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 for '장진'

피에타 (2012)

정말 오래간만에 보는 김기덕 감독의 영화입니다. 제가 마지막으로 본 김기덕 감독의 영화가 ‘숨’이니깐 횟수로 5년 만에 보는 그의 영화입니다. 중간에 그가 만든 영화가 개봉을 하기는 했지만, 이런 저런 이유 때문에 보지는 못했었죠.

우리나라는 영화가 개봉을 하면 보통 배우의 이름을 앞면에 내세우게 되는데, 몇몇 감독의 경우는 감독의 이름이 앞에 나오는 경우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 곽경택 감독, 이준익 감독, 김상진 감독, 장진 감독, 봉준호 감독 그리고 홍상수 감독 등 대략 10명 내외의 감독들이 있습니다.

그 중 영화만 개봉을 하면 흥행몰이는 좀 힘이 들지만, 늘 언론과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는 사람이 있으니 바로 김기덕 감독입니다.

그는 한국에서는 더 이상 영화를 개봉하지 않겠다고 선언을 한 적도 있는데, 어떤 이유인지는 몰라도 이번 영화의 경우는 한국에서 개봉을 했네요.

영화 이야기로 들어가 결론부터 이야기를 하자면 영화에 조금만 관심이 있는 분이라면 감독이 누구인지 몰라도 김기덕 감독의 영화라는 것을 알 수 있을 정도로 영화에는 그의 색이 상당히 많이 묻어납니다.

김기덕 감독의 영화라 하면 보통 영화 팬들이 생각을 하는 것이 있는데, 바로 이번 영화는 얼마나 파격적인가? 하는 것입니다. 그가 만든 영화들을 보면 디테일 한 면도 많지만 그의 영화는 섬세함보다는 파격이라는 단어로 쉽게 이야기 할 수 있는 감독입니다.

이번 영화의 경우도 마찬가지입니다. 이번 영화인 ‘피에타’의 경우는 단순하게 즐길 거리로만 생각을 하면 그다지 파격적인 면은 보이지 않습니다. 하지만 이정진(강도 역)이 어머니인 조민수(미선 역)이 다가 올 때 그가 자신의 어머니 임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파격 아닌 파격을 보여주게 됩니다.

만약 조민수가 자신의 어머니가 맞으면 먹으라고 하는 것이 있는데, 그것도 좀 심각하고, 조민수에게 다시 들어가도 되겠다고 하면서 하는 행동에서도 무덤덤하게 받아드릴 수 있지만 저 개인적으로는 김기덕 표 파격 스토리가 아닐까 합니다.

전체적인 스토리면 에서 영화는 시간흐름이 거의 없습니다. 영화가 진행이 되는 동안 현재 시간이 몇 시인지는 종종 나오지만 전체적인 시간 흐름의 개념이 없고, 날짜 개념도 거의 없이 단순히 이야기 흐름에만 집중이 되어 있습니다.

영화는 그리고 이런 저런 설명이 없습니다. 이정진이 왜? 이런 일을 하게 되었는지, 아니면 왜 이런 일을 하는지, 어머니인 조민수가 그에게 다가가는 과정 등 이런 저런 내용을 친절하게 설명을 해주지 않습니다. 물론 영화가 진행이 되면서 왜 해결이 되는 의문이 있지만, 대부분의 내용들은 “그냥 좀 넘어가!”라는 식의 스토리가 주를 이룹니다.

배우들의 연기는 뭐랄까? 배우들의 연기색도 김기덕 감독의 색이 확실이 묻어납니다. 보통의 영화라면 왜 이렇게 대사처리를 어색하게 하지? 라는 생각을 할 수 있는 장면도 그는 아무렇지 않게 넘어가고, 배우들이 조금 디테일 한 연기를 하지 못하는 부분에도 영화에 영향만 미치지 않는다면 배우의 연기감정의 흐름이 깨지지 않게 그대로 넘어가는 모습을 보이는 것 같았습니다. 왜냐하면 김기덕 감독의 영화는 감정의 흐름이 깨지면 그 감정선을 다시 잡기 힘들 정도로 극에 다다르는 감정연기를 보여주기 때문입니다.

주인공인 이정진과 조민수의 연기는 정말 멋집니다. 이정진의 경우는 최소한의 감정도 없는 사람처럼 소름 끼치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그리고 조민수의 경우도 영화에서는 개인적으로 연기하는 모습을 처음 보았는데, 감정 연기가 ‘헉!’이라는 감정이 나올 정도의 연기를 보여주었습니다.

특히 단역들의 연기가 보기 좋았는데, 사채를 쓴 다음 그 돈을 받아내기 위해 이정진이 일부러 상해를 입히고 보험금을 받아내는 것인데, 그들의 비굴한 모습이 뭐랄까? 현실감 있게 잘 표현이 되었다는 점입니다. 그 중에서도 한 채무자가 아픈 노모 앞에서 이정진에게 당하는 모습에서는 어머니 연기를 한 연기자와 채무자 연기를 한 배우 모두 멋진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개인적으로 김기덕 감독의 영화 중 가장 좋아하는 영화가 ‘수취인불명’인데, 저 개인적으로는 그 영화 이후로 그 영화에서 느꼈던 감정을 다시 느껴보지 못하고 있는 것이 좀 아쉽게 느껴졌습니다.

별점 : ★★★☆☆

첫 화면 썸네일 출처 : 코스모폴리탄

아부의 왕 (2012)

마지막에 영화를 본 것이 지난달 26일에 리뷰를 쓰지 않았지만, 맨인블랙3를 봤으니 딱 한 달 만에 영화를 보게 된 것이군요. 사실 이번 영화도 보려고 해서 본 것이 아니고, 그냥 간만에 시간이 남는 바람에 시간이나 때우자라는 생각으로 선택을 하게 된 영화입니다.

그러다 보니 영화의 선택을 그냥 가까운 시간으로 선택을 하게 되었는데, 그 영화는 바로 ‘아부의 왕’ 처음 듣는 영화이기는 하지만, 요즘 좀 머리가 많이 복잡하서 머리나 식힐 겸해서 코미디 영화를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영화 아부의 왕은 일단 장르로만 따지면 코미디영화입니다. 뭐 이런 저런 부가설명이 필요 없는 장르죠. 그렇습니다. 바로 그냥 웃기는 영화가 되겠습니다.

그런데 영화는 코미디라고 할 수 있는 요소는 중간 중간 많이 있으나 웃음을 터트리기에는 다소 많은 점이 부족한 영화였습니다.

본격적인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영화 아부의 왕은 단순한 코미디라기보다는 우리의 어두운 면 다시 말을 해서 아부를 잘 해야만 성공을 하는 우리시대의 어두운 면을 보여주는 블랙코미디입니다. 그런데 영화는 아부라기보다는 로비스트 관련 영화로 소재에 비해 영화가 조금은 무겁게 느껴지는 영화입니다.

배우들의 연기는 뭐랄까? 조금 많은 것이 실망스러운 영화입니다. 주인공인 송새벽은 물론이고, 성동일 그리고 김성령 등등 많은 배우들이 좋지 못한 연기를 보여주게 됩니다. 특히 송새벽은 특유의 어눌한 말투가 처음부터 끝까지 이어지게 되는데, 처음에는 재밌게 느껴지지만, 나중에 시간이 갈수록 짜증이 날 정도로 느껴지더군요.

주연이 연기력이 약하다보니 조연들의 연기가 탄탄해야 하는데, 성동일의 경우는 너무 웃기는 데만 치중이 되어있고, 김성령의 경우는 혼자만의 자아도취에 빠져있는 모습이었고, 한채아가 등장을 할 때는 이건 뭐 신파를 만들기 바쁘니 영화를 보고 있는 저도 어쩔 줄 모르겠더군요.

그나마 이병준이 캐릭터는 물론이고, 본인의 몸에 맡는 연기를 보여주지 않았나 생각을 합니다. 그 다음으로 고창석이 괜찮은 연기를 보여주었는데, 이 두 사람 모두 이 영화의 중심이 아니기 때문에 그다지 빛을 보이지는 못한 것 같아 아쉽습니다.

되레 단연들이 더 괜찮은 연기를 보여주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문제는 배우들의 연기뿐만이 아닙니다. 스토리 역시 소재가 아부라는 것 말고는 영화를 보는 내내 어디서 많이 본 듯한 이야기의 연속입니다.

영화를 보는 내내 생각이 났던 영화는 이문식이준기 주연의 ‘플라이 대디’백윤식, 재희 주연의 ‘싸움의 기술’ 그리고 감우성, 김수로 주연의 ‘쏜다.’ 이렇게 세 영화가 생각이 나더군요.

글쎄 뭐랄까? 이 세 영화를 아부라는 소재 하나로 교묘하게 섞어놓은 듯한 느낌이 많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그런가 영화를 보는 내내 나가고 싶은 충동이 너무나 많이 들었습니다.

영화는 정승구 감독의 장편 데뷔작인데, 보통 첫 작품은 보인이 각본을 쓰기 나름인데, 이 영화를 감독 스스로가 각본을 쓴 것이 아닌 신인 작가가 쓴 시나리오를 영화로 만들어서 그런가? 연출력 또한 ‘일단 만들고 이야기 하자’ 라는 말을 하는 듯했습니다.

하지만 영화에서 조금은 이상한 느낌이 들었는데, 바로 영화를 다 보고 나니 영화에서 장진의 냄새가 나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감독과 시나리오 작가를 장진 감독이나 그가 운영을 하는 ‘필름있수다’와 어떤 연관이 있는지 확인을 해 보았는데, 서로간의 연관성은 찾기 힘들더군요. 그나마 연관성이 있는 것은 영화 스크롤에 장진감독의 이름이 나온 것 말고는 어떤 연관성을 찾기가 힘들더군요.

영화 ‘아부의 왕’은 위에서도 언급을 했지만 코미디 영화입니다. 그것도 블랙코미디. 영화는 사회성을 반영하는 블랙코미디의 역할을 제대로 했을지에 대한 질문에는 조금 생각을 해봐야 할 영화입니다.. 그리고 코미디라는 장르의 충실성도 유명무실한 영화입니다.

쉽게 말을 해서 전혀 코미디 영화 같지 않았다는 이야기입니다. 혹자가 저에게 와서 이 영화에 대해 이야기를 해 달라거나 보면 재밌겠냐고 물어보면, 도시락을 싸 들고 말리고 싶은 영화입니다.

PS:아마도 다음 달 중순쯤에 이 영화가 각종 VOD서비스에 등장을 하지 않을까 합니다.

* 별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