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 for '원작'

26년 (2012)

– 제작 –
영화사 청어람
– 배급 –
인벤트 디, 영화사 청어람

화제의 영화(?) ’26년’. 강풀만화를 원작으로 해서 만들어진 영화로 전 만화를 보지 않았기 때문에 순수하게 영화로써만 보고 생각을 해서 리뷰 써 내려가겠습니다.

영화 26년은 5.18 광주 민주화 운동 당시 희생을 당한 분들의 유족이 그 사람(장광분) 다시 말을 해서 전두환을 살해하려는 내용으로 만들어진 영화입니다.

제가 알기로는 이 영화는 제작비상의 이런 저런 문제로 인해 누리꾼들에게 투자를 받았고 결국 제작두레라는 흔하지 않은 방식으로 제작비를 충당하여 만들어진 영화입니다. 마지막에 제작두레에 참여한 분들의 명단이 쭉 올라가는데 얼마씩 한지는 몰라도 상당히 많은 인원이더군요.

전 영화를 보면서 초반부터 상당히 불편한 마음으로 영화를 보았습니다. 왜냐하면 시작하자마자 나오는 애니메이션에서 광주 학살이 나오게 되는데 좀 적날하게 표현이 되어 있어 그랬습니다.

그래서 그럴까? 그 느낌이 사라지지 않고 아무리 학살의 주범을 살해하려는 내용이지만 상당히 불편한 마음으로 영화를 내내 보았습니다. 왜냐? 아무리 영화지만 전두환을 사살하는 장면은 끝내 나오지 않을 것이고 내용도 아무리 픽션이라고 하지만 흐지부지 끝날 것이 뻔하다고 생각을 했기 때문입니다.

이 이야기는 자칫 스포가 될 수 있으니 넘어가기로 하고, 영화는 솔직히 영화로써만 보면 썩 잘 만들어진 영화는 아니라고 봅니다.

우선 편집을 보면 갑자기 넘어가는 장면이 종종 나타납니다. 그래서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감정선이 뚝 끊기는 경우가 생기는데 이는 제 생각에 원작인 만화의 한계든가 아니면 뭔가가 삭제된 경우라고 보는데, 어쨌든 좀 어색하였습니다.

또한 감독의 연출력 또한 좋다고 말을 하기는 좀 힘이 들었습니다. 이 또한 원작인 만화의 한계로 보는데 원작에 얼마나 충실했는지는 몰라도 원작의 틀을 크게 벗어나지 않으려는 감독의 의도가 감독의 연출력이라기보다는 원작 자체를 스토리보드 삼아 촬영을 이어간 것이 아닐까 합니다.

또한 스토리 자체가 잠시 쉬어가는 곳이 없이 전부터 끝까지 무조건 앞만 보고 달리는 마라톤 선수처럼 좀 지루하게 느껴졌는데, 이런 저런 감정의 변화나 상황의 변화 등 돌발적인 상황 같은 것이 전혀 존재를 하지 않기 때문에 좋게 보면 영화에 집중을 할 수 있겠지만 조금만 잘못 가면 굉장히 지루해지게 되는 결과를 낳게 되는데 이 영화는 아무래도 후자에 속하는 것 같습니다.

배우들의 연기도 마찬가지입니다. 감독이 어떠한 주문을 했는지는 몰라도 처음부터 끝까지 배우들의 감정기복은 거의 찾아볼 수 없고 오로지 복수 그 복수 하나만 가지고 있으며 그나마도 점점 더 증폭을 시키면서 끝에 가서는 ‘그래 그 감정 그대로 니들 맘대로 해봐’ 라는 식의 주문을 하지 않았을까 할 정도로 조금은 정리되지 않은 듯 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또한 그 사람을 살해할 수 있는 방법은 상당히 많이 있는데 오로지 총으로만 하려는 억지스런 모습과 아무리 개조가 되었다고 해도 공기총으로 방탄차량을 쏘는 등 어이없는 행동들이 이 영화는 과정은 무시하고 오로지 한가지의 결론만 내린 뒤 그 결론에 맞추기 위해 스토리를 만들어간 것 같았습니다.

하지만 배우들의 연기는 최고라고는 말을 할 수는 없겠지만 비교적 좋은 모습들을 보였는데, 그 중에서 특히 한혜진(심미진역)의 감정연기는 진구(곽진배역)의 연기와 더불어 상당히 좋았습니다.

또한 그 사람의 역할로 나온 장광의 경우는 어떻게 보면 악역인데 영화 ’도가니’때와 다른 악한 감정연기가 상당히 좋아보였습니다.

나머지 배우들은… 뭐 보통이었다고 말을 하면서 넘어가겠습니다.

영화 26년은 광주 민주화 운동의 피해자 아니 유가족들의 시선에서 오로지 진행이 되기 때문에 좀 불편한 것은 사실입니다. 여기서 말을 하는 불편함은 그들의 행동이 불편한 것이 아닌 뻔히 보이는 결과의 불편함이라고 말을 할 수 있겠는데 그 불편함은 영화를 보고 난 뒤 까지 사라지지 않은 것이 좀…

전 또 우려되는 한 가지가 이러한 사건이 실제로 일어나는 것은 아닐지 우려가 되는데, 설마 그럴 일은 없겠죠.

영화 26년은 다른 건 다 둘째 치고 영화의 의미 자체가 부각이 되는 영화가 아닌가 보는데 이 영화가 가지는 의미가 복수라는 점에 치우쳐있지만 그들의 아픔을 같이 느껴보자 라는 것이기 때문에 그 의미가 더 중요한 것 같습니다.

PS : 영화의 소재 때문일까? 왜 청어람 같은 대형 제작사가 투자를 못받아서 제작두레라는 선택을 했는지 의문입니다.

별점 : ★★★☆☆ (두개를 주고 싶지만 한혜진과 진구의 열연으로 3개를 줍니다.)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The Amazing Spider-Man, 2012)

영화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전작인 ’스파이더맨3′가 개봉을 한지 5년만에 개봉을 하는 영화로 스파이더맨 팬분들에게는 좋은 선물일 수 있는 영화입니다. 특히나 스파이더맨 최초로 3D로 개봉을 하여 보는 즐거움까지 곁들인 영화입니다.

하지만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의 경우는 팬들이 보기에는 조금은 아쉬운 영화입니다.

일단 감독은 물론 주인공까지 모두 새로운 인물로 변경이 되었습니다.

지금까지의 감독인 샘 레이미마크 웹으로 바뀌었고, 전작의 주인공 다시말을 해서 스파이더맨은 토비 맥과이어앤드류 가필드로 교체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여주인공인 커스틴 던스트엠마 스톤으로 바뀌었죠. 특히나 여주인공인 엠마 스톤은 극중 이름이 메리 제인 왓슨에서 그웬 스테이로 이름까지 바뀌었죠.

마크 웹감독의 경우는 2년전 500일의 썸머로 데뷔를 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크게 알려지지 않은 감독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번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으로 그 이름을 알리게 되었네요.

주인공 스파이더맨/피터 파커 역을 맡은 앤드류 가필드의 경우는 우리에게 가장 많이 알려진 영화로 우리에게는 2010년 영화 ’소셜 네트워크’에서 주인공인 마크 저커버그의 친구이자 페이스북 공동창업자역인 왈도 세브린역을 맡으면서 우리에게 많이 알려진 배우입니다. 여주인공인 엠마 스톤의 경우는 이런 저런 영화에 출연을 하였지만, 개인적으로 알만한 작품은 거의 없네요..

영화의 스토리는 이전작인 스파이더맨(2002)와 거의 동일합니다. 물론 거미에 물리게 된 방법이나, 상대적의 모습이나 괴물이 되는 과정 등 잔가지들은 적지 않은 부분이 다르게 묘사가 됩니다. 하지만 이미 말을 했지만 큰 줄기는 이전작과 동일합니다.

가장 다른 점을 이야기 하자면 일단 스파이더맨이 발사를 하는 거미줄 발사 방식이 이전과는 완전히 다르게 묘사가 됩니다. 지금까지의 작품에서는 주인공인 피터 파커가 유전자 조작이 된 거미에 물리고 나서 손목에서 발사가 되는 것으로 묘사가 되었는데요. 이번 작품의 경우는 주인공인 피터 파커가 거미줄을 발사하는 장치를 직접만들어 손목에 차고 발사를 하는 방식입니다. 그래서 그럴까? 나중에는 이 장비로 조금은 애매한 상황이 발생을 하게되죠…

괴물로 등장하는 리스 이반스(커트 코너스역)의 경우는 자신이 괴물이 되려고 마음을 먹거나 아니면 강한 힘을 가지기 위해 행동을 하다 괴물이 되는 것이 아닌 우연치 않은 계기로 괴물이 되고 그 뒤로 그 힘을 이용해 자신과 같은 괴물이 만연하는 세상을 만드는 것이 목적인 괴물로 등장을 하게 됩니다.

이전작인 스파이더맨(2002) 작품처럼 세상을 지배라여는 그런 의지는 그다지 많지 않더군요.

여주인공의 경우는 글세요… 이런 저런 상황을 만들고 행동을 하고는 하지만, 뭐랄까? 이전작에 비해 존재감이 상당히 약하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래서그럴까? 지금 생각을 해보아도 딱 떠오르는 그녀만의 원샷이 없네요.

감독의 연출력 또한 그렇습니다. 원작과 스토리가 완전히 다르거나 이야기 구조가 완전히 다르면 그의 연출력을 이렇다 저렇다 논할수 있는데, 이전작과 구조가 똑같다 보니 뭐라고 말을 하기 좀 그러네요..

배우들의 연기 역시 그렇습니다. 누구하나 뛰어나다고 말을 하기는 좀 그렇습니다. 하지만 반대로 나쁘다고 말을 하기도 그렇습니다. 그냥 딱 본전입니다. 스파이더맨은 지금까지의 스파이더맨과 크게 다르지 않았고, 괴물 즉, 악당의 경우도 이렇다 할 뛰어난 모습을 보이지는 못하였습니다. 여주인공은 패스….

제가 말은 이렇게 하고 있지만, 배우들의 연기는 참 무난합니다. 너무 무난해서 탈인것이죠.

저는 영화를 3D로 영화를 보았는데요. 이유는 간단했습니다. 바로 1인칭 시점에서 촬영을 했다는 그 정보 하나였습니다. 생각을 해보십시요. 스파이더맨이 휙휙 날라다니는데, 그 모습을 스파이더맨 시점에서 본다. 그것도 3D로.. 멋지지 않나요? 그런데 영화를 보니 실망이더군요. 왜냐? 영화정보프로그램에서 나오는 모습이 다 입니다. 에휴….

영화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은 기존의 스파이더맨 팬들에게는 선물같은 영화이기는 하지만, 되려 이전작의 아쉬움을 달래는 영화라기보다는 이전작의 부족한 점을 약간  아주 약간 채워주는 듯한 영화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닙니다.

만약 다음편에서도 이러한 모습을 보인다면 스파이더맨은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너게 된다고 봅니다.

왜냐하면 이번작의 경우는 스토리도 스토리지만 감독과 배우가 바뀌었다는 점을 신고하는 격의 영화로 생각을 하면 되지만 다음에도 이런다면 신고만 하다 끝이 나버리는 격이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영화를 보실 분들. 이전작품을 모두 보았다고 하여도 지금까지의 작품은 잊고 보시는 편이 좋습니다. 그러면 좀 더 영화를 멋지게 다가 갈 수 있게 될 것입니다.

별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