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 for '조선명탐정'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 (2017)

Source : Daum Movie

– 제작 –
청년필름
– 배급 –
쇼박스

국내에는 이런 저런 코미디 영화가 참 많이 있습니다. 하지만 성공을 하든 실패를 하든 대부분의 영화가 일회성으로 끝이 나는 경우가 많이 있는데요.

코미디 영화가 성공을 거둔 뒤 시리즈로 계속 나온 영화가 무엇이 있나? 하고 생각을 해보면 딱 3편의 영화가 생각이 납니다

가장 먼저 ‘가문의 영광’ 시리즈, 두번째는 ‘두사부일체’ 시리즈 그리고 이번에 본 ‘조선명탐정’ 시리즈 입니다.

추가로 ‘달마야 놀자’‘황산벌’‘평양성’으로 이어지는 시리즈 그리고 ‘주유소 습격사건’ 시리즈는 두편이 나오면서 시리즈로 쭉 나오나 했는데 2편에서 끝나 아쉬웠던 영화들이기도 합니다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이하 조선명탐정3)은 많지 않은 사극 코미디물로 1편 때 부터 상당히 좋아하던 영화였습니다.

그래서 2편을 보고 난 뒤에도 다음편이 나오기를 기대했던 영화였습니다.

그런 영화가 올해 초 제작발표회를 하면서 이 시리즈 물을 좋아하는 저에게는 기대감을 주었고, 영화관에서 본다 본다 하다 시간이 맞지 않아 결국 이번에 집에서 볼 수 있게 되어 이번에 보았습니다.

뭐 코미디 영화에서 이렇다 할 작품성을 논하기는 좀 힘듭니다. 물론 작품성이 대단한 코미디 영화도 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현실적으로 거의 불가능한 공식이 되어버렸으니 그 부분은 언급을 하지 않고 넘어가겠습니다.

Source : Daum Movie

Source : Daum Movie

영화 조선명탐정은 개봉을 하기 전 늘 김명민이 얼마나 망가지느냐가 늘 궁금해지는 영화입니다.

조선명탐정3의 기본소재는 흡혈귀 입니다. 자 흡혈귀… 대충 스토리가 예상이 되지요?

스토리의 큰 줄기는 여자주인공인 김지원의 정체를 알아가며 김명민이 의문의 죽음을 추적하는 그런 내용입니다.

후반부에는 김명민에 대한 반전이 하나 있는데 이 반전 내용이 김지원과 연결이 되면서 무조건 가볍지만은 않은 코미디 영화로 만들어버립니다.

이런 걸 보면 영화를 만든 김석윤감독의 연출이 비교적 괜찮다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한가지 아쉬운 점을 말하자면, 마무리가 조금 아쉬웠는데, 이건 뭐 깔끔한 마무리라고 하기도 그렇고, 그렇다고 지저분한 마무리도 아니고 참 뭐라고 말하기 애매한 마무리를 보여줍니다.

또한 매번 영화가 끝이 날 때마다 나오지만 다음편을 예고하는 듯한 결말은 과연 이 영화가 4편이 또 나올까? 아니 나올 수 있을까? 하는 의구심을 들게 합니다. (이유는 아시죠?)

Source : Daum Movie

Source : Daum Movie

배우들의 연기는 뭐랄까? 김명민과 이름을 언급하지 않고 있는 남자 주인공(이하 남주)이 두사람의 연기가 코믹적이지 않으면 이 영화는 결코 코미디 영화로 분류하기 힘들 정도로 코믹적인 연기를 보여줍니다. 물론 김명민은 처음부터 끝까지 쭉~ 코믹연기로 가지 않고 강약을 조절하며 연기를 하였지만 다른 남주는 예전부터 늘 그랬듯이 그냥 코믹으로만 갑니다.

그래서 그럴가? 김명민과 다른 남주가 만나 둘다 코믹적으로 연기를 하게 되면 영화가 한 없이 가벼워지는 모습을 보여주게 됩니다.

전 이런게 좋습니다. 무거울 때는 한없이 무겁고 가벼울때는 한없이 가벼운 그런 스토리 말입니다.

하지만 이런 스타일의 영화의 핵심은 이 상반된 스타일의 이야기 전개를 어떻게 잘 버물여 자연스럽게 만드냐인데, 위에서 언급을 했듯이 감독의 연출력이 비교적 괜찮았다는 점을 여기서 보게 된 것입니다.

Source : Daum Movie Source : Daum Movie
Source : Daum Movie

다시 배우들 이야기로 들어와 김지원과 이민기의 연기는 좀 생각을 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이 두 배우의 연기는 영화가 현대극이든 사극이든 연기 스타일이 똑같고 연기톤도 애매하며, 연기도 영화에서 늘 그랬듯이 잘한다는 생각은 그다지 들지 않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어떻게 보면 감독이 이런 스타일을 좋아하는 것 같기도 합니다. 우연인지는 몰라도 그가 만든 영화는 다 보았는데 영화에서 꼭 한두명씩 “이 배우는 뭐지?”라는 생각이 드는 배우와 같이 하는데 지금 생각나는 배우로는 조선명탐정2의 이연희가 생각이 나네요.

영화 조선명탐정3은 뭐 괜찮습니다. 킬링타임용으로도 좋습니다. 하지만 남주의 사건이 터지면서 영화의 관심도가 뚝 떨어져 결국 한달 정도만에 IPTV에 올라왔는데, 코미디 영화를 좋아하는 분이라면 가볍게 한번 즐겨 볼만한 영화는 아닐까 생각합니다.

별점 : ★★★☆☆

연가시 (2012)

영화 연가시. 전 개인적으로 이 여화에 대해 별로 관심이 없었습니다. 개봉에도 별로 신경을 쓰지 않았고, 연기파 배우인 김명민이 주연으로 나오는데도 이렇다 할 관심이 없었습니다.

그렇다면 이 영화를 왜 보게 되었냐면, 단순히 별로 관심이 없었던 영화가 300만을 넘고 400만을 향해 간다는 뉴스를 보고 아무런 생각 없이 영화를 선택하여 보게 되었습니다.

영화에 대한 저의 결론은 나중에 이야기를 하도록 하고, 영화 자체만 가지고 이야기를 하겠습니다.

영화 연가시는 연가시라는 무척추동물을 소재로 삼았다는 점에서 좀 새롭습니다. 하지만 문제는 그것이 다라는 점입니다. 인간의 뇌를 조절을 해서 자살에 이르게 한다는 것이나, 아니면 이 생명체를 없애는 방법 등 기초가 되는 뿌리는 새로우나 몸통이나 줄기는 그다지 신선한 느낌은 없었습니다.

특히나 이런 저런 일들이 일어나다가 후반부에 마치 갑자기 끝을 내려는 듯이 갑자기 해결이 된다거나, 비상대책위원회의 막내격인 이하늬가 상부의 지시를 어기는 것은 물론 그들에게 이런 저런 명령조로 이야기를 하는 등 헐리우드는 물론이고 우리나라의 비슷한 영화에서도 흔히 볼 수 있는 컨셉이었습니다. 특히나 김동완이 연기를 한 경찰도 마찮가지구요.

영화는 시나리오가 좀 진부적인 느낌은 있었지만, 감독의 연출력은 비교적 괜찮았던 영화로 생각이 됩니다. 영화의 흐름을 전체적으로 조율을 잘하였고, 배우들 한명 한명의 캐릭터가 뚜렷한 것이 없었는데, 이 어설픈 캐릭터들을 잘 어울어지게 만든 것이 감독의 능력 또한 나쁘지는 않았습니다.

그러나 문제는 이미 언급을 하였지만, 뚜렷한 캐릭터가 없는 배우들입니다.

주인공인 김명민은 물론이고, 그의 가족, 그의 동생인 김동완 그리고 이하늬 등등. 마치 이 사람이 아니면 이 영화가 어떻게 될뻔했냐? 라는 생각이 드는 배우와 배역이 단 하나도 없었다는 점입니다.

김명민은 가족들을 위해 헌신적인 것은 있었지만, 어디서나 흔히 볼 수 있는 캐릭터와 연기였고, 나머지 배우들은 뭐… 말할 필요도 없겠죠. 배우 김명민은 지난 영화인 ‘조선명탐정 : 각시투구꽃의 비밀’에서부터 그만의 색이 없어지고, 감독이나 시나리오에면 치중된 연기를 보여주었는데, 그만의 색이 없어진 것이 좀 많이 아쉽게 느껴진 부분입니다.

다른 배우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일단 아내로 출연을 하는 문정희는 이런 저런 감정연기는 비교적 훌륭하게 소화를 하였으나, 뭐랄까? 그녀 역시 영화 전체적인 흐름에 따라 흘러가는 모습만 보여 여기서도 그녀의 캐릭터가 없어 아쉽더군요.

이 영화를 보고 나오면서 저의 머릿속에서는 하나의 생각만 들었습니다.

바로 이 영화가 어떻게 300만이라는 숫자가 들었을까 하는 것이었습니다. 어디를 보아도 우리나라 사람들이 좋아할 만한 스타일도 아니고, 그렇다고 해서 질질 짜는 영화도 아니고 그렇다고 감성을 툭툭 찌르는 영화도 아니라는 점에서 조금은 의아한 결과였습니다.

그렇다면 킬링타임용으로는 어떨까 하는 말이 나올 수 있는데, 글쎄요.. 영화가 너무는 아니지만 조금은 무겁게 진행이 된다는 점에서 단순히 즐길거리로만 생각을 하기는 좀 그런 영화네요.

별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