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 for '윤종빈'

공작 (2018)

– 제작 –
사나이픽처스 , 영화사 월광
– 배급 –
CJ 엔터테인먼트

영화 공작은 90년대 국가안전기획부(안기부)에서 북에 보낸 북파간첩인 흑금성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로 사실 이렇다 할 액션이 나올 것을 기대하기는 힘든 영화입니다. 사실 영화에서도 액션씬이라고는 거의 나오지 않고 심리적인 내용으로만 이야기가 전개가 되는 영화인데요.

단순히 시대적 배경이나 정치적인 것을 모두 배제를 하고 영화를 보게 된다면 나름 나쁘지는 않은 영화라고 봅니다. 각본이나 감독의 연출력 그리고 배우들의 세세한 감정연기까지 나름 괜찮은 영화라는 것입니다. 하지만 이 영화를 볼 때 많은 리뷰를 보면 꼭 정치색을 영화에 입히고 있습니다.

뭐 쉽게 말을 하면 보통 보수라고 하는 사람들이 하는 이야기인 좌파, 좌빨, 빨갱이 등등 정치색을 입히고 있다는 점입니다.

이런 영화에 정치색을 입히게 된다면 한도 끝도 없습니다. 북한에 관한 영화는 무조건 전쟁영화나 아니면 북한을 때려부수는 영화를 만들어야지만 만족을 하려는 것인지는 몰라도 실화를 바탕으로 하였지만 픽션이 들어간 것이기 때문에 순수하게 영화로써만 접근을 해야한다는 것이 저의 생각입니다.

윤종빈 감독의 메이저 영화들을 쭉 보면, 비스티보이즈, 범죄와의 전쟁, 군도 그리고 공작까지 이렇게 총 4편인데, 처음 3편의 경우는 보여지는 것을 중시하면서 만든 영화였다면, 공작의 경우는 보여지는 것 보다는 심리적인 면을 강조를 하면서, 배우들의 연기 하나하나가 굉장히 중요했던 영화라고 봅니다.

특히 윤종빈 사단의 핵심 배우인 하정우가 이번 영화에서는 나오지 않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아마도 과거 하정우가 주연을 맡았던 영화 베를린 때문에 서로의 연기가 비교가 될 것을 우려했던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위에서 계속 언급을 하였지만, 공작에서는 배우들의 감정 연기가 상당히 중요했던 영화입니다. 주연인 황정민이나, 리명훈 역의 이성민 그리고 정무택 역의 주지훈까지 그 누구하나 이렇다 할 액션보다는 감정 연기에 치중을 하면서 나름 섬세한 연기를 보여주었습니다.

하지만 뭐랄까? 이게 득도 있지만 실도 있던 것이 너무나 감정선에만 치중을 하다가 보니 영화가 좀 지루하게 전개가 된다는 점입니다. 장르가 드라마이지만 마치 무언가가 나오지 않을까 하는 긴막감이 속속 나오는데, 그럴때 마다 황정민 특유의 웃음과 연기로 무마가 되거나 해결이 되다가 보니 좀 지루하게 영화가 흘러간다는 것입니다.

당시의 시대상이나 정치상황을 잘 모르는 세대들에게는 영화의 설득력이 너무나 약하고, 그나마 아는 세대에게도 이미 영화 ‘더킹’에서 한번 표현이 된 것이들이기 때문에 재탕이 되는 듯한 모습도 보였습니다.

영화 공작. 분명 잘 만든 영화이기는 합니다. 하지만 영화가 젊은 세대들에게 공감을 얻기는 힘이 좀 약하고 그렇다고 모든 세대들이 즐기기에는 정치색이 너무 느껴져 거부감이 들 수 있는 영화라고 봅니다. 영화의 특성상 정치색을 완전하게 뺄 수는 없었겠지만, 조금은 다각도로 보면서 영화가 전개되면 어떠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별점 : ★★★☆☆

군도:민란의 시대 (2014)

– 제작 –
ⓒ ㈜영화사 월광,
쇼박스㈜미디어플렉스
– 배급 –
쇼박스㈜미디어플렉스

올해 처음으로 본 영화는 하정우강동원 주연에 ‘군도:민란의 시대’(이하 군도)입니다. 개인적으로 하정우라는 배우를 상당히 좋아하기 때문에 지금까지 보지 않던 영화를 보게 된 것입니다. 그것도 심야로…

전 윤종빈 감독과 배우 하정우의 조합을 상당히 좋아합니다.

첫 장편인 ‘용서받지 못한 자’ 첫 메이저 영화인 ‘비스티보이즈’와 ‘범죄와의 전쟁 : 나쁜놈들 전성시대’ 그리고 이번 작품인 ‘군도’까지.. 참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특히 혹평을 받았던 비스티보이즈까지 말이죠.

그리고 하정우의 경우는 그를 처음 봤던 영화가 김선아 주연의 ‘잠복근무’였는데, 그 후로 그가 출연을 하고 영화관에서 개봉을 했던 모든 영화를 어떠한 경우라도 꼭 찾아가서 보았죠. 부산국제영화제에서 그의 실물도 엄청보았죠.. 🙂

Continue reading ‘군도:민란의 시대 (2014)’

범죄와의 전쟁 : 나쁜놈들 전성시대 (2011)

자, 먼저 영화에 대한 박수로 시작을 하겠습니다.

“짝짝짝”

이야기를 시작하기 전 박수로 먼저 이야기의 문을 열었습니다. 영화 ‘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를 보고 난 뒤 저의 속 마음이었습니다.

영화 범죄와의 전쟁은 어느 방송이나 인터넷에서 거의 모두 최민식의 이야기와 하정우의 이야기로 도배가 되어있습니다. 그러니 저도 일단은 그들의 이야기로 시작을 할까합니다.

배우 최민식. 어느 영화관련 프로그램에서 한 이야기이지만 그는 이제 인간문화제로 지정을 해도 될 것 같습니다. 물론 대중문화관련 인간문화제는 없지만 그의 연기를 보면 소름이 돋고 어떻게 저렇게 연기를 할 수 있을까 하면서 감탄이 절로 나옵니다.

전 개인적으로 어렸을때만 해도 그에 대한 관심이 거의 없었습니다. 하지만 2002년 ‘파이란’이라는 영화의 DVD가 우연히 손에 들어오게 되었고 그 영화를 보면서 그에 대한 저의 생각이 완전히 바뀌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별 관심도 없던 배우의 역대 최고라고 말을 할 수 있는 영화로 그 배우에 대해 관심을 가지기 시작을 했으니 그에대한 기대치는 늘 최고였습니다. 그리고 그는 늘 저의 기대치를 채워주었습니다.

이 영화에서도 그는 저의 기대치를 채우다 못해 넘쳐나도록 해 주었습니다. 영화를 보면 볼수록 그의 매력에 빠져들어가는 것이 너무나 환상적인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그리고 시나리오상에도 있는지도 모르겠지만 그의 애드립성 연기에는 감탄이 절로 나올 절도였습니다.

특히나 절규를 하는 장면에서는 가히 예술이더군요

한편 그는 선이 굵은 연기를 하면서도 작은 디테일까지 신경을 쓰면서 연기를 했는데 이는 윤종빈 감독의 스타일이라기 보다는 최민식이라는 배우 자체의 모습이 아닐까 합니다.

다음은 제가 가장 좋아하는 배우인 하정우입니다. 전 이 배우를 김선아 주연의 영화인 ‘잠복근무’에서 처음 보았습니다. 그 당시만해도 별 느낌없이 “아… 이런배우도 있구나…”하면서 보는 정도였죠.

그러다 부산국영화제에서 윤종빈 감독의 첫 장편인 ‘용서받지 못한 자’에서 첫 주연을 맡은 그를 보고 나서 그에 대해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그가 그 이전에 단역으로 나왔던 ‘슈퍼스타 감사용’과 ‘마들렌’까지 찾아보게 말들었던 배우입니다. 그 후 그의 영화라면 늦어서 심야영화를 볼 정도로 그의 팬이 되었죠.

그의 지금까지의 연기를 보면 최민식과 비슷하게 선이 굵은 연기를 많이 하였습니다. 그리고 히트도 많이 했고요. 하지만 2007년작인 ‘두번째 사랑’같은 경우는 조금 다르게 선이 얇고 감성이 많이 묻어나는 영화의 경우는 실패를 맛보기도 했죠.

그 후 대체적으로 그는 영화에서 만큼은 굵은 선을 가진 연기를 보여주었고 대체적으로 초 대박배우는 아니지만 소위 기본빵 이상은 하는 배우가 되었습니다.

이 영화에서의 그는 주연이라기 보다는 비중이 많은 조연의 느낌을 줍니다. 그리고 굵은선을 가진 연기를 하면서도 무겁지만은 않게 간간이 웃을 주는 연기를 합니다. 그것도 정색을 하면서 말이죠.

그 모습이 얼마나 재밌든지. 영화 ‘멋진하루’에서 툭하면 거짓말을 하는 ‘병운’ 같았습니다. 그리고 거의 마지막에 체포가 되는 장면에서는 영화 ‘추격자’에서의 일명’4885’를 보는 느낌이었습니다.

그런데 저는 여기서 한가지 우려스러운 것이 있습니다. 하정우의 일명 대박난 영화는 대부분 그가 나쁜역으로만 나오는 것이 많아 그의 이미지가 그쪽으로만 굳어져 그러한 연기만 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 말입니다.

하지만 일단 그러한 우려는 이 영화에서는 쓸데없는 이야기이니 다음으로 넘기겠습니다.

다음은 감독인 윤종빈 감독 이야기입니다.

저는 이전에 블로그를 운영할 당시 그의 미래가 상당히 기대된다는 말을 한 적이 있습니다. 졸업 작품인'용서받지 못한 자’를 보면 조금은 파격적으로 제작을 하였고 그의 첫 메이저 영화인 ‘비스티 보이즈’를 보면 호스트바의 남자종업원을 조금은 다른 시선으로 보며 조금은 파격적으로 표현을 한적이 있습니다.

이 영화에서도 한국적인 갱스터 무비를 개척했다고 말을 할 정도로 지금까지의 조폭영화는 상당부분 다르게 묘사를 하였고 신선하다고 말을 하면 신선하다고 할 정도로 멋진 시나리오와 연출력을 보였다는 점입니다.

그리고 편집도 마찬가지입니다.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혼란스럽다거나 이해하기 어렵다는 말이 나올 정도의 편집이 아니면서도 본인의 색을 잃지 않는 범위에서 맛깔나게 편집을 한 것이 너무나 좋았습니다.

영화의 전체적인 시나리오를 보면 감독이 상당히 고심한 흔적을 볼 수 있습니다. 배우들의 디테일이나 스토리 전계 등 앞뒤가 딱딱 들어맞으면서 마무리까지 완벽에 가깝게 표현을 한 것이 너무나 멋스러운 시나리오였습니다.

전 이 영화에서 감독의 존재감이 묻히는 것이 너무나 안타깝습니다. 배우들이 멋진 연기를 펼친 것은 사실이지만 이 모든 것이 감독의 지휘하에 만들어진 것인데 이름이 많이 알려지지 않은 감독이라고 해서 묻혀버리는 것이 너무나 안타깝네요.

영화는 어느 누가 봐도 남성적인 영화이고 남자만을 위한 영화로 생각이 될 것입니다. 그러나 배우들의 진지한 연기속에 전형적인 모습은 아니지만 웃음의 코드가 분명 들어있어 너무나 딱딱하기만 한 갱스터무비는 아니라는 점입니다.

제가 오늘 영화를 본 영화관에서도 커플로 온 분들이 상당히 많이 있더군요. 그러니 커플인 분들도 너무나 부담을 갖지 않고 접해도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생각이 됩니다.

별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