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 for '지역구'

의석수 어쩌냐?

21대 총선은 양당체재를 굳건히 하는 선거였는데요. 가장 큰 요인으로 양당의 힘이 엄청났던 것도 있지만 대안정당으로 불리우는 민생당, 정의당 그리고 국민의당이 전혀 힘을 쓰지 못해 이러한 결과를 낳은 것이라고 봅니다.

먼저 민생당의 경우 호남에만 몰빵하는 모습을 보였는데, 그 선두에 손학규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있었다는 점입니다. 호남에 몰빵? 좋습니다. 다 좋은데 왜? 그 선두에 손학규 위원장이 있었는지 의문입니다. 박지원 의원, 정동영 의원 아니면 주승용 의원이 앞장을 서야 호남민심이 자신들의 지역을 기반으로 움직이는 정당이라는 것을 인식하게 되는데 손학규 위원장은 아무리 좋게 생각을 하려고 해도 호남하고는 어울리지 않는 인물이기 때문입니다.

당대표로는 신선했지만, 당을 이끌어가는 힘이 없었다. 출처 : 전주일보

또한 당의 대표를 유성엽 의원과 김정화 의원 (박주현 의원은 총선일정 직전에 당대표 사퇴)이 공동으로 맡았는데 선거전에서 두 인물 모두 당을 이끌어가는 힘이 부족했으며 호남민심에 자신을 각인 시킬만큼의 임팩트를 전혀 보여주지 못했기 때문에 그녀의 연설도 거의 먹히지 못했다고 봅니다.

민생당의 정권비판은 보수는 물론 호남에서도 인정받지 못했다. 출처 : 아시아경제

그래서 그럴까? 민생당은 지역구와 비례를 합해 0석이라는 초라하다 못해 존폐문제가 나올 정도의 숫자가 나와버렸습니다. 이는 과거 열린우리당새천년민주당으로 나뉘어 선거를 했던 17대 총선과는 전혀 다른 양상이라는 점입니다. 당시에도 열린우리당이 전국적으로 152석을 얻었고 새천년민주당은 9석을 얻어 초라해 졌지만 끝까지 살아남아 지금의 더불어민주당이 되었는데 이번 총선의 0석이라는 숫자는 도저히 살아남을 수 없는 숫자가 되어버렸습니다.

다음은 심상정이라는 아이콘이 있는 정의당입니다. 정의당은 지역구 1석, 비례 5석으로 총 6석에 머물러야 했습니다. 사실 이번에 비례대표 선거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로 바뀌면서 가장 큰 수혜를 받을 수 있는 정당이었는데 거대 양당이 위성정당을 내면서 큰 의미가 없어져 이번 결과가 나온 것은 아닐까 생각이 됩니다.

정의당의 비례대표 후보선정에 진짜 원칙이 있었는지 의문이다. 출처 : 중앙일보

그렇다해도 비례 5석은 너무 적은데요. 인터넷 기사의 댓글들을 보면 정의당 비례대표 후보에 대한 비판이 굉장히 많았습니다. 좋게 보면 혁신이 될 수 있겠지만 이번 후보선정은 혁신이라고 말을 하기 보다는 그냥 이슈를 이용한 후보 선정으로 밖에 보여지지 않았습니다.

다시 말을 해 이렇다 할 특징과 전문성이 별로 없는 후보군이었고 그렇다고 이슈를 이용한 후보선정을 했지만 이렇다 할 이슈도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진보 3인방 중 2인이 낙선하며 당의 존립을 걱정할때다. 출처 : 오마이뉴스

정의당은 또 지역구에서 최소 2석은 얻을 줄 알았는대 창원성산의 여영국 후보와 인천 연수을의 이정미 후보가 낙선을 하면서 결국 심상정 후보만 살아남는 결과를 낳게 되었습니다. 창원성산은 故노회찬 의원이 숨지면서 보궐선거로 여영국 후보가 이어 받았는데 패배도 패배지만 의미있는 지역구를 잃어 참 씁슬할 것 같습니다.

그런데 정의당의 가장 큰 문제가 있으니 심상정 의원을 이을 인물이 전혀 없다는 점입니다. 그렇기때문에 이정미 후보와 여영국 후보의 국회재입성이 중요했는데 결국 무산으로 돌아가면서 당 존립에 빨간불이 들어오지 않았나 생각이 됩니다.

다음은 안철수라는 인물하나로 설명이 되는 국민의당입니다.

국민의당은 21대 총선에서 지역구 후보없이 비례대표만 집중을 하는 모습을 보였는데요. 결과적으로는 실패를 한 정당이 되어버렸습니다.

당대표의 이름만으로 당을 이끄는 시대는 이미 끝났다. 출처 : 조선비즈

일단 국민의당은 가장 큰 문제는 안철수라는 인물 빼고는 아무것도 없는 정당입니다. 당의 색도 없고 당의 신념 하다 못해 당의 정치적 이념도 없어 보였습니다. 그런 정당이 3석을 얻은 것은 어쩌면 엄청난 성공일 수도 있는데요. 안철수 대표가 당을 어떻게 이끌어갈지 정말 의문인 정당입니다. 쉽게 말해 당 미래에 대책이 없는 정당이라는 거겠죠.

21대 총선은 범여권에 180석이라는 어마어마한 스코어를 주어 국민들은 힘을 실어주었는데요. 180석이라는 숫자는 개헌을 빼고 모든 마음데로 할 수 있는 의석인데, 그들이 오만함에 빠져 정치를 할 지, 아니면 그 힘을 이용해 국가를 잘 이끌어 갈지, 딴지가 아닌 견제를 할 수 있는 정당과 인물들이 필요한데, 과연 어떤 정당과 인물들이 얼마나 할 수 있을 지 의문이 듭니다.

D-21) 후보공천 마무리…

오늘은 각 정당이 모든 공천을 마무리해야 하는 날입니다. 이제 몇시간만 지나면 후보를 등록해야하는 날인데요.

새누리당은 물론이고, 더불어민주당 그리고 국민의당까지 잡음이 없이 공천을 마무리한 정당이 없었다는 점이 정말 실망적인 공천 단계과정이었습니다.

지난 19대 총선 당시에 저는 새누리당이 공천에서 승리를 했다는 말을 한 적이 있는데요. 이번 공천은 누가 승리를 했다고 말을 하려고 해도 할 수가 없을 정도로 개판인 공천 과정이 아니었나 합니다.

지역구 후보는 후보대로 비례대표 후보는 또 후보대로 순조롭게 진행된 곳은 전혀 없고, 공천이 마무리 되어야 할 지금 이 시점까지 너무나 지저분합니다.

오히려 이렇다 할 잡음이 없이 순조롭게 공천을 마무리한 정의당이 대단해 보이기까지 합니다.

이번 총선의 의석수를 예상을 해보면, 새누리당 160~170석, 더불어민주당은 약 100~105석 정도, 국민의 당은 10~15석 ,정의당은 5석 그리고 나머지는 무소속이 차지를 하지 않을까 합니다.

4.11 총선, 송파병(丙) 후보 예상

이 포스팅에는 얼마나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지실지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4월달에 있을 총선에서 제가 살고 있는 송파 그중에서도 병(丙) 지역구에 나온 후보들이기에 개인적으로 관심을 가질 수 밖에 없었고, 이렇게 포스팅을 하게 되었습니다.

일단 전체적으로 보면 송파 병 지역구에는 전, 현직 국회의원들이 포진이 되어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Continue reading ‘4.11 총선, 송파병(丙) 후보 예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