는 점은 이번 대권에서 승리하기 힘든 보수정당을 지지하던 보수층들이 중도정당인 국민의당으로 옮겨갈 수 있다는 점입니다.

반대로 좀 의아한 것은 문재인 후보보다도 더 진보적인 모습을 보인 이재명 시장의 지지층도 이동을 했다는 점인데요.

이 지지층이 개인적으로 문재인 후보로 가지 않는다면, 심상정 후보에게 갈 줄 알았는데, 좌가 아닌 우로 조금 이동을 하여 오히려 안철수 후보에게 갔다는 점은 국민의당의 중도정당의 모습이 제대로 발휘가 되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합니다.

말은 제가 이렇게 하고 있지만, 후보들이 본격적으로 활동을 하고, 토론회 등을 하면 지지율은 어떻게 바뀔지 모릅니다.

특히나 지금까지 야권이 패배한 선거를 보면 보수정당이 잘했다기 보다는 야권 후보들이 속칭 삽질을 하다 패배를 한 경우가 많아 이번에도 그런 일이 발생하지는 않을지 유심히 지켜봐야 할 것 입니다.

선거운동이 시작이 되는 4월17일부터는 본격적인 레이스가 시작이 될 텐데요.

어느 후보가 삽질을 할지 그리고 어느 후보가 치고 나갈지 유심히 지켜봐야 할 것입니다.

#19대대선 #대선 #대통령 #선거 #대통령선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자유한국당 #홍준표 #국민의당 #안철수 #바른정당 #유승민 #정의당 #심상정 #합당 #단일화 #안희정 #도지사 #이재명 #성남시장 #시장

미국 45대 대통령 선거

출처 : Wikipidia (EN)

도널드 존 트럼프
출처 : Wikipedia (EN)

미국 45대 대통령 선거도널드 트럼프(Donald John Trump) 공화당 후보가 당선이 되었죠?

모르긴 몰라도 선거가 시작하기 전 노골적으로 트럼프를 비난하거나 욕을 했던 유럽이나 멕시코 그리고 기타의 국가들이 비상 아닌 비상이 났는데요.

우리나라도 비난을 하지는 않았지만, 노골적으로 트럼프를 폄하하고, 모든 초점을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의 당선을 예상하고 준비를 했기 때문에 아마도 적지 않게 당황하고 있을 것이라고 봅니다.

더군다나 최순실인가 뭔가 하는 아줌마 때문에 청와대가 아주 초토화가 되고 있는데, 미국의 대통령이 트럼프가 되는 바람에 더 더욱 정신이 없을 것이라고 생각이 되네요.

특히 이번 선거는 미국의 언론은 물론이고 전세계의 언론이 여론조사를 통해 힐러리 클린턴의 우세를 점 쳤는데, 보란듯이 틀렸기 때문에 체면이 말이 아닌 상황이 되어버리기도 했습니다.

뭐 그것도 그런 것이 각 국의 선거관련 여론조사를 보면 틀리는 경우가 상당히 많은데, 특히 인터넷이 잘 발단된 국가에서 계속 이런 모습을 보이는 것 같습니다. 아마도 실제 여론과 인터넷 여론이 달라서 그런 것은 아닌가 생각이 됩니다.

이러한 모습은 내년 우리나라에서도 재현이 되지 않을까요? 아닐 수도 있습니다.

뭐 그건 그거고, 미국 대통령이 트럼프가 되면서 우리 경제에도 엄청난 폭풍이 불지는 않을까 걱정인데요. 가뜩이나 형편없는 국가경제에 미국의 폭풍까지 정말 걱정이 됩니다.

선거 결과, 출처 : Wikipedia (ko)

선거 결과, 출처 : Wikipedia (ko)

반기문, 어디로?

Department of Foreign Affairs and Trade website – www.dfat.gov.au [CC BY 3.0 au], via Wikimedia Commons

반기문 UN사무총장의 행보가 정치판에서 엄청난 조명을 받고 있습니다.

뭐 간단히 말을 하면 내년 대선에 나오나 안나오나 했는데, 요즘하고 있는 말과 행동을 보면 분명 나온다… 뭐 이런 거 되겠습니다.

그렇다면 반기문 총장은 과연 어디에 둥지를 틀고 내년 대선에 출마를 할까요?

결론부터 말을 하면 지금까지의 모습을 보면 반기문 총장은 친박진영에서 영입을 하여 당내 경선에 출마를 하고 내년 대선에 도전을 할 수 있습니다.

왜냐? 반기문 총장은 먼저 지금의 더불어민주당에서 눈독을 들였던 인물입니다. 하지만 올 봄에 나왔던 DJ가 미국으로 망명을 했을 때 그 뒤를 조사하고 우리 정부에 보고를 했다는 이야기가 나오면서 야권에서는 그의 이름을 지워 버린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반기문은 모든 것을 처음부터 다시 시작을 해야하는 입장이 됩니다.

물론 야권에서 출마를 한다고 해도 처음부터 다시 시작을 하고 지지층을 모아 경선을 통과하고 대선에 도전을 해야할 상황이었을 텐데요. 여권에서 영입을 한다면 이야기가 조금은 달라진다고 봅니다.

여권은 지금 김무성계도 있고, 유승민계도 있고, 김문수계 등등 적지 않은 계파가 있지만 모두 비주류이고 현 주류인 친박계에서 그를 영입하지 않을까 합니다.

왜냐? 김무성계는 김무성 의원을 밀 것이 뻔하고, 유승민계는 유승민 의원이 복당을 한다면 유승민 의원을 밀어줄 것이 뻔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거대 계파 중 하나인 친박계는 내년에 대선에 도전할 만한 인물이 전혀 없습니다.

뭐 친박계에서 거물급 국회의원들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박근혜라는 인물 하나만 보고 뭉친 계파기라 내년에 앞세울 사람이 없기 때문에 반기문 총장을 영입을 한 뒤 자신들의 수장으로 내세울 수 있습니다.

그것도 그런 것이 반기문 총장 역시 자신의 계파가 따로 없기때문에 일단 들어만 간다면 자신을 밀어줄 수 있는 사람이 보장이 된 계파에 들어가는 것을 마다할 이유가 없어지는 것이죠.

하지만 반기문 총장의 고민은 여기서 시작을 합니다.

야권에서는 일단 자기를 받아주는 분위기가 아니니깐 포기를 한다고 쳐도, 여권으로 간다면 지금의 자신을 만들어준 야권을 배신한다는 이야기를 들을수도 있으며, 여권에 들어가도 비주류로 들어가면 후보가 될 확률이 뚝 떨어지고, 그렇다고 친박으로 가면 지금의 모습으로는 당내 후보가 된다고 해도 대선에서는 이길 확률이 확 떨어지기 때문이죠.

조금 다르게 생각을 한다면 반기문 총장이 이번 대선을 넘기고 차기 대선을 노릴 수도 있습니다. 문제는 나이가 되는데요. 글쎄요… 이건 확률이 너무 떨어지네요.

반기문 총장은 일단 내년 초 임기가 끝이나기 전까지는 이렇다 할 언급을 하지 않을 것입니다. 임기가 끝이 나면 이렇다 할 후보가 없는 진영들이 서로 영입을 하려고 난리들을 칠 텐데요.

정말 존경받는 정치인, 외교관으로 남고 싶다면, 사무총장 임기가 끝이 난 뒤 평범한 대한민국 사람으로 돌아가 젊은 사람들에게 자신의 경험을 말하며 한명의 지식인으로 남았으면 하네요.

#반기문 #un #사무총장 #대통령선거 #후보 #출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