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 for '윤상현'

D-29) 선거, 하고는 싶은거지?

요즘 여당은 물론이고 야권에서도 공천의 칼바람이 불며 적지 않은 잡음이 일고 있습니다.

새누리당에서는 논개 방식으로 나이가 있는 친박계들을 쳐 내면서 같이 비박계를 쳐내는 방식으로 공천을 이어가고 있으며, 야권의 중심인 더불어민주당에서는 김종인 비대위 대표가 당에서 친노의 색을 빼기 위해 아주 열심히 입니다.

Saenuri_party_logo

출처 : 위키백과

먼저 새누리당을 보면, 새누리당은 과거 이명박 시절 공천 학살을 당했던 기억이 있어 이번에 친박을 중심으로 공천위를 만들었고, 지금의 학살이 이어지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합니다.

사실 공천이라는 것이 말이 좋아 공천이지 결국 자신들의 말을 잘 듣는 사람들을 뽑는 단계로 특히나 경상도 지역이나 서울의 강남 3구 같은 곳은 당선이 거의 확정적이기 때문에 자신들의 말을 잘 듣는 사람들을 공천을 해야 당선이 될 것이고 자신들의 힘이 그대로 유지가 되기 때문에 학살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가혹하게 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런데 문제는 있습니다.

바로 너무나 당당한 친박계 인사들입니다. 특히나 요즘 윤상현 의원의 말이 많은데, 공천위에서는 아무런 문제없이 공천을 주려고 했던 인물이 가뜩이나 껄끄러운 상대인 김무성를 상대로 막말을 했던 윤상현 의원을 공천할 경우 그 후폭풍을 감당하기 힘들기 때문에 공천을 할 수도 그렇다고 안 할 수도 없는 입장이 되어버렸다는 점입니다.

또한 친박일색인 대구지역의 경우도 현재 유승민 의원을 공천을 하느냐 마느냐 하는 문제로 잡음이 상당한데, 공천을 할 경우 4년동안 친박의 상당한 걸림돌이 될 것은 뻔 한 것이고 그렇다고 공천을 배제할 경우 여당의 비박들은 물론이고 야권의 지지자들 한테까지도 몰매를 맞을 수 있는 상황이 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새누리당의 싸움은 그나마 가족들끼리의 싸움이기 때문에 어떠한 모습으로든 정리가 될 수 있는 상황입니다.

더불어민주당_로고-1

출처 : 위키백과

더불어민주당(이하 더민당)의 경우는 정말이지 답이 없는 상황입니다.

몇달 전 안철수 의원이 탈당을 하고 난 뒤 국민의당을 만들었을 때만 해도 더민당은 국민의당을 엄청나게 의식을 하고 깍아 내리기에만 여념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1월 중순이후부터 떨어지기 시작한 국민의당 지지도를 보면서 더민당은 그들에게 신경을 끄기 시작을 하였고, 본격적인 가족싸움으로 2라운드가 시작이 되었습니다.

그러던 중 지난 달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국민의당에 합당 그리고 연대 이야기를 툭 던지면서 그 싸움은 자신들만의 싸움이 아닌 국민의당에 싸움까지 붙이는 상황이 되어버렸습니다.

공천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정청래 의원을 비롯해 어제 이해찬 의원까지 공천에서 줄줄이 탈락을 시키면서 김종인의 본격적인 친노색 빼기가 시작이 되었는데요. 이는 지난달 국민의당에 합당이야기를 꺼낸 뒤 이어지는 포섭으로 봐도 무방할 것입니다.

특히나 국민의당으로 간 의원들읜 더불어민주당에 기득권을 가진 사람들이 기득권을 내려놓지 않는다고 말을 하며 당을 떠났던 사람들인데, 그들이 말을 하는 소위 기득권을 가진 사람들을 줄줄이 쳐 내면서 국민의당 스스로가 합당이나 연대를 거부할 명분을 철저하게 없애버리고 있다는 점입니다.

물론 모든 친노진영의 의원들이 공천을 못받은 것은 아니지만, 김종인 위원장은 이 모든 이들을 쳐 내는 것보다 수장급들의 인물들을 쳐 내면서 자연스럽게 그들의 힘을 없애는 방식을 선택한 것이 아닌가 합니다.

kukmin

출처 : 위키백과

이러한 상황에 국민의당은 공천에 힘을 쏟고 있다고는 하지만 이렇다 할 인사들은 보이지 않고, 새로운 인물 영입도 거의 실패로 끝이 났으며, 자신들이 비판을 했던 낡은 정치를 했던 인물들을 줄줄이 받아드리면서, 스스로 자멸을 하는 결과를 보이고 있습니다.

그리하여 다른 당과는 달리 비례후보의 경우 어떤 인물을 1번으로 할 지도 정해지기는 커녕 어떠한 사람들을 영입을 해 후보로 앉힐지도 아직 선택이 되지 않은 것 같은 모습입니다.

그런 가운데 국민의당 창당 발기인 중 한명인 이종화 예비후보가 정의당의 비례후보 공천 1번을 받은 후보가 공산주의자라는 말을 하면서 과연 국민의당은 산이 아닌 우주로 가려고 하나??? 하는 생각이 들게 만들고 있습니다.

Jeongeuidang_logo

출처 : 위키백과

하지만 정의당의 경우는 다른 당의 비해 비교적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어제 63개 지역의 공천자 명단을 발표하였고, 다음 주에 2차 명단이 발표가 된다고 하는데, 과거 통합진보당으로 NL진영1과 PD진영2이 하나가 되어 당을 운영할 때만 해도 서로의 진영이 달라 크지도 않은 정당이 이런 저런 싸움을 하며 적지 않은 잡음을 만들었던 정당인데, NL 진영과 결별을 할 뒤 독자 노선을 걸으며 당을 운영을 하게 되니 순조롭게 잘 진행이 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현재 야권을 보면 서로 물고 물리는 현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더민당과 국민의당의 보이지 않는 기싸움, 국민의당의 정의당 딴지 걸기 그리고 과거 친노였던 몇몇 인사들이 옮겨간 정의당.. 아마도 지금의 모습으로 보면 20대 총선에서는 당대당 간의 연대는 힘이 들 것으로 보입니다.

그렇다면 결국은 후보들간의 연대만이 답이 될 수 있는데, 과연 당들끼리 서로 으르렁 되고 있는 이 가운데, 누가 과연 연대를 제의하고 논의하며 성사를 시킬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PS : 그나저나 이 양반들 선거를 하고는 싶은 건지 정말 의문이네요.

D-12)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 유세 영상

마천시장에서 유세 중인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

오늘 제가 살고 있는 지역인 송파새누리당 박근혜 후보가 유세를 왔습니다. 정확히 말을 하면 송파구 마천동 내에 있는 마천시장에 유세를 왔는데요. 제가 알기로는 이 지역에는 대통령 후보가 유세를 온 것은 아마도 처음이 아니었나 생각을 합니다.

이번 유세에서는 대부분이 알만한 이야기들로만 유세가 이어졌는데요. 그렇다면 박근혜 후보는 왜? 이 지역에 유세를 온 것일까요? 송파구는 강남3구 중 하나로 새누리당의 텃밭인데 말이죠.

이 지역은 지금이 아닌 18대 국회의원까지 민주당 계열 정당의 텃밭이었습니다. 강남3구는 물론이고 서울시내에서 아마도 유일하게 새누리당 당시 한나라당이 한번도 승리를 거두지 못한 지역이라고 보는데요. 이번 19대 총선에서 드디어 새누리당이 이 지역을 차지하게 되었고, 그 승리의 밑바탕에 박근혜 후보가 있다는 것입니다.

지금까지 이 지역의 국회의원 유세 당시 당의 지도층은 물론이고 당 대표가 나타난 적은 단 한번도 없었습니다. 그러나 친박진영의 한 주축을 담당하고 있는 김을동 후보가 이 지역에 공천이 되면서, 박근혜 후보가 지지유세를 했었는데, 김을동 당시 후보의 네임밸류도 있겠지만 박근혜 후보의 지지연설도 한몫을 하지 않았나 생각을 합니다.

그리하여 이 지역은 끝내 새누리당이 점령을 하게 되었고, 이것을 본 박근혜 후보가 이 지역을 유세오게 된 것이 아닌가 합니다.

사실 강남3구에서 이 지역만 비교적 새누리당에 배척적인 모습을 보이는데요. 유력 대통령 후보가 이 지역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는 점을 보여주기 위함이 아니었나 합니다.

이번 유세에는 정옥임 중앙선대위 대변인박진 전 의원, 지상욱 전 서울시장 후보, 박인숙 의원, 유일호 의원, 김을동 의원, 신동우 의원, 윤상현 의원이 동참을 하였고, 유명인으로는 유남규 탁구 국가대표 감독이 참석을 하였습니다.

PS.1 : 이 글과 영상은 제가 지지하는 후보와는 무관하며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가 제가 살고 있는 주변에 유세를 올 경우 찾아가 영상을 촬영하고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지난번에 가락시장 유세가 예정되어 있었는데, 취소가 되는 바람에..

PS.2 : 영상은 유세현장에 사람이 많아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는 과정에 흔들림이 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