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 for '스파이더맨'

이웃사람 (2012)

영화 이웃사람. 많은 분들이 강풀웹툰을 통해 보셨을 텐데요. 바로 강풀의 웹툰인 이웃사람을 영화로 그대로 옮긴 영화입니다.

전 개인적으로 웹툰을 보지는 못했는데요. 제가 만화를 별로 좋아하지 않고, 더군다나 인터넷을 통해서는 더 더욱 안보기 때문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전 영화의 스토리에 대해 좋다 나쁘다라는 언급을 하지 않고 순수 영화에 대한 이야기만 하도록 하겠습니다.

영화는 뭐랄까? 참으로 단순합니다. 그냥 우리의 주변 사람인 이웃사람이 살인범이다 라는 소재인데요. 솔직히 그다지 신선해 보이지는 않습니다. 연쇄살인범은 물론이고 이웃이 살인범이라는 컨셉은 우리나라는 물론이고 외국의 많은 영화에서도 이미 다룬 이야기 이기도 하죠.

이는 만화로는 신선하거나 많은 사람들에게 기대감을 줄 수는 있겠지만, 영화에서는 전혀 새롭지 않다는 점입니다. 이 점이 바로 만화를 영화 만들었을 때 문제점입니다.

외국의 경우는 액션신 강한 만화 다시 말을 해서 스파이더맨, 배트맨, 슈퍼맨 등등의 만화를 영화로 만들다 보니 스토리면은 약해도 영상이나 액션신만을 보기 위해서라도 영화를 보고 오래 전부터 연재가 된 탓에 탄탄한 매니아층을 구성하게 되는데, 우리나라의 경우는 멜로나 스릴러 등 결과나 스토리를 알아버리면 재미가 없어져버리는 만화를 영화로 만들다 보니 스토리에 대한 궁금증이나 반전에 대한 궁금증이 없고, 그리고 영상미나 액션신이 좋지 않기 때문에 보는 즐거움이 거의 없다는 점이 단점이라고 말을 할 수 있습니다.

특히 강풀의 웹툰을 원작으로 해서 만든 영화를 보면 아파트, 바보, 순정만화, 그대를 사랑합니다 그리고 이웃사람이 있는데, 이 중에서 작품성이나 흥행면에서 성공을 거두었다고 말을 할만한 영화가 없다는 점에서 그의 웹툰을 영화로 만드는 것은 하나의 모험이 되고있죠.

영화를 보고 나서 이 웹툰을 본 동생에게 스토리이나 장면들을 이야기 해 주니 웹툰과 아주 똑같다고 이야기를 하더군요. 그래서 현재는 유료이지만 1~3회까지는 무료로 풀려있는 웹툰을 보았는데요. 어쩜… 웹툰이라기 보다는 영화의 콘티를 보는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다시 말을 해서 영화의 스토리나 배우들의 위치 그리고 화면의 구도까지 거의 똑같았습니다. 아무리 웹툰을 영화로 만들었다고 해도 조금 심하게 느껴지더군요.

배우들의 이야기로 들어가 배우들의 캐릭터 한 명 한 명의 모습은 잘 살렸습니다. 그러나 캐릭터가 후반보로 갈수록 조금씩 뭉개지는 듯한 모습을 보이는데요.

이웃의 살인자인 김성균(류승혁 역)의 경우는 어쩌면 이 영화에서 가장 확실한 캐릭터를 보여줄 수 있는 배역이었는데, 처음에는 사이코패스 같은 모습으로 살인을 저지르는 모습을 보여주어 개인적으로 이 사람이 어떻게 변할까 얼마나 잔인해 줄 수 있을까 하는 기대감을 주었는데, 뒤로 갈수록 오히려 약간은 찌질해 보이는 듯한 캐릭터를 보여주고 결국은 본인의 색은 완전히 잃어버린 듯한 느낌을 주었습니다.

김윤진(송경희 역)의 경우는 좀 더 심합니다. 그녀는 김새론(유수연/원여선 역)이 죽고 나서 어떠한 모습을 보여주는가 했는데, 그녀는 아예 캐릭터 따위는 필요도 없다는 듯한 존재감을 보여주게 됩니다. 이는 다른 배우들도 마찬가지인데요. 경비역이었던 천호진(표종록 역), 사채업자 마동석(안혁모 역), 부녀회장 장영남(하태선 역) 그리고 피자배달부 도지환(안상윤 역)등등 그 어떤 누구도 자신만의 캐릭터를 만들었다기 보다는 그냥 인위적으로 움직이는 듯한 느낌을 지울 수가 없었습니다.

마치 감독이 이 장면은 이렇게 되어있으니깐 무조건 이런것만 해야한다. 다른 모습이나 다른 구도로 그리고 동선으로 움직이면 안된다 뭐 이런 식으로 만든 것 같았다는 점입니다.

그럴 정도로 배우 한 명 한 명의 연기가 나쁘지는 않은데, 어딘가 답답한 느낌이었고, 능동적인 움직임을 보여주지 못하는 것 같았습니다.

현재 리뷰를 영화를 본지 약 1주일 정도가 지나서 찍고 있는데요. 처음 3일동안 100만의 관객이 영화를 보았는데, 글쎄요… 이 제가 볼 때는 이 영화는 롱런하기는 좀 힘든 영화이고, 손익분기점을 넘기는 선에서 영화가 마무리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드는군요.

별점 : ★★☆☆☆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The Amazing Spider-Man, 2012)

영화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전작인 ’스파이더맨3′가 개봉을 한지 5년만에 개봉을 하는 영화로 스파이더맨 팬분들에게는 좋은 선물일 수 있는 영화입니다. 특히나 스파이더맨 최초로 3D로 개봉을 하여 보는 즐거움까지 곁들인 영화입니다.

하지만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의 경우는 팬들이 보기에는 조금은 아쉬운 영화입니다.

일단 감독은 물론 주인공까지 모두 새로운 인물로 변경이 되었습니다.

지금까지의 감독인 샘 레이미마크 웹으로 바뀌었고, 전작의 주인공 다시말을 해서 스파이더맨은 토비 맥과이어앤드류 가필드로 교체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여주인공인 커스틴 던스트엠마 스톤으로 바뀌었죠. 특히나 여주인공인 엠마 스톤은 극중 이름이 메리 제인 왓슨에서 그웬 스테이로 이름까지 바뀌었죠.

마크 웹감독의 경우는 2년전 500일의 썸머로 데뷔를 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크게 알려지지 않은 감독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번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으로 그 이름을 알리게 되었네요.

주인공 스파이더맨/피터 파커 역을 맡은 앤드류 가필드의 경우는 우리에게 가장 많이 알려진 영화로 우리에게는 2010년 영화 ’소셜 네트워크’에서 주인공인 마크 저커버그의 친구이자 페이스북 공동창업자역인 왈도 세브린역을 맡으면서 우리에게 많이 알려진 배우입니다. 여주인공인 엠마 스톤의 경우는 이런 저런 영화에 출연을 하였지만, 개인적으로 알만한 작품은 거의 없네요..

영화의 스토리는 이전작인 스파이더맨(2002)와 거의 동일합니다. 물론 거미에 물리게 된 방법이나, 상대적의 모습이나 괴물이 되는 과정 등 잔가지들은 적지 않은 부분이 다르게 묘사가 됩니다. 하지만 이미 말을 했지만 큰 줄기는 이전작과 동일합니다.

가장 다른 점을 이야기 하자면 일단 스파이더맨이 발사를 하는 거미줄 발사 방식이 이전과는 완전히 다르게 묘사가 됩니다. 지금까지의 작품에서는 주인공인 피터 파커가 유전자 조작이 된 거미에 물리고 나서 손목에서 발사가 되는 것으로 묘사가 되었는데요. 이번 작품의 경우는 주인공인 피터 파커가 거미줄을 발사하는 장치를 직접만들어 손목에 차고 발사를 하는 방식입니다. 그래서 그럴까? 나중에는 이 장비로 조금은 애매한 상황이 발생을 하게되죠…

괴물로 등장하는 리스 이반스(커트 코너스역)의 경우는 자신이 괴물이 되려고 마음을 먹거나 아니면 강한 힘을 가지기 위해 행동을 하다 괴물이 되는 것이 아닌 우연치 않은 계기로 괴물이 되고 그 뒤로 그 힘을 이용해 자신과 같은 괴물이 만연하는 세상을 만드는 것이 목적인 괴물로 등장을 하게 됩니다.

이전작인 스파이더맨(2002) 작품처럼 세상을 지배라여는 그런 의지는 그다지 많지 않더군요.

여주인공의 경우는 글세요… 이런 저런 상황을 만들고 행동을 하고는 하지만, 뭐랄까? 이전작에 비해 존재감이 상당히 약하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래서그럴까? 지금 생각을 해보아도 딱 떠오르는 그녀만의 원샷이 없네요.

감독의 연출력 또한 그렇습니다. 원작과 스토리가 완전히 다르거나 이야기 구조가 완전히 다르면 그의 연출력을 이렇다 저렇다 논할수 있는데, 이전작과 구조가 똑같다 보니 뭐라고 말을 하기 좀 그러네요..

배우들의 연기 역시 그렇습니다. 누구하나 뛰어나다고 말을 하기는 좀 그렇습니다. 하지만 반대로 나쁘다고 말을 하기도 그렇습니다. 그냥 딱 본전입니다. 스파이더맨은 지금까지의 스파이더맨과 크게 다르지 않았고, 괴물 즉, 악당의 경우도 이렇다 할 뛰어난 모습을 보이지는 못하였습니다. 여주인공은 패스….

제가 말은 이렇게 하고 있지만, 배우들의 연기는 참 무난합니다. 너무 무난해서 탈인것이죠.

저는 영화를 3D로 영화를 보았는데요. 이유는 간단했습니다. 바로 1인칭 시점에서 촬영을 했다는 그 정보 하나였습니다. 생각을 해보십시요. 스파이더맨이 휙휙 날라다니는데, 그 모습을 스파이더맨 시점에서 본다. 그것도 3D로.. 멋지지 않나요? 그런데 영화를 보니 실망이더군요. 왜냐? 영화정보프로그램에서 나오는 모습이 다 입니다. 에휴….

영화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은 기존의 스파이더맨 팬들에게는 선물같은 영화이기는 하지만, 되려 이전작의 아쉬움을 달래는 영화라기보다는 이전작의 부족한 점을 약간  아주 약간 채워주는 듯한 영화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닙니다.

만약 다음편에서도 이러한 모습을 보인다면 스파이더맨은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너게 된다고 봅니다.

왜냐하면 이번작의 경우는 스토리도 스토리지만 감독과 배우가 바뀌었다는 점을 신고하는 격의 영화로 생각을 하면 되지만 다음에도 이런다면 신고만 하다 끝이 나버리는 격이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영화를 보실 분들. 이전작품을 모두 보았다고 하여도 지금까지의 작품은 잊고 보시는 편이 좋습니다. 그러면 좀 더 영화를 멋지게 다가 갈 수 있게 될 것입니다.

별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