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 for '심상정'

의석수 어쩌냐?

21대 총선은 양당체재를 굳건히 하는 선거였는데요. 가장 큰 요인으로 양당의 힘이 엄청났던 것도 있지만 대안정당으로 불리우는 민생당, 정의당 그리고 국민의당이 전혀 힘을 쓰지 못해 이러한 결과를 낳은 것이라고 봅니다.

먼저 민생당의 경우 호남에만 몰빵하는 모습을 보였는데, 그 선두에 손학규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있었다는 점입니다. 호남에 몰빵? 좋습니다. 다 좋은데 왜? 그 선두에 손학규 위원장이 있었는지 의문입니다. 박지원 의원, 정동영 의원 아니면 주승용 의원이 앞장을 서야 호남민심이 자신들의 지역을 기반으로 움직이는 정당이라는 것을 인식하게 되는데 손학규 위원장은 아무리 좋게 생각을 하려고 해도 호남하고는 어울리지 않는 인물이기 때문입니다.

당대표로는 신선했지만, 당을 이끌어가는 힘이 없었다. 출처 : 전주일보

또한 당의 대표를 유성엽 의원과 김정화 의원 (박주현 의원은 총선일정 직전에 당대표 사퇴)이 공동으로 맡았는데 선거전에서 두 인물 모두 당을 이끌어가는 힘이 부족했으며 호남민심에 자신을 각인 시킬만큼의 임팩트를 전혀 보여주지 못했기 때문에 그녀의 연설도 거의 먹히지 못했다고 봅니다.

민생당의 정권비판은 보수는 물론 호남에서도 인정받지 못했다. 출처 : 아시아경제

그래서 그럴까? 민생당은 지역구와 비례를 합해 0석이라는 초라하다 못해 존폐문제가 나올 정도의 숫자가 나와버렸습니다. 이는 과거 열린우리당새천년민주당으로 나뉘어 선거를 했던 17대 총선과는 전혀 다른 양상이라는 점입니다. 당시에도 열린우리당이 전국적으로 152석을 얻었고 새천년민주당은 9석을 얻어 초라해 졌지만 끝까지 살아남아 지금의 더불어민주당이 되었는데 이번 총선의 0석이라는 숫자는 도저히 살아남을 수 없는 숫자가 되어버렸습니다.

다음은 심상정이라는 아이콘이 있는 정의당입니다. 정의당은 지역구 1석, 비례 5석으로 총 6석에 머물러야 했습니다. 사실 이번에 비례대표 선거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로 바뀌면서 가장 큰 수혜를 받을 수 있는 정당이었는데 거대 양당이 위성정당을 내면서 큰 의미가 없어져 이번 결과가 나온 것은 아닐까 생각이 됩니다.

정의당의 비례대표 후보선정에 진짜 원칙이 있었는지 의문이다. 출처 : 중앙일보

그렇다해도 비례 5석은 너무 적은데요. 인터넷 기사의 댓글들을 보면 정의당 비례대표 후보에 대한 비판이 굉장히 많았습니다. 좋게 보면 혁신이 될 수 있겠지만 이번 후보선정은 혁신이라고 말을 하기 보다는 그냥 이슈를 이용한 후보 선정으로 밖에 보여지지 않았습니다.

다시 말을 해 이렇다 할 특징과 전문성이 별로 없는 후보군이었고 그렇다고 이슈를 이용한 후보선정을 했지만 이렇다 할 이슈도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진보 3인방 중 2인이 낙선하며 당의 존립을 걱정할때다. 출처 : 오마이뉴스

정의당은 또 지역구에서 최소 2석은 얻을 줄 알았는대 창원성산의 여영국 후보와 인천 연수을의 이정미 후보가 낙선을 하면서 결국 심상정 후보만 살아남는 결과를 낳게 되었습니다. 창원성산은 故노회찬 의원이 숨지면서 보궐선거로 여영국 후보가 이어 받았는데 패배도 패배지만 의미있는 지역구를 잃어 참 씁슬할 것 같습니다.

그런데 정의당의 가장 큰 문제가 있으니 심상정 의원을 이을 인물이 전혀 없다는 점입니다. 그렇기때문에 이정미 후보와 여영국 후보의 국회재입성이 중요했는데 결국 무산으로 돌아가면서 당 존립에 빨간불이 들어오지 않았나 생각이 됩니다.

다음은 안철수라는 인물하나로 설명이 되는 국민의당입니다.

국민의당은 21대 총선에서 지역구 후보없이 비례대표만 집중을 하는 모습을 보였는데요. 결과적으로는 실패를 한 정당이 되어버렸습니다.

당대표의 이름만으로 당을 이끄는 시대는 이미 끝났다. 출처 : 조선비즈

일단 국민의당은 가장 큰 문제는 안철수라는 인물 빼고는 아무것도 없는 정당입니다. 당의 색도 없고 당의 신념 하다 못해 당의 정치적 이념도 없어 보였습니다. 그런 정당이 3석을 얻은 것은 어쩌면 엄청난 성공일 수도 있는데요. 안철수 대표가 당을 어떻게 이끌어갈지 정말 의문인 정당입니다. 쉽게 말해 당 미래에 대책이 없는 정당이라는 거겠죠.

21대 총선은 범여권에 180석이라는 어마어마한 스코어를 주어 국민들은 힘을 실어주었는데요. 180석이라는 숫자는 개헌을 빼고 모든 마음데로 할 수 있는 의석인데, 그들이 오만함에 빠져 정치를 할 지, 아니면 그 힘을 이용해 국가를 잘 이끌어 갈지, 딴지가 아닌 견제를 할 수 있는 정당과 인물들이 필요한데, 과연 어떤 정당과 인물들이 얼마나 할 수 있을 지 의문이 듭니다.

D-22) 본격적인 대선 레이스 시작

19대 대통령 선거가 오늘(17일)부터 본격적인 레이스가 시작이 되었습니다.

그 전에 15일, 16일 양일간 대통령 선거 후보등록이 있었는데요. 아직 선거포스터가 붙지 않아 무소속 후보까지는 후보들이 많이 알려지지 않아서 기호와 후보들의 이름을 올립니다.

출처 : Daum

출처 : Daum

이미 알려진데로 출마를 한 후보는 더불어민주당문재인후보, 자유한국당홍준표후보, 국민의당안철수후보, 바른정당유승민후보, 정의당심상정 후보 그리고 당내에 국회의원이 있어 정당기호를 부여받은 마지막 정당인 새누리당조원진 후보입니다.

군소 정당의 후보 중에는 장성민후보, 이재오후보, 김선동후보 그리고 남재준 후보가 눈에 띕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유일한 무소속 후보인 김민찬 후보가 눈이 갑니다.

본격적인 선거운동이 5월8일까지 3주 동안 이어질텐데요. 갑자스런 선거지만 이런 저런 공약을 꼭 살피고 검증을 한 뒤 투표를 했으면 하네요.

#19대대선 #대선 #대통령 #선거 #대통령선거 #후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자유한국당 #홍준표 #국민의당 #안철수 #바른정당 #유승민 #정의당 #심상정 #새누리당 #조원진 #장성민 #이재오 #김선동 #남재준 #김민찬

D-34) 판이 다 짜졌습니다

2017년 5월 9일에 있을 19대 대통령 선거의 판이 다 짜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그리고 정의당 심상정 후보 이렇게 5명입니다.

앞으로 몇명이나 더 대선판에 뛰어 들지는 몰라도 일단은 각 정당에 후보는 이렇게 5명이 모두 정해졌습니다.

이번 19대 대선은 지난 달 말까지만 해도 참 재미없는 선거, 하나마나한 선거가 되지는 않을까 생각을 했습니다.  그러나 최종 후보가 정해진 뒤 판이 재밌게 변해지고 있습니다.

다른 후보를 압도적으로 앞서가고 있던 더불어민주당의 문재인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간의 간격이 10% 안으로 줄어들었고, 1:1 양자 대결에서는 오히려 안철수 후보가 앞서는 모습을 보이면서 누가 대통령이 될 것 인가에 대한 물음표가 갑자기 생기고 있습니다.

이번 선거에서 확실시 되는 것은 보수정당, 다시 말을 해서 자유한국당이나 바른정당의 경우는 당 대 당 합당이나 후보 대 후보간의 단일화가 있지 않다면 이번 선거에서 겉으로만 도는 결과를 보일 것이 뻔하다는 점입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의 경우 바른정당을 물어뜯고 있고, 바른정당의 경우는 자유한국당과의 단일화에 대해 절대 반대를 외치고 있기 때문에 최초로 보수 정당들이 선거판에 제대로 끼지도 못하고 속칭 겉절이가 되어버리는 선거가 될 수도 있습니다.

문제는 바로 여기서 발생을 합니다.

보통의 선거에서 보수정당은 기본 30%는 먹고 들어갔습니다. 하지만 이번 선거에서는 두 당을 합해도 20%가 넘는 것은 힘들 것이라고 보기 때문에 나머지 유권자들이 누구에게 투표를 할 것이냐에 달렸습니다.

현재 더불어민주당의 경선이 끝이 나고 나서 문재인 후보는 다른 후보, 다시 말을 해서 안희정 도지사와 이재명 시장의 지지층을 흡수하지 못하고 이 지지층의 적지 않은 숫자가 안철수 후보에게 이동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 문제는 예민한 문제입니다.

안희정 도지사의 지지층인 중도층과 이재명 시장의 진보층이 문재인 후보가 아닌 중도정당을 표방하고 있는 국민의당 후보인 안철수 후보에게 갔다는 점은 이번 대권에서 승리하기 힘든 보수정당을 지지하던 보수층들이 중도정당인 국민의당으로 옮겨갈 수 있다는 점입니다.

반대로 좀 의아한 것은 문재인 후보보다도 더 진보적인 모습을 보인 이재명 시장의 지지층도 이동을 했다는 점인데요.

이 지지층이 개인적으로 문재인 후보로 가지 않는다면, 심상정 후보에게 갈 줄 알았는데, 좌가 아닌 우로 조금 이동을 하여 오히려 안철수 후보에게 갔다는 점은 국민의당의 중도정당의 모습이 제대로 발휘가 되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합니다.

말은 제가 이렇게 하고 있지만, 후보들이 본격적으로 활동을 하고, 토론회 등을 하면 지지율은 어떻게 바뀔지 모릅니다.

특히나 지금까지 야권이 패배한 선거를 보면 보수정당이 잘했다기 보다는 야권 후보들이 속칭 삽질을 하다 패배를 한 경우가 많아 이번에도 그런 일이 발생하지는 않을지 유심히 지켜봐야 할 것 입니다.

선거운동이 시작이 되는 4월17일부터는 본격적인 레이스가 시작이 될 텐데요.

어느 후보가 삽질을 할지 그리고 어느 후보가 치고 나갈지 유심히 지켜봐야 할 것입니다.

#19대대선 #대선 #대통령 #선거 #대통령선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자유한국당 #홍준표 #국민의당 #안철수 #바른정당 #유승민 #정의당 #심상정 #합당 #단일화 #안희정 #도지사 #이재명 #성남시장 #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