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eanMyMac X 구입

맥은 각종 프로그램을 지울 때 단순히 파일을 삭제하듯이 휴지통에 버리던가 아니면 앱스토어에서 구입을 했을시에는 스마트폰에서 파일을 삭제하듯이 선택을 한 다음 꾹 누르고 있으면 삭제할 수 있는 X자 표시가 나오게 되면 삭제를 하면 됩니다.

윈도우즈에 비하면 상당히 편리하죠. 하지만 모든 OS에서 있는 문제이기는 하지만 잡다한 파일들이 남는 문제가 발생을 합니다. 물론 PC에 대해 잘 알면 일일이 찾아서 삭제를 하면 되지만 시스템 파일을 잘못 건드리면….. 아시죠?

그래서 이런 저런 청소프로그램들을 써 보았지만 별로 효과를 보지 못했습니다.

그러다 이번에 마음을 먹고 맥 청소 프로그램의 대명사인 CleanMyMac X를 작정하고 구입을 했습니다.

Sorce : 구입확인 메일 캡쳐

1대의 PC 평생라이센스가 $89.95나 하는 꽤 비싼 프로그램이죠. 그러다 이런 저런 경로를 통해 할인하는 방법을 찾았고 $62.97이라는 가격에 구입을 하게되었습니다.(여기서 할인받을 수 있습니다.)

물론 찾아보면 더 싸게 구입을 할 수 있는 방법은 있었습니다. 예를 들어 우리나라에서 찾아보면 위메프에서 45,000원이라는 금액에 판매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Sorce : kakao 쇼핑하우 캡쳐

하지만 이건 너무나 말이 되지 않는 가격입니다. 1년 라이센스가 이와 비슷한 가격이기는 하지만 평생라이센스가 이 정도라고??? 아마도 5대에 사용할 수 있는 라이센스를 여러명에게 나눠서 판매를 하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래서 구입을 하려다 패스를 했습니다.

“뭐 난 그런거 상관안해!” 라고 생각을 하시는 분들은 그냥 위메프에서 구입을 하셔도 무방할 것 같기는 합니다.


CleanMyMac X

그렇게 구입을 하고 나서 한번 뚝 훑어보니 이건 뭐… 불필요한 파일이 1기가 넘게 나오더군요. 그나마 그것도 무료 청소프로그램으로 한번 하고 난 뒤 했는데도 그렇게 나왔는데, 이 녀석으로 처음부터 돌렸다면 엄청 나왔을 것 같습니다.

CleanMyMac X? 이 프로그램은 좋습니다.

맥을 사용하시는 분 들이라면 필수 아닌 필수 프로그램이죠. 하지만 가격이 만만치 않아서 선뜻 추천을 하기는 힘든 프로그램입니다. 그러나 오랜기간 맥을 사용하면서 어느날 부터 갑자기 맥이 느려지거나 조금 답답해 졌다면 한번쯤 고려를 해보시는 건 어떨까 생각을 해봅니다.

UCOTECH ES-P1 Earbuds


UCOTECH ES-P1

그냥 듣고 싶어서 구입을 한 이어폰인 유코텍 ES-P1 입니다.

출시가 된 건 대략 2년이 좀 넘은 모델인데, 오픈형 이어폰이 흔하지도 않고 더군다나 플래쉽이라고 말을 할 정도의 모델은 더 더욱 그렇기에 수월우 샤콘느와 유코텍의 ES-P1모델 이 두모델을 가지고 고민을 하다 이 녀석을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사실 수월우의 이어폰을 좋아하기에 샤콘느를 구입하려고 했으나 ES-P1은 케이블 교체가 가능하기에 선택을 하게 되었습니다.

물건을 결제한 것은 지난 6일.. 그러나 물건을 구입한 매장이 온,오프라인을 둘 다 운영을 하는 곳이었는데, 물건이 없다는 이유로 12일 만에 발송을 하였고, 지난 19일에 물건을 받게 되었습니다. 사실 취소를 할까 했는데, 최저가로 판매를 하고 있는 곳이라…

여튼 그렇게 물건을 받았고 에이징을 조금 한 뒤 들어봤는데, 아.. 감동이었습니다. 일단 에어팟을 제외하고 20여년만에 들어보는 오픈형 사운드.. 그리고 10수년간 BA로 된 이어폰만 들었는데, DD로 된 이어폰을 들으니 너무나 다른 느낌과 감동에 아…

기다렸던 보람은 있네요.

키보드 하나 질렀습니다만..

얼마만인지는 기억이 잘 나지는 않는데, 정말 오래간만에 키보드를 하나 질렀습니다.

스타필드 위례에 빵을 하나 사러 갔다가 호기심에 일렉트로마트를 들렀고 이런 저런 것을 구경을 하다 키보드 하나가 눈에 띄어 조금 고민을 하다 지르게 되었습니다.

무아스 기계식 블루투스 키보드 © kiyong2 & Kiyong Ahn.

바로 이 녀석입니다. 10만원이 조금 넘는 가격에 구입을 했는데요. 뭐랄까? 키감은 나쁘지 않은데, 단점을 이야기 하자면 높낮이가 조절이 되지 않는데 높이가 높아 키보드를 입력을 할 때 손이 조금 피곤합니다. 그리고 사진에서도 보이겠지만 오른쪽 시프트키가 작습니다. 그러다 보니 오타가 종종 발생을 하는데, 저 같은 경우 왼쪽 시프트 보다는 오른쪽 시프트를 누르는 경우가 많은데 은근히 신경이 쓰이는 대목입니다.

키는 청축으로 오랜시간 타이핑을 하기에는 조금 무리가 있고, 청축 특유의 소음으로 집이 아니면 다른 곳에서 사용하기 좀 애매한 제품인 것 같습니다. 배터리는 내장형이고, 블루투스 장비는 3대까지 연결이 가능하며, Windows와 Mac 모두 사용이 가능하며 iOS와 Android 역시 모두 호환을 합니다.

알고 구입을 했지만 가장 마음에 들지 않는 부분은 배터리가 내장형이라는 점인데, 케이블을 연결해 유선으로 사용이 가능하기는 하지만 그럴바에는 무선을 구입하지는 않았겠죠.

지금까지 이런 저런 키보드를 구입해 사용을 해보면서 이렇다 할 만족감을 준 키보드가 없었는데, 이 녀석은 어떤 모습을 보여줄 지 기대가 됩니다. 자세한 느낌은 조금더 사용을 해 본 뒤 이야기 해 보겠습니다.