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하자는 거지?

살다 살다 국회의원이라는 사람들이 자신들의 수장인 국회의장의 사무실을 점거하고 시위를 하는 일이 일어났습니다. 민주주의를 운운하며 여야 4당을 싸잡아 비판하고 있던 정당이 국회의장을 사무실에 강금 아닌 강금을 하는 일이 일어난 것입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 Source : THE FACT

어쩌면 이번 사태는 이미 예상이 된 일입니다. 바른미래당오신환 의원이 이번 패스트트랙에 반대입장을 보이면서 자유한국당에서 유리한 입장이 되었는데 바른미래당에서 그를 사임시키고 다른 의원을 내세우려고 하자 일어난 사태로, 자신들의 정당도 아닌 다른 정당의 의원을 지키려는 조금 이상한 형국이 되어버린 것입니다.

그런데 그 과정에 임이자 의원을 문희상 의장이 성추행을 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그래서 이게 무슨일인가? 하고 해당 영상을 찾아보았습니다.


해당 영상은 22분20초에 나옵니다

영상을 찾아보니 임이자 의원이 문희상 의장이 밖으로 나가려고 하자 막아섰고 자신을 만지면 성추행이라고 하면서 두팔을 벌려 막는 모습이 나옵니다. 그러자 문희상 의장이 그녀의 양쪽 뺨에 손을 잠깐 댔고 귀에다 뭐라고 말을 하는 장면도 나옵니다.

Source : SBS 비디오머그 캡쳐
Source : SBS 비디오머그 캡쳐

위의 사진이 캡쳐본인데요. 과연 이게 성추행일까요?

임이자 의원은 자신의 몸에 손을 되면 분명 성추행이라고 말을 했습니다. 그러면서 막아섰죠. 그럼 나가려는 사람을 막아섰는데 손을 대지 마라… 조금 억지스러운 이야기이기는 하지만 이번 문제는 문희상 의장이 분명 실수를 한 것은 사실입니다.

법적으로 말은 안되지만 성추행이나 성희롱의 기준은 해당 사람이 기분이 어떠했냐에 따라 정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해당의원이 이미 이전에 자신에게 손을 대면 성추행이라고 말을 했기 때문에 문희상 의장이 조심을 했어야 하는 것은 사실입니다.

Source : NEWSIS

자 이제 이 문제를 어떻게 해야할까요? 자유한국당은 벌써부터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플랜카드까지 만들어 회의장에 걸어놓고 문희상 의장의 사퇴를 종용하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의 이러한 모습은 결국 자신들이 원하는 대로 선거법을 개정하거나 아니면 막으려고 하는 것이고 공수천신설도 막으려는 시도로 밖에 보이지 않습니다.

문희상 의장은 임이자 의원 성추행사태를 서둘러 사과를 하고 해결을 해야지 그렇지 않으면 의장이 한 정당에 남은 임기 내내 질질끌려다니는 결과를 낳게 될 것입니다.

이번 문제로 봤을 때 20대 국회의 자유한국당은 우리나라 정당사를 봤을 때 가장 치졸한 정당 같습니다. 어쩌면 과거 자유당보다도 더 말이죠.

지금은 아니지만 한 때 한나라당을 지지한 적도 있었는데(MB정권 이전입니다) 예전에는 강력한 리더가 당을 이끌어가는 모습을 보여 의원들이 좀 무식하게 행동을 해도 정리, 정돈이 되는 모습이었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당대표나 원내대표나 될대로 되라 식이고 일단 자신들의 생각이 맞다 아니다를 떠나 자신들에게 한 1도 이익이 되지 않으면 국회고 뭐고 다 처들어가 깽판을 놓는 모습을 보이고 있으니 참으로 한심해 보일뿐입니다.

PS : 이런 말을 하면 안되지만 사실 성추행이나 성희롱 그리고 성폭행까지 성에 관한 문제에 가장 관대했던 정당이 자유한국당 아니었나? 라는 생각을 해 봅니다.

Fast Track? (a.k.a 차라리 상하원제, 어때?)

Source : 연합뉴스

국회는 요즘 여,야 4당이 선거제 개편과 공수처 신설 법안을 Fast Track (패스트 트랙)으로 처리하기로 하면서 국회가 상당히 시끄럽습니다. 정확히 따지고 보면 여,야 4당인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그리고 민주평화당이 해당법안을 패스트트랙 다시 말을 해 신속처리안건으로 합의를 하면서 엄청난 파장이 일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안건 중 선거제 개편은 성공하기 힘듭니다. 아니 힘들다기 보다는 이번 국회에서는 처리되는 것이 거의 불가능합니다.

계속 읽기 “Fast Track? (a.k.a 차라리 상하원제, 어때?)”

D-22) 본격적인 대선 레이스 시작

19대 대통령 선거가 오늘(17일)부터 본격적인 레이스가 시작이 되었습니다.

그 전에 15일, 16일 양일간 대통령 선거 후보등록이 있었는데요. 아직 선거포스터가 붙지 않아 무소속 후보까지는 후보들이 많이 알려지지 않아서 기호와 후보들의 이름을 올립니다.

출처 : Daum
출처 : Daum

이미 알려진데로 출마를 한 후보는 더불어민주당문재인후보, 자유한국당홍준표후보, 국민의당안철수후보, 바른정당유승민후보, 정의당심상정 후보 그리고 당내에 국회의원이 있어 정당기호를 부여받은 마지막 정당인 새누리당조원진 후보입니다.

군소 정당의 후보 중에는 장성민후보, 이재오후보, 김선동후보 그리고 남재준 후보가 눈에 띕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유일한 무소속 후보인 김민찬 후보가 눈이 갑니다.

본격적인 선거운동이 5월8일까지 3주 동안 이어질텐데요. 갑자스런 선거지만 이런 저런 공약을 꼭 살피고 검증을 한 뒤 투표를 했으면 하네요.

#19대대선 #대선 #대통령 #선거 #대통령선거 #후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자유한국당 #홍준표 #국민의당 #안철수 #바른정당 #유승민 #정의당 #심상정 #새누리당 #조원진 #장성민 #이재오 #김선동 #남재준 #김민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